딥 블루 씨, 레니할린 상어영화

개인적으로 상어 영화를 좋아해요. 포악한 상어를 상대로 살아남기 위해 기를 쓰는 주인공들의 사투가 흥미진진하기 때문이죠. 대체로 이런 영화들은 스토리가 단순하기 때문에 아무 생각없이 화면에만 집중하면 된다는 장점도 있구요. 

수많은 상어영화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 오늘 포스팅할 작품은 '롱 키스 굿나잇','마인드헌터' 등 괜찮은 스릴러 영화들을 연출한 바 있는 레니 할린 감독의 1999년 개봉작 '딥 블루 씨'입니다. 

지루할 틈 없는 재미 , 상어 영화 '딥 블루 씨'  



제목
딥 블루 씨 (Deep Blue Sea)
감독
레니 할린
출연
세프론 버로우스, 토마스 제인, 엘엘 쿨제이, 마이클 래파포트
개봉일/관람등급
1999년 9월 11일 / 12세이상관람가
장르/러닝타임
액션,스릴러 / 123분

영화 딥 블루 씨 줄거리  (스포없음)


약을 먹어도 진행만 늦출뿐 아직까지 뚜렷한 완치 방법이 없는 알츠하이머 질환. 바다 위 해양 실험실에서는 알츠하이머 치료법을 찾기 위해 오늘도 연구가 한창입니다. 

그들의 연구대상은 바로 포악하기로 둘째가라면 서러운 생명체 상어. 인간 뇌조직을 다시 살리기 위해 상어의 뇌조직을 추출하려는 계획인거죠. 


실험을 하면 할수록 점점 더 난폭해지는 상어들. 

연구진들의 노력이 마침내 결실을 맺게 됩니다. 상어 뇌 속에 있는 단백질이 알츠하이머를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되고 연구 끝에 뇌조직 추출에 성공합니다. 


많은 양의 조직을 뽑아내기 위해서 상어의 뇌를 크게 만든것까진 좋았지만 모든 일에는 부작용이 있는 법. 뇌가 커졌으니 상어들이 똑똑해지는 건 당연지사.  


타고난 공격성에 스마트함까지 장착한 식인상어들. 자신들을 이렇게 만든 인간들을 향한 역공에 나섭니다. 인간들이 보이면 닥치고 돌진하는 미개한 상어가 아닙니다. 자신들의 두뇌를 이용해 지능적인 전략을 구사하기 시작하는데요. 


인간이 만들어낸 괴물 상어를 상대로 살아남는 사람은 누구일까요? 영화 '딥 블루 씨'입니다. 



영화 딥 블루 씨 감상후기


영화에는 여러 마리의 청상아리 상어가 등장합니다. 죠스에 등장하는 백상아리보다 크진 않지만 공격성과 포악함 만큼은 죠스를 압도하고도 남죠.  


영화 '딥 블루 씨'가 다른 상어 영화들과 차별화되는 부분은 인간의 실험으로 인해 똑똑해진 상어라는 설정입니다. 더 포악하고 더 영리해진 상어로 인해 긴장감은 대폭 상승, 거기에 한정된 공간이 주는 공포감 역시 수준급입니다. 

보통 이런 영화들을 보다보면 누가 죽고 누가 살아남을지 대충 감이 오는 편이죠. 그런데 '딥 블루 씨'는 그런 규칙마저 비틉니다. 살 것 같은 사람이 죽고, 금방 죽을 것 같던 사람이 끝까지 살아남는 등 기분좋은 의외성이 있습니다. 뻔하지 않아서 좋아요. 

'딥 블루씨'에 나오는 상어 cg는 메가로돈,47미터 등등 최근 개봉한 상어영화들처럼 화려하진 않습니다. 하지만 영상미, cg가 영화의 전부는 아니죠. 탄탄한 스토리와 짜임새, 상어 영화의 기본 덕목 (긴장감, 스릴감, 흥미진진함)을 하나도 놓치지 않은 고퀄리티 영화입니다. 

p.s 전 세계 많은 영화팬들이 상어영화 넘버원으로 <죠스1>을 꼽죠. 제 개인적인 취향에는 죠스도 재미있었지만 최고의 상어영화는 <딥 블루 씨>가 아닌가 생각합니다. (발암 캐릭터 여주가 살짝 짜증나긴 하지만요. 그런데 이런 밉상 캐릭도 하나쯤 있어야 더 몰입이 잘 되긴 합니다. )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10)

  • 2020.05.22 00:44 신고

    예전에 분명 봤는데 기억이 잘 안나네요 (요즘은 이런 영화들이 수두룩합니다ㅜㅜ) 시간이 되면 다시 봐야 겠어요! 소개 감사합니다^^

    • 2020.05.24 19:23 신고

      맞아요. 분명히 본 영화인데 줄거리가 생각이 안나는 경우가 있죠. ㅎㅎ 저도 요즘 그런 작품들을 다시 보는 재미가 있어요.

  • 2020.05.22 09:12 신고

    상어가 나오는 영화를 좋아하시는군요.
    전 취향이 아닙니다만 죠스 보다 낫다니 한번 보고 싶어집니다.ㅎ

    • 2020.05.24 19:23 신고

      죠스가 상어영화의 결정판이긴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작품이 훨씬 더 흥미진진했어요 ㅎㅎㅎ

  • 2020.05.22 16:03 신고

    혹성탈출도 알츠하이머를 치료하고자
    오랑우탄..? 지능을 높였던 것 같은데 여기서는 상어네요
    똑똑해진 상어와의 싸움이라 의외성도 있고
    뻔하지 않다니 추리하면서 보는 재미도 있을 것 같아요
    저도 상어영화하면 죠스였는데 최고의 상어영화로
    딥씨블루씨를 손꼽으신걸 보니 호기심 발동~
    혼자서는 무섭고 딸오면 요 영화도 같이봐야겠네요..ㅎㅎ

    • 2020.05.24 19:24 신고

      네. 이런 영화가 가질 수 있는 뻔한 클리셰가 거의 없어서 마음에 들어요. 죠스가 사실 최고의 상어영화인건 맞는데 제 취향에는 이 영화가 훨씬 더 좋았어요. 특별히 무서운 장면은 없어요 ^^

  • 2020.05.22 20:55 신고

    인간의 실험 대상이 된 동물이나 식물, 심지어 기계까지도
    인간에게 역공하는 영화가 많은데, 딥 블루 씨도 그런 영화이군요.
    타고난 공격성에 스마트함까지 장착한 식인상어라니 ㅎㄷㄷ
    심장 쫄깃한 스릴에 뻔하지 않은 의외성이라니 보고 싶어 집니다.
    죠스는 본지가 오래돼서 몇 장면만 기억에 남는데,
    몇년 전에 봤던 언더 워터라는 상어 영화가 긴장감을 늦출 수 없어서 재밌었던 기억이 나네요.
    긴장감 넘치는 영화 오밤중에 혼자 보면 정말 재밌어요 ㅎㅎ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

    • 2020.05.24 19:32 신고

      딥 블루씨는 스릴도 있고 스토리도 지루하지 않아서 아주 괜찮더라구요. 언더워터는 아직 안봤는데 긴장감을 멈출수 없다고 하시니 상어영화 마니아인 제 취향에 아주 잘 맞을거 같아요. 넷플릭스에 잇는거 같은데 오늘밤에 한번 감상해봐야겠네요. 역시 이런 영화는 밤이나 새벽에 봐야 제 맛이죠 ㅎㅎㅎ 방문 감사드리구요. 주말 잘 마무리하시고 다가오는 한주도 유쾌하게 보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앨리님~

  • 2020.05.23 22:58 신고

    살 것 같은 사람이 죽고, 죽을 것 같은 사람이 산다는 점이 기대됩니다.
    예상할 수 있는 뻔한 스토리는 조금 지루할 수 있는데, 과연 얼마나 예측을 못하는 전개가 될지..!
    두 번째 사진에서 상어가 등장하는 게 정말 무섭습니다... 실제로 마주하면 얼마나 무서울지...
    잔인하거나 긴장하게 되는 영화는 원래 잘 못 보는데, 제나님 설명 들으니 이 영화는 한번 보고 싶어지네요..
    으.. 그래도 무서울 것 같은데... 조만간 한번 도전해 보겠습니다! ㅎㅎㅎㅎ

    • 2020.05.24 19:36 신고

      네 뻔하지 않고 흥미진진하게 펼쳐지는 영화입니다. 저는 상어에 대한 공포심은 크지 않아서 재미있게 봤는데 상어가 무섭게 느껴지신다면 제대로 공포감을 느끼실수도 있을거 같아요 ㅎㅎ 시간나시면 꼭 도전해보세요 ㅎ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