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MOVIE/영화 & 영화인
  3. 사운드 오브 뮤직 ost, 뮤지컬 영화의 교과서

사운드 오브 뮤직 ost, 뮤지컬 영화의 교과서

dvd로 소장하고 해마다 꺼내보는 영화가 있습니다. 개봉한 지 50년이 훌쩍 넘은 고전영화의 걸작 <사운드 오브 뮤직>입니다.

 

노래부르는 걸 좋아하는 수녀 마리아가 애 딸린 홀아비 폰 트랩 대령 집에 가정교사로 들어가 아이들과 친해지고 대령과 사랑에 빠진다는 내용. 복잡하지 않은 단순한 스토리에 고막을 정화시켜주는 희대의 명곡들로 가득한 영화죠.

 

<사운드 오브 뮤직> 제목이 생소하신 분이라도 노래를 들려주면 바로 '아 이 노래!' 하실 겁니다. 어린이부터 나이든 어르신까지 '도레미송'을 모르는 분들은 아마 없겠죠. 오늘은 들을때 마다 행복해지는 '사운드 오브 뮤직' ost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명곡들의 향연 사운드 오브 뮤직 ost

 
 
제목
The Sound of Music
감독
로버트 와이즈
출연
줄리 앤드류스, 크리스토퍼 플러머, 엘리노어 파커, 리처드 헤이든
개봉년도
 1965년 (미국) 1969년(한국)
장르/러닝타임
 뮤지컬 (174분)

My Favourite Things

사랑스러운 아이들

가정교사 마리아(줄리 앤드류스)가 천둥번개가 무서운 아이들을 달래주며 부르는 노래. 우울하고 슬플때 제일 좋아하는 것들을 떠올려 보라는 내용입니다. 개인적으로 사운드 오브 뮤직 ost중에 제일 좋아하는 곡.

 

수없이 많이 커버된 곡인데 제 기억에는 배우 이혜영(코코 이혜영 말고 영화감독 이만희 딸 이혜영)이 무릎팍도사에서 불렀던 버전이 오랫동안 기억이 남네요. 사실 그녀는 뮤지컬 '사운드 오브 뮤직'으로 데뷔했었죠. 

 

기분좋아지는 노래

 

So Long, Farewell

 

폰 트랩(크리스토퍼 플러머) 대령가 연회 파티에서 아이들이 선보인 공연곡. 단순한 멜로디의 반복이긴 하지만 재미있는 가사와 아이들 각각의 매력때문에 지루하진 않죠. 특히 막내 꼬마 그레틀(킴 커래스) 솔로 파트 부분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

축하공연

 

이 곡은 영화 후반부 오스트리아 민요대회 출전곡으로도 쓰입니다. 군인들에게 쫓기는 상황이라 원곡버전보다는 곡의 템포가 많이 빠른 편. 

 

Sixteen Going On Seventeen

10대의 풋풋한 사랑

 

폰 트랩의 장녀 리즐(샤미안 카)과 군인 랄프(다니엘 트러히티)가 몰래 만나 같이 부르는 노래입니다. 16살 리즐의 현재 심경과 1살 더 많다고 훈수두는 17살 랄프의 대화로 이뤄진 곡. 참 예쁜 커플이었는데 영화 후반부 랄프의 배신은 충격.  

 

노래,연기 못하는게 없는 줄리 앤드류스

 

리즐과 마리아가 함께 부른 버전도 있습니다. 

 

Do-Re-Mi (도레미송)

 

권위적이고 엄격한 폰 트랩 대령의 출장(?)을 틈타 아이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을 보내는 마리아. 음악을 전혀 모르는 아이들에게 음계에 대해 쉽게 설명하듯 부르는 노래입니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최고 히트곡. '도는 도라지의 도, 레는 둥근 레코드..' 전 세계 수 많은 번안 버전이 있습니다.

 

전 세계 메가 히트송 도레미송

 

Maria (마리아)

 

 

수녀원 수녀들이 마리아에 대해 평가하는 곡. 수녀될 자질이 안 보이는 마리아를 어쩌면 좋냐며 한탄하는 내용. 

 

The Sound Of Music (사운드 오브 뮤직)

 

 

도입부에서 아름다운 오스트리아 자연 경관과 더불어 흘러나오는 곡. 영화 중반부 아이들이 새엄마가 될 엘자 남작 부인(엘리터 파커)앞에서 부르는 곡이기도 하죠. 잔잔하면서 마음이 편안해지는 노래. 

 

- 뮤지컬 영화 추천,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0편

 

뮤지컬 영화 추천, 다시 보고 싶은 영화 10편

안녕하세요, 제나입니다. ^^ 오늘은 뮤지컬 영화를 추천해드릴까 하는데요. 제가 스릴러 다음으로 좋아하는 장르가 바로 뮤지컬이에요. 뮤지컬 영화는 영상이 아름답고, 귀를 즐겁게 하는 음악

jennablog.kr

 

The Lonely Goatherd (외로운 양치기)

 

마리아가 아이들과 함께 꼭두각시 인형극에서 부른 곡. 흥겨운 멜로디와 요들송 창법이 인상적인 곡입니다.  

 

 

Edelweiss (에델바이스) 

도레미송과 함께 대중적으로 가장 많이 알려진 곡. 폰 트랩 대령이 기타를 치며 매력적인 중저음 매력을 발산한 곡이죠. 장녀 리즐이 화음을 넣어주며 화기애애한 분위기 연출.

 

 

Climb Ev'ry Mountain

 

어려운 일이 닥쳐도, 힘든 일이 있더라도 이겨내라는 응원의 메세지가 담긴 노래. 가사 내용처럼 멜로디도 웅장합니다. 원장 수녀가 마리아를 격려하며 불러주는 곡으로 엔딩부분 합창 버전도 있습니다. 국내 가수 중에는 인순이가 열린음악회나 오디션 프로 축하 무대 같은 곳에서 즐겨 부르는 편. 

 

Something Good

 

썸타던 대령과 마리아가 마침내 연인으로 발전한 뒤 함께 부르는 곡. 

 

 

 

그 외, Morning Hymn And Alleluia-미사시간에 수녀원 수녀들이 부른 합창, I Have Confidence-수녀원을 나와 대령의 집으로 가는 장면에서 마리아가 부른 곡, 몇몇 경음악까지.. 수 많은 명곡들로 가득합니다. 

 

영화 '사운드 오브 뮤직'의 곡들은 개봉한지 수십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전 세계에서 불려지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팝스타 아리아나 그란데, 그웬 스테파니가 샘플링을 하기도 하고, kbs2 남자의 자격 패밀리 합창단 전국대회 출전곡으로 쓰이기도 했죠. 전 세대를 아우르는 명곡이 주는 감동은 세월이 흘러도 변치 않는거 같네요. 

 

인생은 짧고 예술은 길다

 

중후한 매력을 발산하며 에델바이스를 열창했던 배우 크리스토퍼 플러머는 올해 별세했고, 귀여운 꼬마아이들은 어느덧 중년을 훌쩍 넘긴 나이가 되었습니다. 세월무상이죠. 그나마 고령임에도 꾸준한 작품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줄리 앤드류스가 위안이 되네요. 앞으로도 다양한 작품에서 활약해주길 희망합니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SNS 공유하기
💬 댓글 8
logo

저도 사운드 오브 뮤직은 티브에서 할 때 마다 보게되더라구요
크리스토퍼 플로머가 에델바이스를 부르며 나타날 것 같은데..ㅠ.ㅠ
아이들이 벌써 중년이 되었을 정도로 오래된 영화임에도
사운드 오브 뮤직은 그리 오래된 영화 같지가 않아요
명곡은 역시 언제들어도 감동이에요..^^
마리아가 도레미송 부를 때 입은 원피스 탐나네요..ㅋㅋㅋ

logo

정말 티비특선영화로 나올때마다 너무 반갑고 (분명 dvd로 소장중인데도 티비에 뜨면 막 횡재한거 같고 그런 느낌? ㅎㅎ 제가 이 영화를 정말 사랑하긴 하나봐요. ㅎㅎ)

어릴때 대령의 매력에 푹 빠졌었는데, 말씀하신대로 지금이라도 에델바이스를 부르며 등장할거 같은데 세월 이기는 장사는 없네요. 그래도 작품은 영원하니까 언제든 그리울때 또 꺼내볼 수 있어서 그걸로 위안을 삼아야겠어요. ㅠㅠ

사실 몇해전 아이들이 45년만에 한자리에 다시 모였다는 기사와 사진을 보고 달라진 모습에 충격받긴 했어요. (전 티비 특선영화로 처음 접했기 때문에 그렇게 오래된 영화인줄 몰랐거든요. ^^ 원피스 덕후신지라 바로 마리아 원피스가 딱 눈에 들어오셨군요. ㅎㅎ 저런 스타일도 잘 어울리실 거 같아요 ^^

logo

아이들이 한자리에 모였었군요
전 변한모습 안보고 싶네요..ㅎㅎㅎ

마리아 원피스 스타일 바로 구매하였구요
친구들과 12월 제주 여행가는데
앞치마 컨셉으로 맞춰입기로 했어요..ㅎㅎㅎ

logo

오 너무 기대가 되요 ^^ 어떤 걸 사입으셨을지 궁금하네요. 12월 제주여행 포스팅이 벌써부터 기다려지는데요? ㅎㅎ

logo

작년 강연으로 접했었기도 해서 다시 한번 찾아 보고 싶은 영화였는데
아직 보질 못했습니다
영화 내용이 선명히 생각나지 않아 다시 봐야 할 영화입니다

logo

영화 내용은 단순한 편이고 음악이 참 좋습니다.

logo

사운드 오브 뮤직~
정말 명작 중에 명작이죠.
얼마나 많이 봤는지 셀 수가 없네요.
엄마도 정말 좋아하셔서, 방구석 시네마로 함께 많이 보곤 합니다^^

logo

저도 이걸 몇번을 봤는지 카운팅할 수 없어요 ㅠㅠ 아마 제가 살면서 가장 많은 재관람을 한 영화가 아닐까 싶어요. ^^

귀여운 아이들 보는 재미와 멋진 음악들까지 정말 명작이라는 말이 딱 어울리는 영화같습니다.

이름을 저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