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뚜기 팥칼국수 후기, 인스턴트 팥칼국수

요즘 코로나때문에 외출보다는 주로 인터넷으로 장을 보는데요. 대형마트 홈페이지에서 어떤걸 주문할까 고르다 못보던 라면이 하나 눈에 띄길래 한 팩 구매했습니다. '오뚜기 팥칼국수'에요. 

가끔 식당에서 팥칼국수를 사먹어 본적은 있지만 라면 형태로 나온 팥칼국수는 처음이라 호기심이 생기더라구요. 저번에 나온 북엇국라면도 그렇고, 잡채라면도 그렇고.. 요즘 오뚜기에서 실험적인 제품을 연달아 출시하는 느낌이네요. 

인스턴트 팥칼국수, 오뚜기 팥칼국수 후기


제품 
오뚜기 팥칼국수
구매처
대형마트
가격
4개들이 1팩 4,980원

베이지톤의 포장지에 먹음직스러운 팥칼국수 사진이 들어가 있습니다. 

팥국물에 칼국수면이 들어가 있는 형태구요. 팥가루가 54% 함유되어 있다고 하네요. 


조리 방법은 간단하지만 다른 인스턴트 라면과는 살짝 차이가 있습니다. 

500ml의 물을 팔팔 끓인 다음, 면을 넣고 4분간 더 끓입니다. (이때 분말스프는 함께 넣지 않습니다.)
면만 따로 4분간 끓인다음에 불을 끄고 분말스프를 넣고 잘 풀어서 먹는 형태입니다. 


오뚜기 팥칼국수 칼로리 영양성분 
1봉지(120g) 기준 485kcal

지방 11g(20%), 트랜스지방 0g, 포화지방 5g (33%) 
콜레스테롤 0mg(0%), 단백질 12g (22%) 탄수화물 85g (26%)
당류 15g (15%), 나트륨 1,310mg (66%)

(%는 1일 영양성분 기준치에 대한 비율)



일반적인 인스턴트 라면과 비교했을때 포화지방이 낮고 콜레스테롤도 없구요, 나트륨 함량도 낮은 편입니다. 반면 탄수화물이나 당류 함량은 살짝 높네요. 


구성품을 꺼내 확인해보니 놀라웠어요. 보통 분말스프+면+건더기스프를 생각하는게 일반적인데 이건 분말스프와 면으로만 구성되어 있습니다. 건더기 스프는 따로 존재하지 않아요. 


빨간 글씨로 주의사항을 크게 강조했네요. 끓을때 분말스프를 같이 넣지 말고 면을 끓인 뒤에 불을 끄고 넣으라고 적혀 있습니다. 


면의 굵기는 굵직한 칼국수 면발 굵기입니다. 개인적으로 이런 굵은면 너무 좋아해요. 


팥칼국수라 그래서 분말스프가 보라색이지 않을까 생각했는데, 연한 회색에 더 가까웠어요. 물론 물과 만나면 색깔이 진해지긴 하겠죠. 달콤한 팥 냄새가 은은하게 올라오더라구요. 


조리법대로 끓는 물에 4분간 끓여 대접에 담았습니다. 


분말스프를 뿌려줍니다. 뭉치거나 하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뜨거운 물이라 그런지 잘 녹더라구요. 예전 다이어트할때 열심히 먹던 보충제 비슷한 분위기가 나길래 살짝 흠칫했습니다. 열심히 풀어줬어요. 


이렇게 잘 풀어주면 완성. 


한 젓가락 집어 맛을 봤어요. 넓적하고 쫄깃한 면발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국물은 살짝 호불호가 갈리지 않을까 싶네요. 달달한 팥국물을 상상했는데 생각보다 심심했어요. 봉지 뒷면에 '기호에 따라 설탕을 더 넣어 드십시오'라고 적혀 있는 이유를 알겠더라구요. 단 걸 별로 안좋아하는 제 입맛엔 나쁘지 않았지만 달달한 팥칼국수를 기대하시는 분들이라면 설탕을 좀 더 추가해서 드시는게 좋을 듯 싶어요. 


오뚜기 팥칼국수 총평

식당에서 먹는 팥칼국수의 맛과 분위기를 상당히 흡사하게 구현한 제품입니다. 국물을 좀 적게 잡으면 팥죽같은 형태로 먹을 수도 있을 거 같구요. 색다른 라면이 땡길때 한번쯤 먹기 좋은 그런 라면이 아닌가 싶네요. 다만 팥이라는 재료의 특성상 사람마다 호불호는 좀 갈릴 수 있을 거 같습니다. 

개인적으로는 팥칼국수보다는 기존의 빨간 국물 라면이 살짝 더 맛있는거 같습니다. 이건 쌀쌀한 날씨에 팥이 땡길때 먹는 걸로~.

개인적인 평점  ★★

-> 내 돈 주고 사 먹은 후기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6)

  • 2020.03.12 01:20 신고

    오호 오호 !! 팥칼국수 진짜 좋아하는데 ;;
    한번 사먹어봐야겠네요 ㅎㅎ

    • 2020.03.13 18:36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즐거운 주말 보내시길 바랄게요 ^^

  • 2020.03.12 01:30 신고

    신랑이 코로나 비상식량으로 라면 종류는 거의 다 사다 놓았는데
    팥 칼국수는 없거든요
    개인적으로 좋아하지만 이것도 집에서 만들어 먹기 번거러워
    사먹는 편인데 팥칼국수를 파는곳이 그리 많지 않거든요
    팥칼국수 먹고 싶을 때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어 종을 것 같아요`
    저는 국물을 더 적게 하고 설탕을 조금 첨가해서 먹을거에요.^^

    • 2020.03.13 18:37 신고

      네 말씀하신대로 입맛에 맞추어 물 양이나 설탕 첨가등을 하는게 좋을 거 같았어요. 제 입맛에는 살짝 심심했거든요. ㅎㅎ
      식당에 가지 않으면 잘 접하기 힘든 팥칼국수를 이렇게 라면으로 만들어 내놓는걸 보니 오뚜기 답다 라는 느낌이 들더라구요. ^^

  • 2020.03.12 05:55 신고

    이거 저도 먹어 봤는데 기대했던것 보다는 살짝 아쉬웠지만
    그래도 팥칼국수 생각날때는 괜찮은것 같더라고요.

    • 2020.03.13 18:39 신고

      제 입맛에도 살짝 아쉬움이 느껴지긴 했어요. 평소에 워낙 자극적으로 먹다보니 더 그렇게 다가오더라구요 ㅎㅎ

  • 2020.03.12 08:02 신고

    비주얼은 딱 좋은데, 맛있게 먹으려면 뭔가 기호에 맞게 더 세팅하는 게 좋겠군요.
    제가 팥을 좋아하는데, 주변 사람들이 다 싫어하네요.
    팥죽을 겨울 내내 노래불렀는데... 아무도 함께 해주지 않아서 실망했답니다. ㅠㅠ
    어려운 시기에 건강관리 잘하세요~~

    • 2020.03.13 18:42 신고

      네. 팥칼국수이 라면 형태로 나온거라 본인 입맛에 맞는 세팅이 살짝 들어가야 더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피터님도 건강관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2020.03.12 08:23 신고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요즘은 외출을 못 해서 그런지 밥맛이 없는데
    팥 칼국수나 끓여먹어야 겠어요 !!!
    건강 유의하시고 즐거운 하루 되세요~~~

    • 2020.03.13 18:44 신고

      밥맛없을때 별미로 가끔씩 먹기에 나쁘지 않은 거 같아요. 주말 잘 보내시고 행복하세요~

  • 2020.03.12 08:44 신고

    어머나....
    팥칼국수도 있네요~

    신기함^^;;;;

  • 2020.03.12 10:47 신고

    팥칼국수 달달하니 맛있을 것 같네요!
    면이 먹고 싶은데 짠거보다 단게 끌릴 때 먹으면 딱이겠어요!!

    • 2020.03.13 18:44 신고

      네 일반적인 맵고 짠 라면과는 차이점이 있더라구요 ^^ 달짝지근한 라면이라니 독특했어요. ㅎㅎ

  • 2020.03.12 12:49 신고

    오호라 이런게 나왔네요. 참으로 신기합니다 ㅋㅋㅋㅋ 옛날엔 팥칼국수 하나 먹을 때 엄청 힘들었다고 하는데 요즘은 정말 다 편안한 것 같아요 ~! 아니 근데 제가 생각했던 팥칼국수의 느낌이 아니라 좀 당황스러긴 하네요 ㅋㅋㅋ

    • 2020.03.13 18:46 신고

      그러게요. 손이 많이가고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음식을 이렇게 라면 형태로 만들어내다니 기술이 나날히 발전하는거 같아요. (맞아요 제가 생각하는거랑도 살짝 달랐어요. 국물을 좀 많이 잡았나? 싶기도 하네요.)

  • 2020.03.12 17:30 신고

    저도 이거 먹어봤는데
    전 너무 맛있더라구요
    기대를 하나도 안하고 궁금증에 먹어서 그런지
    기대 이상이었어요 ㅎ

    • 2020.03.13 18:48 신고

      그러시군요 ㅎㅎ 전 이번에 처음 먹어봤는데 새로운 경험이었어요 ㅎㅎㅎ

  • 2020.03.12 18:47 신고

    팥칼국수가 라면으로 나오다니 라면의 변신은 끝이 없네요 ..
    물을 좀 적게 넣어 걸죽하게 먹는 것도 좋겠습니다.
    설탕 대신 소금 넣어도 괜찮을 듯 하고요 .. ^^

    • 2020.03.13 18:49 신고

      네 맞아요. 다음엔 물을 적게 잡고 걸죽하게 해서 먹어볼 생각이에요 ^^ 좋은 주말 보내세요 ~

  • 2020.03.12 21:46 신고

    한번 먹어보고 싶어지네요.

  • 2020.03.13 10:18 신고

    정말 오뚜기에서 실험적인 제품을 많이 내놓네요~ ㅎㅎ
    먹방 유튜버들 왈, 독특한 신제품 소개는 다 하지만
    결국 먹는 건 기존 제품들이라고 하더라고요 ㅋㅋ 공감되었던 ㅎㅎ
    기본적으로 팥을 좋아라하지 않아서, 팥죽도 잘 먹진 않는데
    또 면은 워낙 좋아해서 요건 맛있게 먹을 수 있을 거 같아요~
    오동통통한 면빨이 맘에 들어요!
    근데 다이어트할때 먹던 보충제 비슷한 분위기라고 하시니,
    입맛 달아나진 않으셨나요 ㅎㅎ
    한겨울에 뜨끈하게 해먹기엔 좋을 거 같아요 설탕 약간 뿌리고요~
    오늘도 잘 보고 공감 꾹 눌러요~ 좋은 하루, 행복한 주말 되세요 :)

    • 2020.03.13 18:54 신고

      유튜버의 말에 어느정도 공감해요. 신제품을 접하는 건 언제나 즐거운 일이지만 막상 꾸준히 먹게 되는건 기존 제품인 경우가 많죠 ㅎㅎ
      이 제품 면발도 좋고 팥국물의 맛도 나쁘지 않았는데.. 제가 평소에 자극적으로 먹어버릇해서 그런지 제 입맛엔 살짝 심심했어요. ㅎㅎ 말씀하신대로 보충제 분위기도 좀 나서요 ㅎㅎ 남은 몇개는 설탕도 넣고 걸죽하게 팥죽스럽게 해서 먹어볼 생각이에요 ㅎㅎ

  • 2020.03.13 22:32 신고

    우와 신기하네요!
    팥칼국수라니!
    두꺼운 칼국수면빨이 너무 마음에드네요
    꼭한번 먹고싶습니다

    • 2020.03.16 19:56 신고

      좀 신기하긴 했는데 사람에 따라 호불호는 적당히 갈릴거 같은 느낌을 받긴 했어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