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더 플랫폼, 수직감옥 이야기

스페인 영화 '더 플랫폼'을 감상했습니다. 최상층부터 최하층까지 수직으로 끝없이 이어지는 감옥을 소재로 한 스릴러 영화인데요. 2019 시체스국제영화제 오피셜 판타스틱-작품상 수상작으로 계급 사회를 감옥이라는 소재를 빗대서 재미있게 연출한 작품입니다. 

외국 영화계의 평을 보면 기생충과 설국열차를 섞어놓은듯 하다는 반응들이 보이는데요. 인간의 욕심은 어디까지일까, 또 인간은 생존 앞에서 얼마만큼 잔인해질 수 있을까.. 여러가지를 생각하게 만드는 영화였습니다. 

스페인 스릴러 영화 '더 플랫폼'  


제목
더 플랫폼 (The Platform)
감독
갈데르 가스텔루-우루티아
출연
이반 마사귀, 안토니아 산 후앙, 조리온 에귈레오르, 에밀리오 부알레
제작년도
2019년  
장르/러닝타임
스릴러 / 94분

영화 더 플랫폼 줄거리  (스포없음)


음식장만에 여념이 없는 셰프들의 모습이 보이고 의미심장한 멘트가 나오면서 영화는 시작됩니다. "이 세상에는 세 부류의 사람들이 있다. 꼭대기에 있는 자들,밑바닥에 있는자들,그리고 추락하는 자들."


이 영화의 주인공 고랭. 

눈을 떠보니 감옥. 한 노인이 고랭을 빤히 쳐다봅니다. 0층부터 최하층까지 수직으로 이어지는 감옥. 밑바닥 끝이 몇층인지 알수 없는 이곳에서 고랭은 한달간 지내야 합니다. 


고랭의 룸메이트 트리마가시. 나이 지긋한 노인입니다. 고랭의 여러가지 질문에 귀찮다는 듯 시니컬하게 반응하는데.. 

이 수직감옥은 층층으로 구분되어 있고, 각 층마다 2명씩 지내게 되는 시스템입니다. 나가는 문도 없고 오직 위 아래로 뻥 뚫려있는 공간이 있을 뿐. 


푸짐하게 차려진 상차림이 위에서 아래로 내려옵니다. 2명이 먹기엔 음식양이 과하다고 느껴지시죠? 사실 이 상차림은 전체 수감자들이 나누어 먹어야 하는 양입니다. 음식의 양은 한정되어 있고 위에서 먹고 남긴 음식이 아래층으로 내려가먄서 양이 점점 줄어드는 시스템. 

0층에서는 먹고 싶은걸 마음껏 먹을 수 있지만 50층을 넘어가면 음식의 양이 현격하게 줄어들게 됩니다. 상류층과 하류층의 삶을 감옥에 빗대 보여주는 것이죠. 음식을 다 먹은 상류층들은 남은 음식에 침을 뱉는가하면 아래층을 향해 오줌을 누기도 합니다. 


서로 먹을만큼만 먹으면 누구나 공평하게 먹을 수 있는 상황. 하지만 인간의 욕심과 이기심때문에 아래층으로 갈수록 음식의 양은 턱없이 부족해집니다. 생존을 위해 결국 해서는 안될 행동까지 하게 되는데.. 



간단한 후기와 개인적인 평점 

영화 '더 플랫폼'에 대한 제 개인적인 평점은 7점입니다. 스토리 전개가 상당히 기발합니다. 상류층과 하류층에 따라 달라지는 식탁과 생활환경. 한달에 한번 방이 바뀐다는 설정 등등 신선한 영화적 상상력이 잘 발휘되어 있습니다. 계급 문제를 표현하는 방식도 진부하지 않고 나름 신선하구요.  

다만 초반의 텐션을 후반까지 이어가지 못하는 부분은 다소 아쉽게 느껴지네요. 결말도 좀 애매하다는 느낌이 있구요. 또 충격적인 내용과 다소 잔인하게 느껴질 수 있는 장면들이 간간히 등장하기 때문에 스릴러를 잘 못 보시는 분들이라면 불편하게 느껴지실 수 있을 듯 싶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스릴러 장르를 상당히 선호하는지라 시간 가는줄 모르고 감상했습니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18)

  • 2020.03.31 20:17 신고

    포스팅 잘보고가요

  • 2020.03.31 20:53 신고

    오~최상층에서 최하층까지 수직으로 이어지는 감옥이라 해서
    설국열차가 생각났었는데 맞게 본건가요~ㅎㅎㅎ
    감옥이지만 최상위층에 있는 수감자들만 음식도 마음껏 누릴수 있는 구조네요
    최상위층과 최하위층은 죄의 무게와 상관없이
    계급에 따라 나뉘어지는것 같아 씁쓸하면서도
    좀 난해한 영화라는 생각이 드네요.

    • 2020.03.31 21:01 신고

      네 맞아요. 설국열차랑 비슷한 분위기더라구요. ^^ 영화속에서 몇몇 상징적인 부분이 나오긴 하지만 이해하기가 크게 어렵거나 난해한 편은 아니었어요. 전 스릴러광이라 나름 즐겁게 감상했답니다 ^^

  • 2020.03.31 20:57 신고

    주제부터 되게 독특하다는 생각이드네요! 재밌어 보이는 영화에요~

    • 2020.04.01 20:12 신고

      네, 생각보다 재미있고 흥미로운 주제인거 같아요 .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요.

  • 2020.03.31 21:25 신고

    엄청 참신하다는 느낌이 들어요.
    재미있을 것 같은데,
    잔인한 영화를 잘 못보는지라 아쉽네요. ㅠㅠ
    이럴 땐 스포 있는게 좋기도 하네요. ㅎㅎㅎㅎ

    • 2020.04.01 20:14 신고

      간간히 잔인한 장면이 좀 있긴 합니다. 참신하니 재미있는 작품이었어요 ㅎㅎ

  • 2020.03.31 21:36 신고

    스페인영화였군요~
    감옥도 평등하지않군요
    잘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 2020.04.01 20:15 신고

      감사합니다. 즐거운 수요일 저녁 되시길 바랍니다.

  • 2020.03.31 22:26 신고

    이런영화 좋아해요^^

  • 2020.03.31 22:28 신고

    요거 다른곳에서 광고떠서 어떤내용일지 궁금했는데 포스팅해주셔서 잘 보구가요!! 뭔가 잔인할거같아서 맘먹고 봐야겠네용

    • 2020.04.01 20:17 신고

      네 생각보다 괜찮더라구요. 몇몇 장면을 제외하면 나름 흥미로운 작품이에요.

  • 2020.04.01 05:33 신고

    오..저도 흥미롭게 볼수 있는 영화같습니다.
    아이디아의 차용은 설국 열차 같지만 그걸 수직 층의 감옥으로
    생각해낸거 아주 기발한것 같습니다
    한번 찾아 봐야겠습니다.

    • 2020.04.01 20:24 신고

      네. 몇몇 영화가 떠오르긴 하지만 나름 잘 비틀어 연출하지 않았나 싶습니다. 다만 상징적으로 표현되는 것들이 많아서 마냥 쉬운 영화는 아닌거 같긴 하네요 ㅎㅎ

  • 에크아빠
    2020.11.14 22:58

    있을때는 없는 사람들을 생각않고 욕심을 채우고 아래층으로 인생추락하여 밑 바닥일때는 상류층의
    있는 사람들을 욕하고 다시 인생신분 상승하여 상류층으로 올라 가게 되면 암울했더 하류층의 시절을
    전혀 생각 못하고 욕심을 채우고 시사하는바가 큽니다 즉 같아 더블어사는 세상을 만들어야...^^
    아기 예수 또는 성모마리아가 하늘로 올라가 모든인간들을 두루 살피게되어 모두들 평온하게 산다는 실마리가
    깔려 있는게 아닐런지도요

    • 2020.11.16 20:35 신고

      에크아빠님께서 영화 더 플랫폼을 알기쉽게 총정리해주셨네요. ^^ 말씀하신 부분이 저도 크게 공감됩니다.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