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인어공주, 전도연 박해일

비도 오고 기분도 꿀꿀해서 영화나 한 편 봐야겠다 마음먹고 btv 무료영화 코너를 뒤졌다. 가볍게 훌훌 볼만한 영화가 없나 찾아보다 '인어공주'라는 영화가 눈에 띄었다. 실제 인어가 등장하는 영화는 아니고 해녀 일을 하는 주인공 전도연을 인어공주로 비유한 것.

 
영화 '인어공주'에는 연기 잘하는 배우들이 대거 출연한다. 주인공 전도연, 박해일을 비롯해서 고두심, 이선균 등이 출연하는데 연기 구멍도 없고  스토리도 훈훈하고 섬마을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하는 즐거움도 좋았다. 
 

 따뜻한 동화같은 영화 '인어공주'  

주연배우 박해일,전도연
 
제목
인어공주 (My Mother The Mermaid)
감독
박흥식
출연
전도연,박해일,고두심,이선균
개봉일 
2004년 6월 30일 
장르/러닝타임
드라마,판타지 / 110분
 

영화 인어공주 줄거리 

딸 나영, 엄마 연순
 
여주인공 나영(전도연), 우체국에서 일하고 있다. 여주인공의 엄마 연순(고두심). 하는 일은 목욕탕 때밀이. 하루하루 먹고 살기 위해 억척스럽게 살아가는 우리네 흔한 엄마. 
 
 
사이가 별로 좋지 않은 모녀
 
능력은 없는데 착하기만 해서 다른 사람에게 이용만 당하는 아빠. 그리고 부드러움이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억척스러운 엄마까지. 나영에게 가족이란 기댈수 있는 편안한 공간이 아닌 부담스럽고 답답한 존재. 
 
 
그러던 어느날 나영은 뉴질랜드 연수라는 좋은 기회를 잡게 된다. 하지만 떠나기 몇일 전 아빠가 힘들다는 말만 남기고 갑자기 사라져 버리는데.. 
 
아빠에게 병이 있다는 걸 알게 된 나영은 뉴질랜드 연수를 포기하고 엄마,아빠의 고향으로 향한다. 사라진 아빠를 찾기 위해서. 
 
젊은 시절 엄마를 만난 딸
 
그곳에서 나영은 자신과 똑같이 생긴 섬마을 처녀를 보게 된다. 그 처녀는 바로 20살 엄마 연순. 젊은 시절의 엄마를 만나게 된 것. 
 
지금과는 사뭇 달랐던 엄마의 과거
 
젊은 시절 엄마는 천진난만하고 아이같은 순수함을 간직하고 있다. 지금의 억척스럽고 사나운 엄마와는 180도 다른 모습. 20살 엄마 연순에게는 짝사랑하는 사람이 하나 있는데.. 
 
매력덩어리 박해일의 등장
 
그는 바로 훈훈한 미모의 우체국 직원 진국(박해일). 아빠의 젊은 시절이다. 
 
 
나영은 젊은 시절 엄마와 함께 생활하면서 엄마의 다른 면을 보게 된다. 엄마가 아빠를 정말 사랑했었구나, 엄마 아빠가 젊은 시절 순수하고 예쁜 사랑을 했었구나 라는 걸 느끼게 되는데.. 
 
 
영화 인어공주, 추억과 현실사이
 
 
딸이 젊은 시절 엄마를 만난다는 스토리. 동화같은 플롯이지만 내용 자체는 많이 현실적이다. 
 
한글도 모르는 순박한 섬마을 처녀와 똑똑하고 잘생긴 우체국 직원이 서로 가까워지는 과정은 예쁘고 아름답지만, 세월이 흘러 경제적인 문제로 부부 사이가 틀어질대로 틀어진 모습에서는 씁쓸함이 느껴진다. 순수했던 추억과 팍팍한 현실이 극렬히 대비되어 가슴이 먹먹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천의 얼굴 전도연
 
전도연의 연기야 뭐 두말하면 숨찬다. 도시적이고 다소 까칠한 나영과 순박한 섬마을 처녀 연순 1인 2역을 매끄럽게 소화했다.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청춘
 
영화 '인어공주'에서 가장 눈에 띈 배우는 박해일. 정말 보는 내내 반했다. 잘 생겼다는 걸로는 표현이 부족하다. 풋풋하고 순수한 매력에 따뜻함까지 장착한 미소년 느낌. 선역과 악역을 자유자재로 오고가는 정말 매력있는 배우다. 
 
애틋한 연애끝에 결혼까지 했지만 고단한 삶 속에서 점점 변해버린 사랑. 영화를 보면서 부모님의 젊은 시절을 상상해봤다. 엄마,아빠에게도 저런 시절이 있었을까? 아니 있었겠지. 누구에게나 인생 한 페이지 눈부시게 아름다웠던 추억 한 조각쯤은 있으니까. 
 

1인2역 영화 8편, 놀라운 연기력 발휘한 배우들

연기력 좋은 배우들만 할 수 있다는 1인2역 안녕하세요, 제나입니다. 요즘들어 영화 포스팅으로 자주 찾아뵙는 거 같아요. 오늘 포스팅할 주제는 [1인2역 영화]입니다. 한 배우가 여러 캐릭터를 ��

jennablog.kr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24)

  • 오렌지훈
    2020.08.14 20:27

    요즘 전도연씨가 잘 안나오네요
    연기 잘 하는데 말이죠
    잘 보고 공감하고 갑니다^^

  • 2020.08.14 22:41 신고

    다시봐도 좋은영화같아요 덕분에 영화리뷰 읽고갑니다.

  • 2020.08.14 22:59 신고

    영화 너무 재미있을거같아요 과거의 부모님을 만나는 내용이라니 정말 동화같고 좋네요~

  • 공수래공수거
    2020.08.15 08:08

    전도연이 1인 2역 연기를 했군요.
    박해일은 항상 출연하는 영화에 그 존재감을 보여 줍니다

    안본 영화인데 기회되면 보도록 해 봐야겠습니다.

    • 2020.08.19 20:49 신고

      전도연의 연기는 명불허전이었습니다. 박해일은 정말 ... 아직도 그 미소가 생각나네요 ㅎㅎㅎ

  • 2020.08.15 21:07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 앨리Son
    2020.08.15 22:58

    영화 장르에 드라마, 판타지? 라고 되어 있어서 의아했는데,
    왜 판타지 장르를 넣었는지 내용을 보니까 알겠네요^^
    지금의 부모님, 어르신들을 보면 '이 분들의 젊은 시절은 어땠을까?'
    라는 생각을 해볼 때가 있어요.
    부모님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는 영화 같아요.
    (부모님과 함께 봐도 좋겠습니다^^)
    박해일씨 정말 연기 잘하시는 배우죠~
    그 시절에는 훨씬 더 풋풋했을 모습에 반하실만 합니다^^

    • 2020.08.19 20:54 신고

      완전한 판타지물은 아니지만 그렇게 장르게 표시되어 있더라구요. 생각보다 전 아주 괜찮았어요. 전도연 1인2역 연기보는 재미가 쏠쏠했거든요. ㅎㅎ

      박해일은 정말...
      다른 영화에 나왔을때는 다소 까칠한 캐릭터들이 많았는데 이 영화에서는 남자임에도 어찌나 청순미를 뿜뿜하시는지.. 보는내내 반했어요 ㅎㅎ

  • 2020.08.15 23:00 신고

    안녕하세요 광복절 3일 연휴 잘 보내시고 공감~

  • 2020.08.16 00:43 신고

    백투더 퓨처 영화를 생각 나게 했어요. 전도연씨가 출연한 영화라 좋은 작품이라 생각해요.

  • peterjun
    2020.08.17 11:40

    어찌보면 우리네 주변의 흔한 추억들의 풍경이 아닌가 싶네요.
    그래서 더 와닿을수도 있을 것 같아요.
    출연 배우들이 정말 짱짱하네요. ^^
    박해일 배우는 스크린속이 아니면 만나기 힘든 배우같아요.

    • 2020.08.19 21:00 신고

      맞아요. 풋풋한 사랑이 세월이 흐르면서 권태로 변하는 경우도 참 많죠.

      배우들 면면이 화려하고 연기들을 너무 잘해서 보는내내 재미있게 감상했어요.

  • 아이리스
    2020.08.21 11:13

    아~이 영화 점알 잼있게 보았는데 오래전이라
    기억이 가물가물 다시한번 보고 싶어지는 영화네요
    연순과 진국의 사랑이 참 이쁘고 아름다웠는데
    결혼은 현실이라는 말이 생각나게 만드는 영화인 것 같아요
    능력없는데 착하기만해도 다른 사람에게 이용당하는 아빠..
    그런 사람이었기에 엄마에게 무작정 퍼주기만 했던게 아닌가 싶네요..

    • 2020.08.21 18:40 신고

      맞아요. ㅠㅠ 아이리스님이 정확하게 해석하신거 같아요.
      그렇게 착하고 따뜻한 사람이니 연순에게 끝없이 베푸는 사랑을 하지 않았나 생각합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더 영화가 슬프게 다가오네요. 현실이 뭔지.. 참..)

      젊은 시절 연순과 진국의 사랑은 보는내내 미소가 머금어지더라구요. 어쩜 그렇게 아름답고 예쁠 수가 있는지.. 이 영화를 한 3번정도 본거 같은데 또 보고 싶어요. ㅋㅋㅋㅋ

  • 2020.08.21 16:33 신고

    전도연이 나온다고 해서 흥미롭게 읽고 있었는데, 더 흥미로운 건 영화에 판타지적인 요소가 있었네요. 과거의 엄마를 만나고, 아빠까지 만나다니. 힘들다고 사라져 버린 아빠가 어떻게 되었을지도 궁금하고, 가끔 이런 옛날 영화가 보고 싶어질 때가 있는데 딱 제가 원했던 잔잔하면서도 매력 있는 그런 영화인 것 같아요. 오늘 바로 볼 수 있으면 봐야겠습니다 :)

    • 2020.08.21 18:43 신고

      엄마, 아빠의 젊은 시절 아름다운 사랑과 그걸 바라보는 딸의 모습. 참 아름답고 훈훈한 영화였어요.
      자극적이고 스릴넘치는 영화도 재미있지만 이런 아름다운 영화도 가끔씩 볼만하더라구요. 좋은 감상 되시길 바랄게요 ^^

  • 2020.09.12 21:23 신고

    저는 전도연이 나온 작품중에 인어공주 1인2역연기가 제일 실험적이고 신선했다 생각합니다 구독하고 갑니다 맞구독해요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