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이웃블로거 아이리스님 블로그에 놀러갔다가 족발 포스팅을 보고 말았습니다. 평소 족발,보쌈 덕후인지라 갑자기 너무 땡기더라구요. 무언가에 홀린듯 그날 저녁 저도 배달시켜 먹었습니다. 

저는 개인적으로 따뜻하고 두꺼운 족발보다는 차가우면서 얇게 썰린 족발을 좋아하기 때문에 개인이 운영하는 족발가게는 패스. 맛이 항상 일정하고 위험부담이 덜한 장충동왕족발보쌈 체인점에서 시켰습니다. 소자도 양이 많다는 후기가 있었지만 저는 좀 많이 먹고 싶어서 중자로 주문했어요. (근데 소자 시켜도 됐을뻔, 양이 많긴 많더라구요.)

장충동왕족발 배달후기, 양도 많고 맛있어


가격
족발 중자 29,000원
소주 3,000원
배달비 0원 (저희 동네 지점에서는 배달비를 받지 않더라구요) 
브랜드 
장충동왕족발



'장충동왕족발'이라는 이름의 족발가게는 엄청 많습니다. 10에 7,8 정도는 저런 이름을 쓰는데요. 제가 주문하는 체인점은 1588 전화번호로 시작하는 곳으로 제가 어렸을때부터 있었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곳입니다. 저 돼지마크와 전화번호가 찍혀있어야 진짜. 


혼자 먹기엔 좀 과하다 싶지만.. 먹고 싶을땐 먹어야죠.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짓인데. ㅎㅎ


장충동왕족발보쌈 족발 중자 기본구성이에요.

족발 중자+쌈장,새우젓+마늘,고추+양파절임+무생절이+막국수+동치미+상추,깻잎+콜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자주 배달시켜 먹어서 눈에 익숙한 알찬 구성. 


국내산 고기를 썼다고 하네요. 수북하니 쌓여있는 족발을 보니 기분이 좋아졌어요. 


마늘과 고추,양파절임이에요. 개인이 운영하는 족발 가게보면 마늘도 대충대충 숭겅숭겅 썰어져 있는곳이 많은데 여긴 체인점이라 항상 퀄리티가 일정해요. 얇고 먹기좋게 잘 썰어져 있어요. 


족발에 빠질수 없는 쌈장과 새우젓. 

쌈장은 일반 고기 쌈장보다는 점도가 많이 묽은 편이에요. 새우젓 역시 새우젓보다는 국물이 더 많은 형태에요. 제가 워낙 새우젓을 좋아해서 살짝 양이 부족한 느낌이 들긴 했지만 짜게 먹는건 별로 건강에 안좋으니까 그러려니 넘어가는 걸로. 



이건 막국수에요. 얇게 채썰어진 야채와 국수에 팩에 담겨 있는 막국수 양념을 부어주고 열심히 비벼서 먹으면 되요. 매콤하면서 살짝 새콤하니 입맛을 살려주는 느낌. 족발 한입, 막국수 한입 먹으면 질리지 않고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이건 무생절이에요. 매콤달콤한 양념으로 잘 무쳐져 있는데 무가 억세거나 질기지 않아서 계속해서 손이 가더라구요. 상추쌈에 족발 한점 올리고 고명으로 올려 먹어도 별미구요. 


이것도 제가 좋아하는 거에요. 동치미인데요. 차갑고 시원한 동치미 국물 한모금하면 입맛이 개운하게 리셋되는 느낌. 체인점 본사에서 제공하는 형태로 보이는데요. 그래서 그런지 부산에서 먹어도 서울에서 먹어도 항상 똑같은 맛. 


오늘의 주인공 족발.

사진으로 보기엔 별로 안많아보이는데 족발 덕후인 제가 봤을때는 정말 많이 준 거에요. 중자 시켰는데 다른가게 대자랑 별 차이가 없는 느낌. 

보통 족발 시키면 두껍게 썰어 따뜻하게 오는 곳이 많은데 개인적으로 전 그런 족발은 싫어하거든요. 그런 족발은 금방 먹을땐 맛있지만 식으면 엄청 딱딱해지고 다시 데우면 고기 냄새가 올라와요. 



전차갑고 얇게 썰린 족발이 식감도 쫄깃하고 누린내도 덜 나는 느낌이라 개인적인 취향에 더 잘맞아요. 쌈싸먹어도 더 맛있는 느낌이구요. 장충동왕족발보쌈 체인점 족발은 그런 제 취향에 딱. 


깻잎이랑 상추도 부족하지 않을만큼 넉넉하게 왔네요. 


요렇게 상추, 깻잎에 족발 올리고 새우젓이랑 고추,마늘편 올려서 한입 싸먹으면.. 쌓였던 스트레스가 저 멀리 날아가는 느낌. 오늘도 맛있게 잘 먹었네요. 

장충동왕족발보쌈 족발중자 총평

후기에 소자도 양이 많다는 말이 있었는데 정말 소자로 시킬걸 그랬어요. 많이 먹겠다는 욕심에 중자로 시켰는데 결국 한번에 다 못먹어서 2일에 걸쳐 나눠 먹었습니다. 원래 차갑게 배달되는 형태라 냉장고 넣어뒀다가 다음날 먹어도 여전히 맛있었구요. 시켜먹을때마다 항상 평타 이상 해주는 거 같아요. 

(재주문 의사 80% ★★★)

-> 내 돈주고 사먹은 후기 <-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 Favicon of https://perfume700.tistory.com 아이리스.

    오~저도 족발 따뜻하게 먹는것도 좋지만
    식은 후 더 쫀득한맛을 즐기는것도 좋아하거든요..
    장충동 족발은 처음 부터 식혀서 나온다니
    식은 족발 좋아하시는 분들에게 딱이겠어요~
    저는 아이들과 다른곳에서도 한번 먹어보자고
    다른데서 대자 주문해서 먹었다가 실패했어요~
    고기가 물렁물렁 으스러지고 냄새나고..
    뼈만 작뜩있고..너무 실망해서 사진도 찍다가 말았어요..ㅠ.ㅠ
    그래서 다음부터는 미담족발만 시켜먹자~ㅎㅎㅎ
    역시 아는맛이 최고라고
    제나님 처럼 배달음식도 아는집에서 시켜 먹는게 좋은 것 같아요..^^

    • Favicon of https://jennablog.kr 제나 
      2020.05.01 21:39 신고

      그쵸 식은 족발 특유의 쫄깃함을 사랑하거든요. 따뜻하게 오는 족발은 식으면 좀 딱딱해지고 퍽퍽해져서 개인적으로는 별로더라구요. 전 이렇게 얇게 썰어서 차갑게 나오는 족발이 좋더라구요. ^^

      맞아요. 확실히 족발은 시키는 곳에 따라 복불복이 심한편이라 잘 모르는 곳은 안시켜먹게 되요. 체인점이 그런 면에서 좀 더 위험부담이 덜한거 같아요 ^^

  2. Favicon of https://toqurroatjd.tistory.com 갬성남

    크허...ㅠ 족발 오랜만에 완전 땡기게 하는 포스팅이네용

  3. Favicon of https://xuronghao.tistory.com 공수래공수거

    양이 많네요.
    혼자 드시면 소자 시켜도 충분 하시겠습니다.
    족발 먹고 싶어집니다. 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