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영화 추천, 무서운 영화 10편

오늘은 무더운 여름에 시원하게 즐기기 좋은 공포영화 10편 추천을 드려볼까 합니다. 사실 저는 무서움을 별로 안타서 공포 장르 자체는 그닥 즐기는 편은 아닌데요. 공포 영화들 중에서도 제가 좋아하는 스릴러장르와 적당히 혼합되어 있는 건 나름 볼만하더라구요. 

액션이나 코미디, 멜로 등등 다른 장르에 비해 공포는 호불호가 강하고 상당히 취향을 많이 타는 장르이긴 하지만 습하고 더운 여름철 무더위를 날리는데는 이만한 장르도 없는거 같습니다. 공포영화 한편을 보고나면 체온이 약 1도정도 낮아진다는 실험결과도 있죠. 

공포영화 추천 10편, 무서운 영화들



기담 (Epitaph) 


[기담] 감독 정범식, 정식/ 출연 김보경, 김태우, 진구, 이동규/ 98분/ 2007년작

한국 공포물 중에서 개인적으로 제일 좋아하는 작품이라 첫번째로 넣어봤습니다. 세 가지 에피소드가 서로 연결되면서 펼쳐지는데요. 그저 무섭기만한 단순한 공포물이 아니라 탄탄한 스토리와 세련된 연출,아름다운 영상미까지 갖춘 수작입니다. 

시놉시스: 일제강점기 안생병원에 부임한 의사부부, 연쇄살인사건 발생. 병원에는 어떤 비밀이? #귀신 #병원 #에피소드



드래그 미 투 헬 (Drag Me to Hell)


[드래그 미 투 헬] 감독 샘 레이미/ 출연 알리슨 로만, 저스틴 롱, 로나 레이버, 딜립 라오/ 99분/2009년작

스파이더맨을 연출한 바 있는 샘 레이미가 감독을 맡은 작품으로 공포는 물론 코미디,판타지까지 두루 짬뽕되어 있기 때문에 공포영화를 잘 못보시는 분들도 즐겁게 볼 수 있는 영화입니다. 라이트한 공포영화로 추천드립니다. 
 
시놉시스: 승진을 위해 불쌍한 할머니의 부탁을 거절한 여주인공,이어지는 할머니의 복수  #오컬트 #스릴러 #저주



알포인트 (R-POINT)


[알 포인트] 감독 공수창/ 출연 감우성, 손병호, 오태경, 박원상 /106분/ 2004년작

한국 공포영화 추천에 항상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작품 '알포인트'입니다. 쿵 소리 내면서 갑자기 튀어나와 놀래키는 그런 양산형 공포영화가 아닙니다. 심리적인 공포와 긴장감이 계속해서 이어지고 영화를 다 보고 나면 여운도 오래 가는 작품입니다.

시놉시스: 실종된 군인들을 수색하기 위해 베트남으로 향한 9명의 소부대. 하나둘씩 죽어가는 부대원들.   #귀신 #미스터리 #빙의



파라노말액티비티 (Paranormal Activity)


[파라노말액티비티] 감독 오렌 펠리/ 출연 케이티 페더스톤, 미카 슬롯, 애슐리 파머/ 85분/2009년작

시리즈가 여러편 나와있는데 개인적으로 추천하고 싶은건 2009년작 1편입니다. 비쥬얼로 대놓고 놀래키는 공포물은 아니지만 상황을 상상하며 느껴지는 심리적 공포가 압권인 작품입니다. 화려한 화면이나 빠른 전개를 기대하신다면 다소 실망하실 수도 있습니다. 
 
시놉시스: 정체를 알수 없는 소리와 기이한 현상이 밤마다 펼쳐지고, 참다못한 케이티는 카메라를 집안에 설치하는데..  #초자연적 #상상 #소름 #페이크다큐




겟 아웃 (Get Out)


[겟 아웃] 감독 조던 필/ 출연 다니엘 칼루유야, 앨리슨 윌리엄스, 브래드리 휘트포드/ 104분/2017년작

장르는 공포로 나오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스릴러장르에 더 가깝게 느껴집니다. 배우들 연기도 좋고 스토리도 탄탄하구요. 크게 무섭지도 않고 공포영화를 못보시는 분들이 보기에도 별 무리없습니다. 영화가 끝나면 각본의 탄탄함과 스토리의 치밀함에 감탄하게 되는 영화.  

시놉시스: 백인 여자친구 집에 놀러간 흑인 남자친구. 그런데 이 집 뭔가 이상하다.  #미스터리 #스릴러 #인종차별



셔터 (Shutter)


[셔터] 감독 반종 피산다나쿤, 팍품 웡품/ 출연 아난다 에버링엄, 나트하위라누치 통미, 아치타 시카마나/ 97분/2005년작

공포영화 강국 태국에서 만든 영화입니다. 크게 잔인한 장면없이도 공포감을 잘 표현한 작품인데요. 무섭기만 한게 아니라 스토리에 추리요소도 가미되어 있어 몰입하면서 볼 수 있습니다. 이유없이 사람을 괴롭히는 귀신은 없는 법.
 
시놉시스: 카메라 셔터를 누르면 살아나는 귀신.  #귀신 #사연 #카메라



REC 


[REC] 감독 하우메 발라게로, 파코 플라자/ 출연 마누엘라 벨라스코, 페랑 테라자, 호르헤 세라노/78분/2007년작

저예산 영화지만 탄탄한 편집과 페이크다큐 특유의 화면연출로 리얼한 공포감과 현장감을 즐길 수 있는 작품입니다.  여주인공의 입을 틀어막고 싶은 충동만 잘 참아내시면 영화 자체는 재미있습니다. 
 
시놉시스: 건물안에 고립된 사람들, 실시간으로 카메라를 통해 공개되는 공포의 현장.   #좀비 #발암주인공 #페이크다큐



컨저링 (The Conjuring)


[컨저링] 감독 제임스 완/ 출연 베라 파미가, 패트릭 윌슨, 릴리 테일러, 론 리빙스턴/ 112분/ 2013년작

스릴러 영화의 명작으로 꼽히는 쏘우1편을 연출한 제임스완 감독의 작품입니다. 잔인하거나 혐오스러운 장면없이 몰입감있는 스토리와 음산한 분위기만으로 공포를 연출합니다. 물론 공포물이라 중간중간 깜짝깜짝 놀래키는 장면들도 등장합니다. 

시놉시스: 새 집으로 이사간 가족. 과거 살인사건이 일어났던 그곳에서 무서운 일들이 벌어지는데..  #오컬트 #주술 #실화



링 (The Ring)


[링] 감독 나카타 히데오/ 출연 마츠시마 나나코, 사나다 히로유키, 나카타니 미키/ 98분 / 1999년작

귀신의 등장방법이 너무나도 참신했던 일본영화 '링'입니다. 비디오라는 매체를 공포의 대상으로 풀어낸 스토리가 흥미로웠던 작품이죠. 한국에서 정진영,신은경 주연으로 리메이크되기도 했습니다. 크게 무섭진 않지만 음산한 분위기로 찝찝함을 안겨다주는 영화입니다.   
 
시놉시스: 저주받은 비디오. 그 비디오를 본 사람은 1주일안에 죽는다.   #귀신 #원한 #저주



엑소시스트 (The Exorcist)


[엑소시스트] 감독 윌리엄 프리드킨/ 출연 엘렌 버스틴, 막스 폰 시도우, 리 J. 콥/ 액션, 범죄 /131분/1973년작

공포영화 추천 마지막 영화는 '엑소시스트'입니다. 1973년도 작품인데 개봉한지 몇십년이 지난 현재까지도 공포영화의 교과서와도 같은 작품으로 평가받고 있는 영화죠. 분장도 무섭고 분위기도 무섭고 음향효과도 대박입니다. 아직 안보신 분들이 있다면 꼭 보세요. 보시다보면 '아 저 장면 어디서 많이 봤는데?' 하는 느낌이 드실거에요. 
 
시놉시스: 악마에 씌인 소녀. 악령을 몰아내기 위한 신부의 사투.  #오컬트 #악령 #충격


제가 영화 추천 포스팅을 하면서 옛날 작품들을 추천하다보면 제 나이가 엄청 많은걸로 오해하시는 이웃님들도 간혹 계신데, 저는 태어나기 50년전에 나왔던 영화도 일부러 찾아서 보는 사람이에요. 옛날영화를 안다고 해서 나이가 많을거라는 섣부른 일반화의 오류는 범하지 말아주세요. ^^ ㅎㅎㅎ

지금까지 무서운 공포영화 10편 추천이었습니다. 재미있는 공포영화와 함께 무더위도 함께 날려버리시구요. 항상 건강하시길 바랍니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 이 글이 도움이 되셨다면 공유해 보세요 ↓

댓글(35)

  • 2019.06.26 23:45 신고

    으아...쫄보인 저에게는.무리무리무리ㅜㅜ 그래두 이런거 좋아하는 남편에겐 좋은 정보인거같아 알려줬더니 이미 다 봤다네오 세상에나

    • 2019.06.28 19:32 신고

      ㅎㅎ 맞아요 이 장르가 호불호를 심하게 타는 장르라 힘들어하시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 2019.06.26 23:45 신고

    아~공포물의 계절이 왔네요..
    그런데 나이들면서 점점 공포물이 감당이 안되더라구요..ㅎㅎ
    링 엑소시스트..모두 젊을때 보았던 공포물인데
    그 때는 무서운줄 모르고 잼있게 봤던것 같아요..
    특히 기담은 저도 잼있게 보았는데
    공포보다 가슴 아팠던 기억이 나네요..
    두번 보고 내용을 전부 이해를 한 것 같아요..^^
    드뎌 기다리던 딸이 집에 왔어요..
    저는 오늘밤은 극한직업 보면서 이 무더위 날려 보려구요..^^

    • 2019.06.28 19:39 신고

      그러게요. 저도 어릴적인 공포영화 너무 좋아했는데 점점 나이들수록 별로 안좋아지더라구요.
      근데 최근들어 더워지고나서 한두편 보다보니 또 예전처럼 다시 재미있어지더라구요 ㅎㅎㅎㅎ

      기담, 너무 재미있고 잘만든 영화죠. 가슴아프셨다는 말 진짜 공감되요.
      따님과 함께 보는 코미디 영화, 너무 좋은 시간이셨을거 같아요 ㅎㅎㅎ

    • 2019.06.28 19:59 신고

      공포영화 혼자서는 못보고
      딸한테 의지해보려구요~ㅎㅎ
      치킨 먹으면서 극한직업 보고 실컷웃었네요~
      근데 너무 잼있다는 평들에 큰기대를 해서인지
      제나님 말씀처럼 평에 비해 살짝 기대에 미치지는 못하더라구요~^^

  • 2019.06.27 00:42 신고

    잘 만든 공포영화만을 선정하셨네요~ 역시 안목 센스~^^

  • 2019.06.27 00:58 신고

    오.. 이런 공포영화가 여름철은 인기가 있네요.
    전 공포랑은 거리가 멀어요.
    공포영화만 보면 악몽을 꾸는지라. ㅠㅠ
    그래서 공포영화를 안본지가 오래 됐습니다.

    • 2019.06.28 19:44 신고

      공포영화를 못 보시는 분들이 너무 많더라구요. 저는 사람이 무섭지 귀신이나 공포영화는 전혀 무섭지가 않아서 ㅋㅋㅋ

  • 2019.06.27 06:50 신고

    오래전에 끊은 공포영화네요. ㅋ
    몇 번 봤더니 후유증이 너무 심해서 이제는 되도록 안보고 있네요.
    제가 정말 심약한가봐요. ㅎㅎ
    제 막내 동생이 20대 초반인데 1900년대 초반 음악까지 찾아듣곤 하지요....
    문화 콘텐츠를 즐기는 데엔 나이는 의미가 없는 것 같아요. ^^

    • 2019.06.28 19:48 신고

      이웃님들의 댓글들을 쭉 읽어보니 공포영화를 즐기시는 이웃님은 한분도 없네요 ㅎㅎㅎㅎ 저도 한동안 끊었던 적이 있는데 최근들어 다시보기 시작했어요.

      맞아요. ㅎㅎ 좋아하는 컨텐츠를 즐기는 거랑 나이랑은 무관하죠.

  • 2019.06.27 07:03 신고

    나이가 들어가며 무서운거 못보겠어요
    ㅡㅡㅋ
    잘보고 꾹꾹 남기고 갑니다 ~

  • 2019.06.27 08:19 신고

    여름에는 역시 공포영화가 인기인 것 같아요
    갠적으로는 공포영화를 별로 좋아하지 않지만
    올 여름에는 한편 봐야겠어요.. ^^

    • 2019.06.28 19:53 신고

      네 공포영화 별로 안즐기셔도 여름에는 한 두편 보시는것도 나쁘지 않을 거 같아요. ㅎㅎㅎ 저도 요즘 계속 보고 있어요.

  • 2019.06.27 08:33 신고

    공포영화는 좋아하는 장르가 아니라서 본 영화가 얼마 없네요..
    특히나 극장에서는 못 봅니다..ㅎ

    • 2019.06.28 19:56 신고

      공포물을 안좋아하시는 분들이 엄청 많더라구요. 극장에서 보셔야 제 맛인데 ㅎㅎㅎ

  • 2019.06.27 15:07 신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글 잘 읽고 공감 누르고 갑니다~

  • 2019.06.27 17:17 신고

    저는 공포영화를 별로 안좋아하는데
    어떤 분 말로는 공포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삶에 만족도가 높아서 그렇다나..
    스트레스 받을 일이 없어서 공포영화라도 보는 거라고ㅋㅋ

    • 2019.06.28 20:00 신고

      그렇게 생각할수도 있겠네요. ㅎㅎ 전 공포물을 깔깔 웃으면서 보는 스타일이라 아무리 무서운 영화를 봐도 눈도 깜짝 안해요 ㅎㅎㅎㅎㅎ

  • 2019.06.27 18:46 신고

    꿈에 나올것같아요

  • 2019.06.27 20:52 신고

    등골이 시원해 지는 영화~
    위의 몇개는 본 것입니다.
    여름철 시원해 지는 영화~
    잘 보고 갑니다^^

    • 2019.06.28 20:02 신고

      방문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랄게요.

  • 2019.06.27 23:59 신고

    가끔 공포 영화 보는 거 좋아하는데^^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019.06.28 20:04 신고

      오, 댓글들 중에서 처음으로 공포물을 좋아하신다는 반응이... ㅎㅎㅎ 가끔씩 보면 재미있는 장르죠. ㅎㅎ

  • 2019.06.28 00:10 신고

    rec 작품이 괜찮더라고요 그리고 알포인트도 좋은 영화인것같습니다.

    • 2019.06.28 20:05 신고

      네 맞아요. 알포인트는 다보고 나면 여운이 계속 남는게 너무 즐겁게 본 영화에요.

  • 2019.06.28 06:34 신고

    무서운 영화는 여름 장마 시즌에 보기 정말 좋을것 같습니다^^ 추천해주신 무서운 영화 10편 시간이 되면 봐야겟어요
    시원한 하루 되세요

    • 2019.06.28 20:09 신고

      네 꿉꿉하고 무더운 여름철에 제격인거 같아요. 올 여름엔 그동안 안봤던 공포영화 다 볼려구요. ㅎㅎ

  • 2019.06.28 18:36 신고

    무서운 영화 으스스 가득한 포스팅이네요.
    예전에 알포인트 봤던 거 생각나네요.

    • 2019.06.28 20:10 신고

      알포인트 명작이죠. ㅎㅎ 여름에는 무서운 영화가 최고에요. ㅎㅎ

  • 2019.06.29 17:00 신고

    수작이라고 말씀하신 기담 한 번 봐바야겠어요! ㅎㅎㅎ
    저도 공포물이나 스릴러 좋아해서 말씀하신 영화 대부분은 본 것 같아요. 헤헤

    • 2019.06.29 22:44 신고

      네 기담 아직 안보셨다면 감상해보세요. 잘 만들어진 수작이에요. ㅠㅠㅠ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