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MOVIE/영화 & 영화인
  3. 겨울왕국2 토이스토리4, 대작애니들의 귀환

겨울왕국2 토이스토리4, 대작애니들의 귀환

· 댓글 18 · 제나

2019년 극장가에는 대작애니들의 속편들이 대거 개봉될 예정입니다. 바로 겨울왕국2, 토이스토리4, 마이펫의이중생활2가 그 주인공들인데요. 과거 개봉당시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았던 작품들의 후속작들이라 애니메이션을 좋아하는 어린이들은 물론이고, 예전 추억을 그리워하는 성인들까지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습니다.


겨울왕국2 (Frozen II)

월트 디즈니의 웰메이드 뮤지컬 애니메이션이죠. 2013년 개봉한 1편은 전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던 바 있는데요. 이번 2편의 내용은 엘사, 안나가 부모님에게 일어난 일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길을 떠나는 내용이라고 합니다. 1편에서 밝혀지지 않은 부모님의 죽음에 대해 자매가 진실을 밝혀가는 과정들이 주된 스토리가 될 듯 하네요.



현재 제작이 진행중이며, 1탄에 목소리로 출연했던 크리스틴벨, 이디나 멘젤이 그대로 2편에도 출연합니다.
안나와 엘사, 올라프의 모험을 6년만에 다시 만날 수 있겠네요. 이번 작품에서 1편의 'let ig go'를 능가하는 뮤지컬넘버가 과연 나올 수 있을지 궁금해 집니다.


겨울왕국2는 미국에서는 2019년 11월 22일, 한국에서는 12월에 관객들을 찾아갑니다. 2D,3D,IMAX 모두 지원합니다.

토이스토리4 (Toy Story 4)

전세계 어린이들은 물론이고 동심을 그리워하는 어른들의 마음까지 촉촉히 적신 픽사의 대작애니 '토이스토리'가 4편으로 올해 돌아옵니다. 무려 9년만의 속편인데요. 개인적으로 3편에서 너무나 아름답게 마무리가 잘 되었다는 느낌을 받았던지라, 이번 4편으로 시리즈의 명성에 흠집이 나지는 않을까 살짝 걱정이 되긴 합니다. 



하지만, 픽사의 저력과 작품성은 의심의 여지가 없고, 우디와 버즈를 다시 볼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에 개봉일이 기다려지는 건 어쩔수가 없습니다. 이번 4편의 내용은 우디, 버즈를 포함한 토이들이 사라진 보핍을 찾기 위해 나서는 모험을 담고 있다고 하네요.

그동안 토이스토리 시리즈는 관객들에게 유쾌한 재미와 함께 진한 감동을 준 바 있는데, 이번 작품이 마지막 토이스토리닌만큼 유종의 미를 잘 거두길 바라는 마음이구요. 오랜시간 시리즈와 함께 해온 톰 행크스, 애니포츠, 팀 할렌이 이번에도 함께 하며, 키아누리브스도 특별출연한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톰행크스가 아닌 우디 목소리는 인정할 수 없습니다. 저는 우리말더빙이 아닌 자막으로 감상할 거에요. 꼭!


토이스토리4는 미국에서 2019년 6월 21일 개봉이구요. 한국에서는 2019년 6월 관객을 찾아가며, 아직 정확한 날짜는 미정입니다.


마이펫의이중생활2 (The Secret Life of Pets 2)


2016년 개봉한 '마이펫의이중생활' 작품의 속편입니다. 1편의 경우 세계적으로 히트했고, 한국에서도 '부산행'과 경쟁하면서 약 252만명 정도를 모으며 선방한 작품이죠. 전체적으로 토이스토리와 비슷한 분위기가 많이 나긴 하지만, 맥스와 듀크. 귀여운 강아지들이 등장하기 때문에 가족끼리 흐뭇하게 볼 수 있는 작품으로 인기를 끌었습니다. 저도 강아지를 키우는지라 더 즐겁게 봤던 작품인데요. 이번 속편에서도 반려동물의 일상을 지켜보는 재미가 쏠쏠할 거 같습니다. 


미국에서는 2019년 6월 7일 개봉하며, 한국 개봉일은 현재 미정인데, 비슷한 시기에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대작애니들의 속편이 나오는 건 반갑지만...

이름만 대면 알만한 작품들의 후속작이 나오는 것은 반갑지만, 극장에 갈 생각하니 한숨부터 나오는 건 왜일까요.
아이들 데리고 극장오시는 부모님들. 제발 미리미리 집에서 극장예절좀 가르치시길 바랍니다.
극장에 데려가는 현장교육만 교육이 아니에요. 극장에서 다른사람에게 민폐끼치지 않게끔 미리미리 교육시키는 것도 중요한 교육입니다. 

고함지르고 떠들고 다른 사람들 감상하는데 방해를 하질 않나.. 앞자리 좌석 발로 툭툭 차는 애들도 있고, (좌석 발로 차지말라고 조용히 지적하면 5분정도 가만 있다가 시간지나면 또 툭툭 찹니다. 환장합니다.) 
더 웃긴건 옆에 있는 부모들입니다. 아이가 떠들건 말건 , 좌석을 툭툭 차건 말건 주의도 안주고 나몰라라.. 
 
대체 자식들을 어떤 인간으로 키워내고 싶은건가요? 지금은 아이지만, 아이가 자라면 어른되고 사회에서 다른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살아야 합니다. 가정교육 제대로 못받고 기본적인 공공장소 예절도 모른 채 그렇게 큰 애들이 성인이 된다고 갑자기 없던 개념이 생길거 같나요?  오냐오냐 기살려주면서 다른 사람들에게 폐만 끼치고 자기밖에 모르는 인간으로 키우는게 잘하는 짓이라고 생각하는건지 참 어이가 없습니다.

옳고 그른건 어렸을때부터 가르치는 겁니다. 제발 극장에 개념들 좀 챙기고 오세요. 아이와 함께 대충 시간이나 때울려고 극장에 오는건지는 모르겠는데, 누군가에겐 오랜시간 손꼽아 기다린 소중한 시간일 수 있습니다.



-> 이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에 대한 저작권은 

각 영화 제작 배급사에게 있으며, 출처는 다음 영화(movie.daum.net)입니다. <-



SNS 공유하기
네이버밴드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페이스북
트위터
네이버블로그
💬 댓글 18

이름을 저장합니다.

profileimage
MOVIE, IT & INTERNET, LIFE BLOG
이모티콘창 닫기
울음
안녕
감사해요
당황
피폐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댓글창에 입력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