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나랏말싸미 후기

최근들어 역사왜곡논란으로 좋지 않은 평가를 받고 있는 영화 '나랏말싸미'를 감상했습니다. '살인의 추억' 3인방 송강호,박해일,전미선이 함께 뭉쳤다길래 개인적으로 큰 기대를 했었는데요.

전 실화나 역사를 다루더라도 영화라는 매체의 특성상 어느정도의 각색은 있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입장이지만 이 영화에 대해서는 옹호하고 싶은 마음이 별로 생기질 않네요. 100만관객도 못 채우고 vod로 풀린걸 보면 대중들의 생각도 별반 다르지 않은 듯 합니다. 

영화 '나랏말싸미' 후기  



제목
나랏말싸미 (THE KING’S LETTERS)
감독
조철현
출연
송강호, 박해일, 전미선, 강수호
관람등급/개봉일
전체관람가 / 2019년 7월 24일
장르/상영시간
역사 / 110분
시놉시스
백성들을 위한 문자를 만들기 위해 의기투합한 임금과 스님.

영화 '나랏말싸미'는 평양성,구르믈 버서난 달처럼,님은 먼곳에,황산벌 등의 작품을 제작한 바 있는 조철현의 감독 입봉작입니다. 

영화 나랏말싸미 줄거리 

- 줄거리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으며 중요한 반전이나 결말 부분은 제외하였습니다. -

세종 역 '송강호' (가운데)


기우제를 드리고 있는 성군 세종. 나이도 많고 건강도 좋지 않지만 가슴속에는 백성들을 위한 문자를 만들고 싶은 열망이 있습니다. 

그러던 어느날 일본 승려들이 조선의 조정으로 찾아와 해인사에 있는 팔만대장경을 달라고 요구합니다. 불교를 억압하고 유교를 받들던 나라 분위기상 세종의 고민은 깊어지는데요. 이때 해인사의 신미스님이 등장합니다. 

신미스님 역 '박해일' (가운데)


신미스님은 샨스크리트어로 일본 승려와 대화를 나눕니다. 말도 안되는 생떼를 쓰는 일본 승려를 상대로 구구절절 맞는 말만 하면서 가볍게 제압하는 신미스님. 세종을 알현하게 되는데.. 


임금 앞에서 절도 안하고 양반다리를 하고 앉은 승려들의 무례를 세종은 다 받아줍니다. 문자를 만들고 싶은데 잘 되지 않는다고 말하는 세종에게 호통까지 치는 신미스님. 절을 하나 지어주는 조건으로 새로운 문자를 만드는 작업에 함께 하게 됩니다. 


우여곡절끝에 한글은 완성되지만 배포 문제로 갈등을 겪는 두 사람. 신미는 세종에게서 등을 돌려버리고,

소헌왕후 역 '전미선'


세종의 아내 소헌왕후마저 세종에게 실망해버리는데... 

영화 나랏말싸미 감상후기



집현전의 고급인력들은 새 문자를 만들 능력이 안되고, 승려들 3명이 한글을 만들었다는 가설. 아무리 판타지가 들어간 픽션이라고 해도 "내가 알고 있던 거랑 너무 다른데?" 라는 생각이 드는 찰나, 조철현 감독의 인터뷰를 보니 의문이 풀리네요. 

“신미스님의 한글 창제를 확신할 수 있었다”, “‘다양한 훈민정음 창제설 중 하나일 뿐’이라는 자막을 넣었지만 나로서는 넣고 싶지 않은 자막” - 조철현 감독 인터뷰 내용. (출처)

감독의 인터뷰내용을 봤을때 이 작품은 영화적 재미를 위해 상상력을 발휘했다기 보다는 감독의 소신과 주관이 깊게 반영된 작품이라고 보는게 맞지 않나 하는 생각이 드는데요. 영화를 보다보면 다큐의 느낌이 강해요. '이런 가설도 있으니까 재미있게 보세요'가 아닌 '이게 맞아요' 라며 설명하는 느낌.


영화자체로만 봐도 여기저기 아쉬운 부분이 많습니다. 개연성이 떨어지는 상황들이 수시로 나옵니다. 신미가 마치 아랫사람 나무라듯 세종에게 무례를 범하는 모습도 그렇고 그걸 군소리없이 다 받아주고 있는 세종, 고기도 먹고 궁궐 시녀와 썸도 타는 스님들, 말이 안되는 상황들의 연속. 

거기에 영화속에서 중요한 대목인 세종과 신미의 갈등, 세종과 사대부의 정치적 갈등 장면에서도 팽팽한 긴장감이나 몰입할 수 있는 요소들 역시 부족하게 다가옵니다.


각본이 이렇다보니 천하의 송강호도 어쩔수가 없습니다. 송강호가 표현한 세종은 그저 매력없이 소비되는 여러 캐릭터들 중 하나일 뿐. 임팩트를 줄만한 부분이 없어요. 세종의 인간적인 고뇌를 표현하고자 노력한 부분은 보이는데 딱 거기까지. 이건 송강호의 연기력 문제는 아닙니다.

배우의 이름값만으로 영화가 흥행하던 시대는 이제 지나갔죠. 대중들의 선택은 냉정합니다. 역할 선택에 대한 고민과 연구가 필요해 보이네요.


또하나 아쉬운점. 샨스크리트어, 탄핵, 등등 조선시대에 잘 쓰이지도 않던 단어들의 등장과 요즘시대에서나 쓸법한 경박한 대화들로 억지 웃음을 줄려고 하는 부분에서는 쓴웃음이 나더라구요. 한글 창제 과정이라는 매력적인 소재를 이렇게밖에 못 풀어내다니 참으로 안타깝네요. 초반에는 상당히 재미있었는데.. 쩝.


영화를 보면서 든 생각

1. 건강이 안좋았다는 설정을 감안하더라도 너무 무기력해 보이는 세종. 
2. 외국인들이 이 영화를 보면 어떻게 생각할까? 
3. 아까운 배우 전미선.
4. 박해일 연기는 어느 순간 정체된 듯.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 


개인적인 평점 6/10

개인적인 평점은 6점입니다. 아무리 창작물임을 감안하고 보더라도 세종을 무능하게 묘사하는 몇몇 장면에서 불편한 느낌이 드는건 어쩔수 없었습니다. 한국인이라면 한글과 세종대왕에 대한 민족적 자부심이 있는게 인지상정인지라 많은 분들이 저와 비슷한 감정을 느끼셨을거 같은데, 저만 그런가요?

이런거 저런거 다 떠나서 그냥 영화적 관점으로만 볼때도 그렇게 재미있다거나 완성도가 뛰어나다는 느낌은 받지 못했습니다. 전체적으로 영화가 늘어지는 느낌이 강해요. 저에게는 역사와 재미 두가지 부분 모두 아쉬웠던 영화 '나랏말싸미' 였습니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4)

  • 2019.08.15 20:04 신고

    저도 처음 이 영화 관심있어 했는데
    개봉 후 대중들이 등돌린 영화가 되더라구요.
    이순신장군이랑 세종대왕은 건들지 말자는 댓글과
    이 영화를 수출금지 시켜달라는 댓글까지 보았어요..
    세종대왕을 무능한 왕으로 묘사를 해 놓았고
    한글창제를 세종대왕이 한게 아니라는 식으로 묘사해 놓은건
    제가봐도 아닌것 같더라구요...

    • 2019.08.17 21:10 신고

      그 댓글들과 같은 감정을 느꼈습니다. ㅠㅠ
      그 시절을 안 살아 봤기 때문에 정확한 사실여부까지는 제가 알 순 없지만

      한글하면 세종대왕이라는 생각때문에 영화가 제 생각과 많이 부딪히더라구요.
      약간의 각색은 영화적 허용으로 볼 수도 있겠지만 좀 너무 많이 건드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 ㅠㅠ

  • 2019.08.15 20:06 신고

    덕분에 좋은 리뷰 보고 갑니다.

  • 2019.08.16 06:24 신고

    건드리지 말아야 할것을 잘못 건드린 영화가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좀 안타까웠던 영화입니다.
    조금만 비틀었으면 하는 마음이 들었거든요..

    • 2019.08.17 21:14 신고

      공감합니다. 좋은 배우들이 많이 나오는 영화라 저도 보면서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어요. ㅠㅠ

  • 2019.08.16 07:50 신고

    영화가 가끔 역사의 제조명 운운하며
    역사를 왜곡하는 사례가 많은데
    이 영화가 대표적 작품인 것 같아요
    아마도 그래서 흥행에도 실패하지 않았나 싶어요

    • 2019.08.17 21:15 신고

      네. 국민들에게는 한글=세종대왕 이라는 인식이 뿌리깊게 자리잡고 있기 때문에 더 그렇게 느껴진게 아닌가 싶습니다.

  • 2019.08.16 10:38 신고

    말들이 많았던듯 한 영화여서
    이걸 볼려고 했었는데 며칠 방심하는 사이에 영화가 내려졌더군요...

    그래서 봉오동전투를 관람했답니다.ㅎㅎ

    • 2019.08.17 21:16 신고

      봉오동전투는 그래도 반응이 좀 괜찮은 편이더라구요. 저도 볼려고 계획중입니다. ㅎㅎ

  • 2019.08.16 17:39 신고

    세종대왕을 약간 무능한 왕으로 묘사했군요.
    제 최애왕인데ㅠㅠ

    • 2019.08.17 21:18 신고

      전체적으로 다 그렇진 않고 일부 그런 장면들이 있어요. 저도 그런 장면에서는 조금 기분이 그랬습니다. ㅠㅠ

  • 2019.08.16 18:06 신고

    영화 나랏말싸미 영화적인 면에서도 별루 재미가 없었나봐요? 너무 많은 요소를 건드려서 그런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후기글 잘 읽고 갑니다.

    • 2019.08.17 21:20 신고

      그냥 제 기준에는 좀 아쉽긴 했습니다. 한주간 수고많으셨습니다. 여유로운 일요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