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 마라칸치킨 후기, 매콤한 신메뉴

낮에 BHC 치킨에서 신메뉴가 나왔다는 소식을 접한 뒤에 치킨 덕후인 저는 호기심이 생겨서 일이 손에 안 잡히더라구요. '마라칸치킨' 이라는 이름의 신메뉴인데요. 퇴근하면 바로 주문하리라 마음먹고 열심히 퇴근시간만 기다렸어요.


그런데 집에 와서 막상 주문하려니 뭔가 중국스러운 이름에다, 양념치킨 종류라 바삭한 후라이드를 좋아하는 제 취향과도 배치되는 상황이라 약간 고민되더라구요. 하지만, 먹어보기 전엔 알수가 없으니 일단 주문을 넣었습니다.  


배달앱으로 주문한지 약 25분 정도만에 도착했습니다. 요즘은 치킨배달시간도 많이 단축된 거 같아요.


BHC 마라칸치킨 신메뉴 후기




BHC 마라칸치킨 가격과 구성


> 예쁜 비닐 봉지에 담겨온 BHC 마라칸 치킨 구성 <


BHC 마라칸치킨245ml 캔콜라 + 치킨무


단순한 구성이에요.


가격은 18000원에 배달비 1000원 추가.

총 19000원 결제했습니다.


왠만한 치킨메뉴를  거의 다 먹어본 제 경험상,

사이드메뉴는 코리엔탈 깻잎두마리치킨이 제일 푸짐하게 오구요.

그외 치킨 브랜드의 구성은 다 비슷비슷한 거 같아요.



박스 크기는 일반 1마리 치킨과 비슷한데, 다른 곳보다 높이가 좀 더 높은 편이에요.

치킨 자주 시켜드시는 분들은 아마 공감하실 듯 해요. 박스를 열기 전부터 맛있는 향신료 냄새가 진동하네요.



치킨무와 245ml 꼬마 캔콜라.

냉장고에 맥주가 있었기에 망정이지,

저 쪼그만걸로 누구 코에... ㅠㅠ



대충 세팅하고 박스를 오픈해 봤어요.






응? 비쥬얼 나쁘지 않은데? 게다가 내가 좋아하는 후추향이 물씬나는게 맥주랑 먹으면 너무 맛있을 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 다만 향신료향을 좋아하지 않는 분들에게는 호불호가 많이 갈릴 거 같긴 합니다.



접시에 덜어서 본격적인 시식에 돌입했어요.



일단 BHC 마라칸치킨은 후라이드가 아니라 양념치킨이구요. 튀김옷은 얇은 편이고, 기본 양념에는 야채랑 꿀이 들어갑니다. 거기에 각종 향신료향으로 입힌 치킨이라고 보시면 되요.


첫맛은 살짝 달콤하구요. (많이 달진 않아요. 단거 극도로 싫어하는 제 입맛에도 크게 달다는 느낌은 못받았어요) 뒷맛은 얼얼한 향신료의 매운 맛이 올라오는 형태입니다. 중간에 살짝 매운맛 카레의 느낌도 납니다.



자극적인 매운맛의 정체가 뭐지? 궁금해 하던 찰나에 눈에 띈 베트남초.!! 매운 걸 잘 못 드시는 분들이라면 많이 맵게 느껴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매운 걸 잘 먹는 편이기 때문에 나쁘지 않았습니다. 캡사이신 소스로 낸 매운 맛이 아닌 베트남초 자체에서 우러난 매운 맛이라 개운하면서 살짝 얼얼하더라구요. 



퍽퍽살 해체. 보다시피 튀김옷 얇게 잘 튀겨져 있고, 닭고기의 육즙도 잘 살아 있어요. 옆에 보이는 노란 것의 정체는 캐슈넛이에요. 얼얼할 수 있는 맛을 고소한 캐슈넛이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 



캐슈넛 외에도 대파가 풍성하게 들어가서 맛이 깔끔해고 개운해요.



요 동그란 것의 정체는 뭘까요? 피쉬볼인데요. 쉽게 말해서 어묵이죠. 저 어묵볶음 완전 좋아하는데, 취향저격.. 게다가 이 메뉴는 양념치킨인데도 떡이 없어서 좋았습니다. 저는 떡을 너무 싫어하거든요.





피쉬볼을 반으로 쪼개 보니 싸구려 어묵은 아닌거 같습니다. 부드럽고 담백하니 맛있더라구요. 



치킨을 먹다보니 뭔가 아쉬워서 마트에서 세일할때 쟁여놓은 필라이트 맥주를 꺼내왔어요. 알싸한 치킨에 시원한 맥주는 사랑이죠. 필라이트는 엄밀히 말해 맥주가 아니라 발포주라서 저렴하긴 하지만, 그냥 맥주라고 부르는 걸로~. BHC 마라칸치킨은 기본적으로 매운 치킨이라 그런지 맥주랑 정말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얼얼한 매운 맛을 얼음처럼 차가운 맥주가 중화시켜주는 느낌.



중국요리중에서 마라탕이라는 게 있는데, 각종 향신료가 들어간 뜨겁고 매운 얼얼한 국물 요리에요. BHC 마라칸치킨에서도 마라탕의 마라 향이 은은하게 나는데요. 마라향에 대한 거부감이 없으신 분들이라면 맛있고 개운한 매운맛을 느끼실 수 있겠구요. 마라의 향과 맛이 안 받는 분에게는 좀 별로일 수도 있을 거 같습니다.



치킨무 별로 안좋아하지만, 마라칸 치킨 먹을때는 치킨무 있어야 겠어요. 몇개 먹다보면 혀가 얼얼해 지거든요. 그럴때 치킨무 하나씩 집어먹으면 괜찮아지곤 해요.


요즘 너무 재미있게 보고 있는 '미스트롯'. 트롯 음악 예전에는 별로 관심없었는데, 이 프로그램 몇번 보다보니 점점 트롯에 관심이 생겼어요. 치킨에 맥주마시면서 신나는 음악까지 들으니, 스트레스가 싹 사라지더라구요. 제가 응원하는 김나희가 결승에 올라가서 더 좋았어요. 꼭 우승했으면 좋겠습니다. 하유비님도 잘하셨는데 아쉽게 탈락... ㅠㅠ 



> 총평 <


BHC 마라칸치킨에 대한 전체적인 제 느낌은 '맛있다' 입니다. 

 

과하지 않은 마라향에 중간중간 느껴지는 통후추의 맛이

향신료를 좋아하는 제 취향에 잘 맞았습니다.

은은한 단맛에 짭짤한 맛이 조화를 잘 이루고 있고,

마지막엔 매콤함이 올라오면서 개운한 느낌이 들어요.


밥이랑 먹어도 맛있고 맥주랑도 잘 어울리는 메뉴입니다.


★★★★☆

(재주문의사 75%)



이 포스팅은 홍보의 의도가 전혀 없는

제 돈 주고 사먹은 솔직한 후기입니다.



↓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유해 보세요 ↓

댓글(34)

  • 2019.04.26 03:53 신고

    아. 언제 함 시켜 먹어 보고 싶네요.
    정말 꼬마별제나님 사진 보면 다 먹고 싶어져요. ^-^0*

    • 2019.04.26 15:14 신고

      ㅎㅎ 좋게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름 매콤한게 나쁘지 않았습니다 괜찮은 맛이엇어요,

  • 2019.04.26 05:17 신고

    BHC 마라칸치킨 시식후기 잘 읽었습니다^^ 제나님도 미스트롯을 보시는군요? 영화나 드라마 감상하면서 치킨에 맥주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신나는 불금 보내시길 바래요

    • 2019.04.26 15:15 신고

      네 미스트롯 너무 재미있더라구요. 제가 응원하는 지원이가 탈락해서 안볼까 했는데 이제는 김나희 응원할려구요 ㅋㅋ

  • 2019.04.26 07:21 신고

    치킨 브랜드도 참 다양하네요.
    맛있어 보여서 언제 한번
    배달시켜 봐야겠네요..^^

    • 2019.04.26 15:16 신고

      네 기회되면 한번 주문해 드셔보세요. 향신료에 대한 호불호는 갈릴 수 있을 거 같아요.

  • 2019.04.26 07:46 신고

    치맥도 맛나지만
    치킨에는 콜라도 잘 어우리는 것 같아요
    맛나 보입니다.. ^^

    • 2019.04.26 15:18 신고

      네 콜라, 맥주 다 잘 어울리죠. 제가 향신료를 좋아해서 맛있었어요 ㅎㅎ

  • 2019.04.26 08:38 신고

    한번 먹어봐야겠군요

  • 2019.04.26 08:58 신고

    정말 치킨 좋아하시는군요..
    배달 기사분들이 예전보다 많이 늘어난듯 합니다..

    • 2019.04.26 15:20 신고

      치킨을 좋아한다기보단 ㅋㅋ 맥주를 좋아하다보니 치킨을 자연스럽게 먹게 되네요 ㅎㅎㅎㅎ

  • 2019.04.26 09:15 신고

    마라치킨이란 이름처럼 중국 요리다운 디테일을 보여주네요.@_@ 맛있겠어요~

    • 2019.04.26 15:20 신고

      네 중국요리스러운 맛이 났어요. 밥이랑 먹어도 맛있을 거 같아요

  • 2019.04.26 12:03 신고

    포스팅 잘 봤습니다.
    맛있는 점심식사 하세요^^

    • 2019.04.26 15:20 신고

      네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금요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 2019.04.26 12:45 신고

    울 아이들은 치킨 먹을 때는 콜라 따로 주문을 하더라구요..ㅎㅎㅎ
    마라치킨이라 일반적인 양념치킨과는 다르겠구나 싶었는데
    카레맛과 향신료 향이 강하다니 그 맛이 궁금해 지기는 하네요,.
    매콤해다니 질리지는 않을 듯~^^

    • 2019.04.26 15:22 신고

      요즘 치킨 시키면 너무 작은 콜라를 줘서 ㅠㅠ 가격이라도 저렴하면 그러려니 하겠는데 2만원 가까이 받으면서 콜라 큰거 하나 못주나 이런 생각도 들기도 해요..

      매운탕에 들어가는 산초가루 냄새도 나고, 매운맛카레느낌도 살짝나고, 그런 느낌이에요 ㅎㅎㅎ

  • 2019.04.26 14:27 신고

    저도 지금 처음에 포스팅 읽어보다가 '마라탕'을 생각했는데
    비슷한감이 있나봅니다~ ㅎㅎㅎ
    치킨에 떡은 들어간거 봤는데 어묵이 들어간건 신기하네용 ㅎㅎ

    저는 매운걸 못먹기에 베트남고추가 들어간 이번 제품은 패스해야겠으유 ㅠㅠ

    • 2019.04.26 15:23 신고

      떡이 없고 어묵이 들어가 있어서 좋았습니다. 이번 메뉴는 상당히 치킨 치고는 독특했어요, 치킨이라기보다는 요리에 가까웠습니다 ㅎㅎ

      매운걸 못드신다면 패스하셔도 될 듯 해요. 먹다보면 좀 얼얼하거든요 ㅎㅎ

  • 2019.04.26 15:46 신고

    저는 치킨 먹는 것만 시켜먹는 편인데요,
    제나님 치킨리뷰 보면서 한개씩 시켜먹어봐도 좋겠네요 ㅎㅎ
    저는 매운걸 좋아하는 편이라서 마라칸 치킨과 맥주한번 도전해볼게요 ㅎㅎ
    그럼, 즐거운 불금 되셔용!

    • 2019.04.26 15:48 신고

      저도 먹는것만 먹는데 가끔 질릴때는 신메뉴 나오면 시켜먹고는 합니다. 맥주와 잘 어울리니 한번 도전해 보셔요 ^^*

  • 2019.04.26 16:48 신고

    마라 향이 난다니 맛이 궁금하네요. 참 다양한 치킨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

    • 2019.04.26 16:57 신고

      치킨 시장이 포화상태다보니 다양한 메뉴들이 등장하는 거 같아요 ㅎㅎ

  • 2019.04.27 03:13 신고

    빨간 고추에 메꼼함
    제가 좋아하는 맛 ㅋㅋ
    치킨은 후라이드만 먹었는데
    이건 댕기네요 ㅋㅋ 맛있겠어요

    • 2019.04.27 16:00 신고

      네 매운맛과 향신료에 거부감이 없으신 분들에게는 아주 맛있을 것으로 보여요 ㅎㅎ

  • 2019.04.27 09:06 신고

    혀가 얼얼해지는 맛있게 자극적인 맛인가 보네요. 신메뉴 마라칸 맛 궁금하네요.

    • 2019.04.27 16:00 신고

      먹다보면 얼얼하게 매운맛이 확 올라와요. 개인적으로는 아주 맛있게 먹었어요.,ㅎㅎ

  • 2019.04.27 16:00 신고

    마라탕이 인기가 많으니 마라향이 나는 치킨도 출시되었군요?!
    저는 마라탕이 너무 맵드라구염 ㅜㅜ
    그래도 요것도 한번 도전해 봐야겠어요 ㅋㅋ

    • 2019.04.27 16:02 신고

      특유의 향이 좀 나요. 매운것을 잘 못드시는 분들에게는 많이 맵게느껴질 수도 있을거 같아요 ㅎㅎ

  • 2019.04.28 06:35 신고

    매콤하니...맛나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 2019.04.29 14:50 신고

    제나님 안녕하세용 ㅎㅎ
    bhc 에서 신상치킨이 나왓군요 ㅎㅎㅎㅎ요즘 마라가 들어간 음식이 유행인가봐요
    전아직한번도 먹어보지않앗지만 맛이 너무 궁금하긴해요ㅎㅎ
    탕으로는 도전은 못하겟지만 치킨은 왠지 괜찮을꺼같은느낌이 ㅎㅎ
    이번주말은 bhc 치킨으로 도전해봐야겟어요 ㅎㅎㅎ
    요즘치킨안먹은지 오래됏는데
    사진보는데 입맛이 도네요 ㅎㅎ
    공감꾹 다른것도 꾸욱 누르고 다녀갑니닷 ㅎㅎㅎㅎㅎ

    • 2019.04.29 15:24 신고

      Chatterer님 오랜만이에요 ㅎㅎㅎ

      신상치킨이라 한번 먹어봤는데, 개인적으로는 많이 만족한 메뉴였어요. 이유없이 맵기만 한 것이 아니라 적당한 감칠맛도 있고, 닭고기 상태도 괜찮더라구요.

      마라탕은 저도 개인적으로 별로 안좋아하는데, 이건 괜찮았어요.
      주말에 치킨은 사랑이죠. ㅎㅎ
      저는 너무 자주 먹는 경향이 있긴 한데, 이제부터는 좀 줄여볼려구요. ㅠㅠ

      Chatterer님 방문해주셔서 감사하구요.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