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할리데이, 익숙한 올드팝의 향연

오늘 포스팅할 작품은 귀에 익은 80년대 올드팝의 향연이 펼쳐지는 영화 '할리데이'입니다. 국내에서 개봉 당시 흥행에 성공하진 못했고 대중적으로도 많이 알려지진 않은 작품이죠. 

 

저도 말만 들었지 제대로 감상한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2014년 개봉한 작품이니 개봉한지 6년이 지나 뒷북으로 감상하게 되었네요. 

귀에 익은 올드팝, 뮤지컬 영화 '할리데이'

제목: 할리데이 
개봉일 2014년 10월 16일 
장르: 뮤지컬
출연: 해나 아터튼, 애나벨 스콜리, 그렉 와이즈, 귈리오 베루티
러닝타임: 97분 
감독;다니아 파스퀴니, 맥스 기와

 

영화 할리데이 줄거리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매디와 테일러는 자매사이. 

 

언니 매디가 사랑에 실패해 실연에 빠져 있는 걸 본 동생 테일러는 여행이나 가서 기분전환을 하고 오라고 말합니다. 동생이 추천해 준 여행지는 해변이 아름다운 이탈리아 풀리아. 

 

 

동생이 그 곳을 추천해준 이유는 과거 자신이 한 남자와 사랑에 빠졌던 장소이기 때문이죠. 

 

언니 매디는 동생의 제안을 받아들여 이탈리아 풀리아로 향하고, 동생을 부릅니다. 동생 역시 옛사랑의 추억을 떠올리며 언니에게로 향합니다. 

 

 

동생은 그곳에서 놀라운 소식을 듣게 됩니다. 언니가 결혼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 심지어 언니의 결혼 상대가 바로 자신이 예전에 사랑했던 남자였던거죠. 

 

언니의 행복을 위해 동생은 그런 사실을 비밀로 하고 언니의 결혼을 돕기 시작하는데.. 

 

추억은 소환했지만 영화적 완성도는 글쎄 

 

영화 할리데이는 뮤지컬 영화입니다. 뮤지컬영화라면 어깨춤이 절로나는 신나는 춤사위와 강렬한 음악이 먼저 연상되기 마련인데요. 이 영화는 뮤지컬 영화가 줄수 있는 흥겨움은 살짝 약합니다. 

 

하지만 영화 속에 등장하는 노래 자체는 귀에 익은 곡들이 많아서 흥얼흥얼 따라하긴 좋아요. 

 

 

<The Power Of Love> <Girls Just Want To Have Fun> <Venus> <Wake Me Up Before You Go-Go> 등등.. 80,90년대 청춘을 보내신 분들이라면 충분히 알만한 곡들로 채워져 있어요.

 

왬, 마돈나,바나나라마, 휘트니휴스턴,조지 마이클, 뱅글스, 듀란듀란 등의 주옥같은 명곡들이 흘러나옵니다. (그 명곡들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편곡이 밋밋했다는 게 살짝 아쉽지만요.) 

 

 

그래도, 훈훈하게 잘생긴 남주 귈리오 베루티와 매력넘치는 여배우 해나 아터튼, 거기에 지중해의 아름다운 영상미를 감상하는 재미는 있습니다. 

 

 

뮤지컬 영화 추천,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0편

안녕하세요, 제나입니다. ^^ 오늘은 뮤지컬 영화를 추천해드릴까 하는데요. 제가 스릴러 다음으로 좋아하는 장르가 바로 뮤지컬이에요. 뮤지컬 영화는 영상이 아름답고, 귀를 즐겁게 하는 음악

jennablog.kr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반응형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7)

  • 드림사랑
    2020.12.03 16:20

    앗 이런영화는 정말 좋더라구요
    킬링타임으로 좋은것같아요
    춤도 음악도 줄거리만 좋으면 좋은데
    가끔 엉뚱한방향으로가서 안좋은것도이지만요 크흠

    • 2020.12.12 09:57 신고

      네 아무생각없이 보기에는 아주 좋은거 같아요 ㅎㅎ

  • 2020.12.03 21:35 신고

    감사해요.구독 합니다.우리 소통해요

  • 공수래공수거
    2020.12.04 08:42

    추억의 노래를 들을수 있다는것만으로도 보고 싶어지는 영화입니다^^

    • 2020.12.12 10:00 신고

      정말 노래는 다 아는 노래들인데 편곡이 살짝 심심하긴 했어요. ㅎㅎ

  • 아이리스
    2020.12.05 16:58

    80년도 올드팝을 버무려 앵간하면 흥행에 성공했을텐데
    실패하다니...했는데 역시 좋은 양념을 가져다
    맛을 제대로 살리질 못한 것 같네요
    멜로영화를 좋아하지만 이런 멜로는 시른데~
    언니의 결혼상대자가 옛 사랑이라니..
    비록 스토리는 진부하지만 익숙한 올드팝을
    들을 수 있다니 일단 한번 찾아봐야겠네요
    왬~도 너무 오랜만이라..ㅎㅎㅎ

    • 2020.12.12 10:08 신고

      배우들 비주얼도 괜찮고 음악 선곡도 괜찮았는데, 전체적으로 뮤지컬 특유의 신남? 경쾌함은 많이 느껴지진 않았어요.

      그래도 다 아는 노래들이라 (뮤지컬 영화보면 처음에는 거의다 모르는 노래잖아요? 근데 이건 뭐 워낙 유명한 노래들이라 따라부르게 되더라구요.) 아주 좋았어요.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