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양 가성비 맛집, 쌍둥이식당 동태탕 정식

밀양에 내려갈 일이 있을때마다 배달시켜 먹는 집이 있어요. 먹어보고 맛있어서 몇번 포스팅하기도 했었는데요.  '쌍둥이식당'이라는 가게에요. 음식맛이 집밥처럼 깔끔하고 반찬이 잘 나와서 좋습니다. 

 

이번에 시켜먹은 건 '동태탕 정식'입니다. 동태탕에 밥 2개, 반찬 4개로 구성되어 있고, 가격은 16,000원. 맛도 맛이지만 여기가 좋은건 배달비를 받지 않는다는 거에요. (예림,북부,용평 지역만 1,000원이고 그 외 시내 지역은 배달비가 없어요.) 

 

밀양 쌍둥이식당 동태탕 정식 리뷰

 

 

항상 시킬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배달이 빨라서 좋아요. 이번에도 30분도 안 걸렸습니다. 

 

 

밥 두개에 대형 용기에 담긴 동태탕, 거기에 제법 크기가 있어 보이는 반찬 4개까지.

 

혼자 살다보니 배달음식을 자주 시켜 먹는 편인데, 항상 느끼는게 재료를 아끼고 배달비도 챙기고, 최대한 이윤을 많이 내겠다는 업주들의 의지가 빤히 보여서 기분이 상할때가 여러번인데요. 

 

여긴 배달비를 따로 받지 않는데도 음식 퀄리티도 좋고, 양을 아끼지 않아서 마음에 들어요. 두 명이서 먹기에 부족하지 않습니다. 

 

 

반찬으로 풋고추무침, 두부조림, 어묵볶음, 계란장아찌가 왔네요. 

 

반찬은 주문할때마다 달라지더라구요. 보통 식당에서 딸려 나오는 미리 대량으로 만들어둔 오래된 반찬들 있죠? 예를 들면 깻잎지나 무말랭이무침같은.. 여기는 그런 반찬들이 아니라서 좋아요. 만든지 오래되지 않은 깔끔한 맛이 나요. 

 

 

동태탕은 쌀쌀해지기 시작한 요즘 날씨에 아주 잘 어울렸어요. 

 

큼직한 동태살의 식감이 좋았고, 콩나물이 들어가 얼큰하고 시원했구요. 제가 좋아하는 두부에 고니까지 들어있었습니다. 

 

 

동태에서 비린내도 안났습니다. 

 

 

짜지 않고 간이 적당해서 좋았던 계란장아찌. 

 

 

풋고추무침은 매콤한 양념에 아삭한 식감이 좋았습니다. 금방 만들어낸 티가 났어요. 

 

 

고추가루 양념이 올라가 있는 두부조림. 

 

담백한 두부와 매콤한 양념. 맛이 없을수가 없는 조합이에요. 

 

 

이건 어묵볶음입니다. 다른건 반찬이 자주 바뀌는데 어묵볶음은 시킬때마다 늘 오는 느낌이에요.  무난한 반찬이죠. 

 

밀양 쌍둥이식당 동태탕 정식 총평

조미료 맛 거의 없고, 집밥 먹는 기분으로 맛있게 먹었습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깔끔한 맛에 넉넉한 인심을 유지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재주문의사 80%) 

 

-> 내 돈주고 사먹은 후기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로그인한 사용자만 댓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댓글(2)

  • 아이리스
    2020.10.19 15:31

    밑반찬도 양이 푸짐한게 너무 좋은데요~
    탕이나 밥 종류는 아직 배달시켜 먹은적 없지만
    이렇게 집밥 처럼 배달되는 곳이 있다면 배달시켜 먹고 싶어요~
    저도 짱아지종류가 아닌
    그날 그날 만든 반찬 나오는곳이 좋더라구요..
    추석전에 출장간 신랑이 며칠전 집에왔거든요
    동태탕 좋아하는데 동태사러 가야겠어요..^^

    • 2020.10.19 20:43 신고

      네 오래된 장아찌나 절임반찬 같은게 아니라 금방 만든 반찬이라 더 만족스러웠던 거 같아요. 동태살에 고니도 푸짐했구요. 밀양 갈때마다 항상 시켜먹게 되네요.

      저는 배달음식이 좋은데 아이리스님은 요리랑 살림도 잘하시니 동태 직접 구매하셔서 뚝딱 뚝딱 잘 만드실거 같아요. 요즘같은 날씨에 따뜻한 동태탕 너무 좋죠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