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MOVIE/영화리뷰
  3.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 추악한 부모들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 추악한 부모들

· 댓글 0 · 제나

오랜만에 재미있는 한국 영화를 한 편 봤습니다. 연기파 설경구,천우희 주연에 오랜만에 얼굴을 드러낸 '천만요정' 오달수가 함께 한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라는 작품입니다. 

 

요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학교폭력을 주제로 하고 있는데요. 괴물이 된 자식들을 맹목적으로 감싸려는 추악한 부모들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그렇게 키워서 뭐하니, 어긋난 자식 사랑

니 부모 얼굴이 보고싶다

 
 
제목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I want to know your parents)
감독
김지훈
출연
설경구, 천우희, 문소리, 오달수, 고창석, 김홍파, 강신일
개봉일/관람등급
2022.04.27 / 15세
장르/러닝타임
드라마 / 111분
쿠키영상
없습니다

영화를 보다보니 오랜만에 복귀한 오달수 배우가 눈에 띄네요. 과거 미투 관련 가해자로 지목되었다가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하는데요.

이번 영화에서는 아들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수단 방법 안가리는 아버지 역을 맡아 열연했습니다. 연기 하나는 정말 잘하네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줄거리

-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피해자 김건우 엄마 역 문소리

난다 긴다하는 잘 사는 집 아이들이 다니는 명문 국제중학교.

어느날 '김건우'라는 학생이 호숫가에서 생명이 위독한 상태로 발견됩니다. 

담임 송정욱 역 천우희

건우가 담임 선생님에게 남긴 편지에는 그동안 자신이 학교에서 괴롭힘을 당해왔다는 사실과 함께 4명의 가해자 이름이 적혀 있었죠. 이름은 도윤재, 박규범, 정이든, 강한결. 모두 한가닥 하는 집안 자식들입니다. 

(도윤재-병원 이사장 아들/ 박규범-전직 경찰청장 손자/ 정이든-국제중 교사 아들/ 강한결-변호사 아들)

 

자식들의 죄를 덮을 궁리에 여념없는 학부모들

놀란 가해자 부모들이 교장실에 모여 대책 회의에 나섭니다. 자기 자식은 절대 그럴 리 없다며 대수롭지 않게 대응하지만 속은 새까맣게 타들어 갑니다. 

 

가해자 부모들은 자식을 범죄자로 만들지 않기 위해 자신들이 가진 돈과 권력, 지위를 총동원합니다. 변호사(설경구), 병원 이사장(오달수)은 피해자 건우의 핸드폰을 몰래 슬쩍해 증거 영상을 없애버리구요. 전직 경찰청장(김홍파)는 입김을 넣어 수사를 종료시켜 버립니다. 

홀로 외롭게 싸우는 기간제 교사 송정욱(천우희)

이런 학부모들을 상대로 담임 선생님 송정욱은 진실을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하지만 역부족.

진실을 덮으려는 무리들의 갖은 회유와 협박을 받게 되고, 유력한 증거였던 건우의 편지마저 교장선생님께 빼앗기게 됩니다. 그 와중에 의식불명이던 피해자 김건우는 사망하고..

 

법정 재판이 열리고

 

또 다시 시작된 경찰 수사. 

 

어제의 동지가 오늘의 적. 가해자 3명은 입을 맞춰 변호사 아들 강한결에게 죄를 덮어씌우고, 변호사 강호창은 아들을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재판에 임합니다. 

아들의 무죄를 밝힐 수 있을까?

 

하지만 재판 과정에서 가해자 3명의 위증은 계속 되고, 유일한 목격자였던 지호마저 돈에 매수되어 거짓 증언을 남발합니다. 불리하게 돌아가는 재판. 강호창 변호사는 진실을 밝힐 수 있을까요? 

 

돈에 매수되어 거짓 증언을 하는 유일한 목격자 지호(노정의)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 감상후기

"우리 애는 그럴 리 없어요. 우리 애가 얼마나 착한데요." 

자식들이 사고 쳤을때 일부 부모들이 흔히 하는 말이죠. 남의 일은 명쾌하게 선악을 구분하던 분들이 자식 일이라면  옳고 그름, 선과 악의 경계가 모호해집니다. 일단은 자식 편부터 들게 되는게 인지상정이랄까요. 

 

이 영화 역시 그릇된 자식 사랑에 빠진 부모들의 추악한 민낯들로 가득차 있습니다. 악마같은 행동을 하는 자식의 모습을 영상으로 확인하고서도 누구 하나 눈물 쏙 빠지게 야단치지 않습니다. 그저 자식을 범죄자로 만들지 않기 위해 수단 방법 가리지 않고 전전긍긍할 뿐이죠. 

 

이름값에 비해 존재감이 아쉬웠던 문소리

 

그렇게 자식을 괴물로 키워내서 뭐할까 싶어요. 부와 권력만 있다면 성공한 인생일까요. 자기들이 괴롭히던 애가 죽었는데 낄낄거리며 문자를 주고 받는 가해자들. 내 자식 하나만 그래도 정말 소름끼치고 무서울거 같은데 그런 애들이 삼삼오오 끼리끼리 모여 절친이라니 참 무서운 세상이네요. 

 

영화 '니 부모 얼굴이 보고 싶다'는 속시원한 사이다 결말을 제공하진 않습니다. 현실은 영화보다 더 하니까 나름 현실적인 결말이라고 해야 할까요.  답답한 현실과는 다른 통쾌한 결말을 영화에서나마 느끼고 싶었는데 그점은 살짝 아쉽네요. 개운하지 않고 씁쓸했지만 그래도 볼만한 영화였습니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 댓글 0

이름을 저장합니다.

profileimage
MOVIE, IT&INTERNET, LIFE BLOG
이모티콘창 닫기
울음
안녕
감사해요
당황
피폐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댓글창에 입력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