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맨스 영화 추천, 감성 돋는 멜로영화 10편

영화를 사랑하는 제나입니다. 오늘은 멜로,로맨스 영화 추천을 드려볼까 합니다. 사실 제가 제일 좋아하는 영화 장르는 스릴러인데요. 흥미진진해서 좋긴 한데, 장르 특성상 자극적인 내용들이 많아서 정신건강에 별로 안 좋을거 같다는 느낌도 들고 피로함도 조금씩 느껴지더라구요.

그래서 요즘은 다양한 장르를 접해볼려고 노력중입니다. 잘 만들어진 로맨스 영화 한 편 감상하면 힐링도 되고 마음도 정화되는 느낌이라 최근 들어서는 예전 영화들을 일부러 찾아서 보고 있는데요. 제가 감상했던 영화들 중에서 멜로,로맨스 영화 추천 작품 10편을 골라봤습니다. 

 감성에 젖어보고 싶을때, 멜로/로맨스 영화 추천 10편


1.오만과 편견


오만과 편견 (Pride & Prejudice) 2005
감독 조 라이트/ 출연 키이라 나이틀리, 매튜 맥퍼딘, 브렌다 블레신/127분 

제인 오스틴의 원작 소설로 너무 유명하죠. 영화로도 여러차례 각색되어 개봉된 바 있는데 제가 추천드리는 건 2005년작입니다. 고전을 현대적으로 각색, 서정적으로 잘 표현했습니다. 여러번 봐도 볼때마다 설레는 영화. 예쁜 음악과 아름다운 영상미는 덤. 
내용 : 오만해 보이는 남자. 편견을 갖고 있는 여자. 두 사람은 오해를 풀고 서로의 마음을 확인할 수 있을까? 

명대사 : "편견은 내가 다른 사람을 사랑하지 못하게 하고, 오만은 다른 사람이 나를 사랑할 수 없게 만든다."

2.청춘 스케치


청춘 스케치 (Reality Bites) 1994
감독 벤 스틸러/ 출연 위노나 라이더, 에단 호크, 재닌 가로팔로, 스티브 잔/101분 

에단 호크와 위노나 라이더의 리즈시절 미모를 감상할 수 있는 영화. 로맨스 영화이긴 하지만 아픈 청춘들의 성장영화이기도 합니다. 젊은 청춘들의 눈물과 사랑, 고통과 방황을 담담하게 그려내고 있는 작품. 저도 최근에 본 작품인데 '이 영화를 왜 지금에서야 봤을까, 20대때 봤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이런 생각이 들더라구요.
내용 : 대학을 갓 졸업한 4명의 청춘들. 한 집에 살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이들은 점점 현실적인 문제들에 직면하게 되고, 세상에 대해 조금씩 알아가기 시작하는데.. 

명대사 : "23살때는 정말 뭔가가 돼있고 싶었어." , "23살 때까지 네가 돼야 할 건 너 자신이야."

3.라스베가스를 떠나며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Leaving Las Vegas) 1995
감독 마이크 피기스/ 출연 니콜라스 케이지, 엘리자베스 슈, 줄리안 샌즈/111분 

달달하고 핑크핑크한 멜로가 아닌 먹먹하고 가슴아픈 사랑을 그리고 있는 영화입니다. 남주,여주가 밑바닥으로 점점 추락해 가는 모습을 보면서 함께 슬퍼하게 되는 작품입니다. 진정한 사랑은 있는 그대로를 받아들이는 것. 
내용 : 삶에 대한 의욕을 잃어버린 중증 알콜중독자 벤 앞에 세라가 나타난다. 두 사람은 여러번의 만남이후 사랑에 빠지게 된다. 술을 끊을 수 없는 남자, 악덕 포주에게서 벗어날 수 없는 여자. 두 사람의 안타까운 사랑이야기. 

명대사 : "난 그 사람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였다. 변화하길 기대하지 않았다. 그사람도 마찬가지였다.", "이제는 생각도 나지않아 아내가 떠나서 술을 마시게 된 건지, 술을 마셔서 아내가 떠난건지"


4.에버 애프터


에버 애프터 (Ever After) 1998
감독 앤디 테넌트/ 출연 드류 베리모어, 안젤리카 휴스턴, 더그레이 스콧/107분 

우리가 익히 잘 알고 있는 '신데렐라' 스토리를 재해석해서 만든 작품입니다. 기존에 알고 있던 답답하고 수동적인 신데렐라는 OUT!. 당당하고 능동적인 여주인공의 매력에 흠뻑 빠지게 되는 영화. 드류 베리모어가 너무 예쁘게 나옵니다. 그녀 대신 누가 이 역할을 할 수 있을지 상상이 되지 않을 정도.
내용 : 시골마을에 살고 있는 당차고 호기심 많은 소녀 다니엘. 새 엄마 밑에서 하녀 취급을 받고 있다. 오랫동안 함께 했던 시종을 구하기 위해 궁전으로 간 다니엘은 그곳에서 헨리왕자를 만나게 되는데..

명대사 : "새가 물고기를 사랑할 수 있을까요?","내가 너에게 날개를 만들어 주면 되잖아."

5. 청설


청설 (Hear Me) 2009
감독 청펀펀/ 출연 펑위옌, 진의함, 천옌시, 나북안/109분 

대만 로맨스 영화라면 많은 분들이 '말할 수 없는 비밀'을 먼저 떠올리시는데, 이 작품도 그에 못지 않습니다. 달달한 내용에 아름다운 음악, 남주,여주의 훈훈한 미모, 깨알같은 코믹까지 보는 내내 흐뭇해지는 영화입니다. 
내용 : 청각장애인 언니와 수화로 대화중인 여주를 보고 한눈에 반한 남주는 여주에게 수화로 대화를 시도한다. 서로를 청각장애인으로 오해한 두 남녀의 풋풋한 사랑이야기.

명대사 : "너에게 빗소리를 들려주고 싶었어. 그건 그리움의 소리니까."

6.원 데이


원 데이 (One Day) 2011
감독 론 쉐르픽/ 출연 앤 해서웨이, 짐 스터게스, 패트리샤 클락슨, 켄 스탓/107분 

앤 해서웨이와 짐 스터게스 매력터지는 두 사람의 케미가 너무 좋았던 영화. 영상미,스토리,감동과 여운까지.. 어느 것 하나 빠지는 것이 없습니다. 제대로 된 멜로영화를 보고 싶으시다면 영화 '원 데이'를 추천합니다. 
내용 : 잘생기고 인기도 많은데 돈까지 많은 남자,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가는 여자. 20년동안 서로 엇갈리기만 하는 두 사람.

명대사 : "내일 무슨 일이 일어나도 오늘 우린 함께야."

7.시애틀의 잠못 이루는 밤


시애틀의 잠 못 이루는 밤 (Sleepless In Seattle) 1993
감독 노라 에프론/ 출연 톰 행크스, 멕 라이언/105분 

많이 알려진 유명한 작품이지만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해서 꼭 넣고 싶었어요. 그 흔한 스킨십 하나 없이도 볼때마다 설레는 영화. 운명적인 사랑을 낭만적으로 그려낸 명작이죠. 매년 크리스마스가 다가올때마다 꼭 꺼내보는 영화에요. 
내용 : 아내를 떠나보내고 아들과 함께 살고 있는 샘. 아들 조나는 아빠의 사연을 방송국에 보낸다. 이 사연을 라디오를 통해 듣게 된 애니는 얼굴도 모르는 샘이라는 남자에게 운명적으로 끌리는데.. 

명대사 : "매일 아침 눈 뜨고 숨 쉬고 그렇게 살겠죠. 그러다가 시간이 지나면 일상에 익숙해지겠죠. 그러다가 시간이 더 지나면 얼마나 행복했었는지 잊고 살겠죠."

8.좋아해줘


좋아해줘 (Like for Likes) 2015
감독 박현진/ 출연 이미연, 최지우, 김주혁, 유아인, 이솜, 강하늘/120분 

3커플의 사랑이야기를 옴니버스 형식으로 만든 로맨스 영화입니다. 영화가 끝나면 누군가를 사랑하고 싶다는 마음이 마구마구 샘솟는 작품. 세 커플 다 좋았지만 그중에서도 김주혁-최지우 커플이 제일 잘 어울리는 듯.
내용 : 스타와 작가,PD와 작곡가,노총각과 노처녀. 3커플의 알콩달콩 사랑이야기. 

명대사 : "화장 지운 거 딱 알고 영상 통화 건 거죠?", "얼굴 보고 이야기하고 싶어서요."

9.로마의 휴일


로마의 휴일 (Roman Holiday) 1953
감독 윌리엄 와일러/ 출연 그레고리 펙, 오드리 헵번, 에디 알버트/118분 

좀 오래된 작품이긴 하지만 로맨스 영화를 논하면서 이 작품을 빼놓을 순 없어서 넣어봤어요. 오드리햅번의 말도 안되는 사기적인 미모와 그레고리펙의 중후한 멋에 흠뻑 취하는 영화. 1950년대 아름다운 로마 풍경 감상은 덤. 고전 흑백 영화지만 지금 봐도 전혀 촌스럽지 않아요. 
내용 :  왕실의 피곤한 일정에 짜증이 난 앤 공주는 거리로 뛰쳐나온다. 그곳에서 앤 공주는 잘생긴 신사 죠를 만나게 되는데, 알고보니 그는 특종을 캐고 다니는 신문기자. 특종감을 잡았다고 기뻐하던 죠는 순수한 앤 공주에게 점점 마음을 빼앗기게 되는데..

명대사 : "삶이란 언제나 뜻대로 되지는 않아요."

10.미드나잇 선


미드나잇 선 (Midnight Sun) 2017
감독 스콧 스피어/ 출연 벨라 손, 패트릭 슈왈제네거, 롭 리글/92분 

로맨스 영화 추천 마지막 작품은 '미드나잇 선'입니다. 일단 남주 패트릭 슈왈제네거가 심각하게 잘생겨서 보는 내내 설렜던 영화였어요. (아놀드 슈왈제네거의 아들이라는 데 아빠랑 분위기가 너무 다름) 주연 뿐 아니라 조연들도 매력있고, 지루하지 않은 스토리에 감동과 재미가 공존하는 로맨스 영화의 정석같은 느낌. 
내용 : 햇빛을 보면 안되는 희귀질환(색소성건피증)을 앓고 있는 케이티. 10년간 짝사랑해온 남자 찰리와 가까워지게 되고 매일 밤 그를 만나 즐거운 시간을 보낸다. 어느날 시계가 고장나면서 집에 갈 시간을 놓친 케이티는 햇빛에 노출되고 마는데..

명대사 : "오전 중에는 정말 바쁜데, 밤에는 괜찮을 거 같아."

지금까지 멜로,로맨스 영화 추천이었구요. 이 외에도 노팅힐, 말할 수 없는 비밀,로맨틱 홀리데이,러브 액츄얼리,노트북,어바웃 타임,이터널 선샤인 등등 너무 많지만 유명한 작품들이라 따로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올 가을 예쁜 사랑 영화 한편 감상하면서 감성에 젖어보세요.  

함께 읽으면 좋은 글
  - 이미지 출처: 다음 영화 (movie.daum.net)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6)

  • 2019.10.08 19:59 신고

    미드나잇 선은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ㅋ 그나마 최근꺼다보니 다음에 멜로가 땡길때 봐야겠어요

    • 2019.10.09 19:37 신고

      최근 영화가 반드시 재미있는건 아니지만 화면이 좀 세련되긴 하죠. ㅎㅎ

  • 2019.10.08 21:35 신고

    제가 제일 좋아하는 장르는 로맨스~
    로맨스소설을 좋아해 안방 책장에 가득찬 책도 로맨스~
    베란다 앵글위 박스마다 담겨진책도 로맨스~ㅎㅎㅎ
    요즘은 눈 때문에 책을 가까이 하지 못하고 있지만
    한때는 매일 한권씩 로맨스를 읽었었거든요...
    암튼 나만의 책방을 하나 같는게 꿈이에요..^^
    그래서 책들을 버리지 못하고 간직하고 있는지도 모르겠어요.
    로맨스 소설의 시조라 할 수 있는 제인오스틴의 오만과 편견은
    2005년작은 영화 나오자 마자 보았지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 내용은 제스타일이 아니었지만
    니콜케이지라는 멋진 배우를 알게해준 영화였지요..
    대만 영화 말할수 없는 비밀은 몇번씩 볼 정도로 좋아했던 영화였는데
    창설은 보질 못했네요..
    좋아해줘에서는 이미연 유아인 커플이 젤 인상적이었구요..
    시애틀의 잠못이루는 밤에서는 맥라이언에 반했어요
    로마의 휴일에서는 오드리햅번의 귀요미에 빠져들고 말았답니다..
    요즘에는 이렇듯 말랑말랑하고 잼있는 로맨스 영화가 별로 없는데
    오늘같은 밤 로맨스영화 한편 보고 싶네요..^^

    • 2019.10.09 19:45 신고

      안그래도 포스팅을 하면서 아이리스님이 생각났어요. 유명한 작품은 나름 뺀다고 뺐는데 역시 로맨스 좋아하시는 분 답게 많은 영화들을 섭렵하셨네요. ㅎㅎㅎ

      저도 학창시절에 하이틴로맨스 소설 엄청 읽었어요. 성인이 되고나서는 잘 안봤지만 학생때는 왤케 잼있는지 완전 몰입해서 읽었던 기억이 나네요.

      라스베가스를 떠나며는 정말 볼때마다 마음이 무거워지면서 비탄에 빠지는 작품이에요. 말씀하신대로 니콜라스케이지의 열연이 너무 좋았던 작품이죠.

      좋아해줘는 보는내내 흐뭇하게 감상했던 기억이 있는데 유아인이 참 멋지게 나왔죠. 보면서 설렜던 기억이 ㅋㅋㅋㅋ

      아.. 로마의휴일은 정말 볼때마다 감탄하는 영화에요. 1950년대 영화가 이렇게 세련될 수 있다니.. 오드리햅번의 해맑은 미소가 너무 그립네요. ㅠㅠㅠ

  • 2019.10.08 23:59 신고

    제나님은 스릴러를 좋아하시는군요~
    저는 SF를 제일 좋아하고, 어드벤처, 판타지, 히어로, 스릴러 등을 좋아해요.
    그래서 저도 달달한 로코, 멜로 장르를 그다지 선호하진 않았는데,
    가끔씩 보면 정말 기분좋고 정화되더라고요.
    소개해주신 영화 중에 오만과 편견, 에버 애프터, 청설, 로마의 휴일 요렇게 4편 봤어요.
    오만과 편견은 정말 여러 번 봤고요.
    마지막 줄에 언급하신 유명한 멜로는 여러 번 반복해서 보긴 했어요.
    그 외에도 유명하진 않은데 깨알같이 재밌는 멜로가 꽤 많긴 하더라고요
    소개해주신 나머지 여섯편도 재밌을 것 같아서, 꼭 찾아 봐야겠네요^^

    • 2019.10.09 19:52 신고

      맞아요. 저도 달달 핑크핑크한 노골적인 멜로는 별로 안좋아해요. 아주 가끔 감상하는 편인데 어쩌다가 한번씩 보면 기분전환도 되고 괜찮더라구요. ㅎㅎ

      오만과편견은 정말 명작이죠. 여러번 봐도 늘 설레고 기분좋은 영화인거 같아요. 제가 나름 신경써서 고른 작품들이라 안보신 것들 중에서 시간나시면 한번 감상해보셔도 나쁘지 않으실 거에요 ^^

  • 2019.10.09 00:27 신고

    와 어떻게 제가 본 영화가 이 중에서 한 편도 없을 수가 있죠 ㅠㅠ ㅎㅎㅎ 로맨스는 안맞는건지 잘 보지는 않지만 봐야겠어요

  • 2019.10.09 05:50 신고

    못본 영화가 많네요.
    아주 좋아하는 장르가 아니어서 그런듯도 합니다,
    잘해야 1년에 한주번 볼까할 정도니..ㅎ
    로맨스 영화를 보면 손발이 오그라드는듯한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그래서 적극적으로 보지 않게 됩니다.

    • 2019.10.09 19:56 신고

      저도 로맨스 멜로는 별로 선호하지 않는 편이에요. ㅎㅎ 하이틴 로맨스물이 좀 많이 오글거리는 편이긴 하죠. 오글거리지 않으면서도 재미있는 작품들도 꽤 많더라구요.

  • 2019.10.09 08:04 신고

    시애틀의 잠못이루는 밤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는 영화입니다
    다시보고 싶은 추억의 명작입니다.. ^^

    • 2019.10.09 19:58 신고

      맞아요. 개인적으로 너무너무 좋아하는 영화에요. 100번도 넘게 본 거 같아요. ㅎㅎ

  • 2019.10.10 00:21 신고

    아~ 이런 명작들 추천 좋아요!
    잊고 지냈는데, 오랜만에 집에서 영화 보는 시간 가져야겠네요.
    내일 저녁에 집에서 편의점 팝콘 먹으면서 저것들 중에 하나 봐야겠어요.
    제나님, 감사합니다 :)

    • 2019.10.12 19:01 신고

      네 가끔 시간날때 집에서 팝콘과 함께 영화한편. 소소한 행복이죠 ^^

  • 버블프라이스
    2019.10.11 05:50

    가을은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는데요~
    연애의 계절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감성 돋는 멜로영화 10편 중 제가 보지 못한 작품도 꽤 되네요?
    체크해둿다가 시간날때 꼭 봐야겟어요^^
    소개 감사합니다.

    • 2019.10.12 19:23 신고

      찬바람 불기 시작할때 달달한 영화 한 편 보면 정서적으로도 도움이 되는 느낌이에요 ^^ 감사합니다 버블프라이스님~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