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씨피버, 해양 재난 스릴러

최근 개봉한 영화 '씨피버'를 감상했습니다. 해양 생물을 관찰하는 배안에 정체불명의 괴생명체가 출현하고 그 괴생명체로부터 살아남기 위해 애쓰는 인간들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인데요. 재난,스릴러,해양. 제가 좋아하는 장르와 소재들이 함께 믹스된 작품이라 큰 기대를 갖고 감상을 했어요.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일까요? '씨피버'라는 영화는 생각만큼의 빅재미를 저에게 안겨주진 못했습니다. 하지만 최근 벌어지고 있는 상황과 매치되는 부분이 많아서 나름 볼만했습니다. 그럼 본격적으로 영화 '씨피버' 감상후기를 남겨보도록 하겠습니다. 

 생각보다 약했던 크리처 무비 '씨피버'  



제목
씨피버 (Sea Fever)
감독
니사 하디만
출연
헤르미온느 코필드, 더그레이 스콧, 코니 닐슨, 올웬 파우에레
개봉일/관람등급
2020년 5월 13일 / 15세이상관람가
장르/러닝타임
공포,sf,재난 / 94분


영화 씨피버 줄거리  

-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으며 반전이나 결말 부분은 제외하였습니다. -


영화를 이끌어가는 여주인공 시본(헤르미온느 코필드).

바다속에 살고 있는 해양 생물의 생태를 연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연구를 위해 탑승한 선박에는 시본 외에도 몇몇 사람들이 함께 동행하고 있죠. 


순조롭게 바다위를 순항하던 선박이 무엇인가에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합니다. 


알수없는 찐득한 물질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 끈적끈적한 점액질 물체때문에 선박 내부는 점점 녹아내리기 시작하죠. 


해양생물 전공자 시본이 가만히 있을리가 없겠죠? 바다안의 상황을 알아보기 위해 물 속으로 뛰어드는데요. 그곳에서 알수 없는 미지의 생명체를 발견하게 됩니다. 오징어도 아닌것이 촉수도 아닌것이 생전 처음보는 괴생명체의 자태에 공포에 질린 시본은 서둘러 배 위로 올라오고..


녹아내리는 배 안에서 계속 있을수는 없는 노릇. 운 좋게 다른 배 하나를 발견하게 된 일행들은 배를 조사하기 위해 이동합니다. 하지만 눈 앞에 보이는 건 열병에 걸려 사망한 사람들의 시체들. 

그 와중에 일행들 사이에서도 열병이 돌기 시작합니다. 그리고 하나둘씩 죽어가는 사람들. 



괴생명체의 정체는 무엇일까요? 누가 죽고 누가 살아남을지는 영화를 통해 감상해보세요. 



영화 씨피버 감상후기 & 개인적인 평점


큰 임팩트가 없습니다. 이런 영화는 관객들에게 공포감을 심어줄 정도로 크리처가 강력해야 보는 재미가 있습니다. 보면서 딴 생각이 들 틈을 주지 않아야 하는데요. 하지만 영화 '씨피버'에  등장하는 괴생명체는 생각보다 약하고 존재감이 크지 않기 때문에 심장이 쫄깃해지는 긴장감이나 몰입감은 약한 편이에요. 심지어 이런 장르 영화에 꼭 등장하는 민폐 캐릭마저 없기 때문에 영화를 보면서 부들부들 할 일도 딱히 없어요. 

또 괴생명체가 등장하기 전까지 살짝 늘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크리처 영화는 관객들과의 밀고당기기가 중요한데 초반 내용이 너무 등장인물들간의 대화에만 집중되어 있다보니 '대체 언제 나와' 라는 생각이 들면서 살짝 지루하더라구요. 그런 반면에 또 결말은 급작스럽게 마무리되구요. 

그나마 괜찮았던건 바다를 배경으로 하고 있다보니 영상미는 나쁘지 않습니다. 요즘 여행이나 외출도 잘 못가는데 화면으로나마 시원한 바다 감상하니 좋더라구요. 또 스토리 자체도 괴생명체로 인한 열병에 걸려 사람들이 죽어나간다는 내용인지라  최근의 상황과 비슷하게 느껴지는 부분도 있었구요. 

영화 '씨피버'는 배우들 연기도 좋았고 소재도 나름 신선했지만 재난영화, 스릴러영화라는 관점에서 봤을때 몰입할 수 있는 요소가 부족하게 느껴졌던 작품이었습니다. 조금더 화려하고 긴박감 넘치는 화면연출과 등장인물들간의 갈등요소를 좀 더 살렸다면 어땠을까 하는 작은 아쉬움이 남습니다.  

  • 영화 씨피버 개인적인 평점 6/10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Talk kakaostory naver band

댓글(8)

  • 2020.05.15 20:48 신고

    옛날 같으면 바다의 열정으로 개봉했을텐데... 아니 근데 평점은 낮게 주셨지만 영상미가 좋다니 고민되요!

    • 2020.05.16 00:37 신고

      맞아요. 예전엔 외화제목을 직역해서 개봉하는 경우도 많았죠. ㅎㅎ 평점을 좀 짜게 주긴 했는데 막 못 만든 영화라는 느낌은 들지 않았어요 ㅎㅎ

  • 2020.05.16 05:28 신고

    블로그 메인 화면 구성이 바뀌었네요^^
    씨피버~ 소재와 장르는 저 역시 되게 좋아하는 영화인데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네요.
    심장 쫄깃해지는 몰입감, 긴장감이 떨어지는 영화는 살짝 아쉽더라고요.
    영화 초~중반부까지 너무 루즈하게 끌고가는 영화는
    전체 평점을 높게 주기가 힘든 것 같아요.
    그래도 시원한 바다를 감상할 수 있는 영상미는 살려서 다행입니다!
    행복한 주말 편안한 시간 보내세요 :)

    • 2020.05.19 23:21 신고

      네 1년정도 운영하다보니 살짝 지겨워서 디자인을 아주 살짝 바꿔봤어요 ㅎㅎ 너무 과하게 바꾸면 좋지 않아서 살짝만 ㅋㅋ

      맞아요. 저는 특히 초반에 몰입을 못시키면 중간에 안보는 경우가 많거든요. 워낙 싫증을 잘내고 지루함을 못견디는 성격이라.. ㅎㅎ 다행히 끝까지 다 보긴 했는데 조금만 더 쫄깃했다면 어땠을까 생각이 들긴 하네요. 즐거운 저녁시간 되세용 ^^

  • 2020.05.16 08:55 신고

    어떻게 보면 "7광구"느낌도 나는것 같군요

  • 2020.05.17 01:56 신고

    씨피버 스토리는 어디선가 본 내용같은 스릴러군 했는데
    공수거님도 7광구를 생각하셨네요..^^
    괴생명체보다 빈배가 주는 공포가 더 큰 것 같아요~
    해양 재난영화인 만큼 영상미에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은데
    스토리는 아쉬우셨나봐요~
    다행히 꼴뵈기 싫은 민폐 캐릭터가 없다니 그나마 볼만 할 듯요.ㅎㅎ

    • 2020.05.19 23:29 신고

      네 내용 자체는 많이 접해본 내용이에요. 요즘 코로나 상황과 비슷한 부분도 있구요. 해양 재난물 너무 좋아하는데 제 기대에는 전체적으로는 못 미쳤지만 그래도 나름 끝까지 잘 감상했습니다. ㅋㅋ 너무 과하지 않은 민폐캐릭터 하나쯤 있으면 영화에 활기를 불어넣기도 하죠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