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MOVIE/추억의 영화
  3.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 고소영 임창정 그리고 차승원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 고소영 임창정 그리고 차승원

· 댓글 2 · 제나

예쁜 배우 고소영, 연예계의 팔방미인 임창정이 주인공으로 나오는 영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을 감상했습니다. 메인 스토리는 야구심판과 톱스타 여배우의 사랑이야기거든요. 영화를 보다보면 줄리아 로버츠, 휴 그랜트 주연의 로코물 '노팅힐'이 자연스럽게 떠오르더라구요. 이른 바 한국판 노팅힐이랄까. 

 

예쁘고 잘나가는 톱스타와 평범한 외모의 야구심판. 현실에선 절대 안 이루어 질 것 같은 느낌인데, 영화 속에서는 어떨까요? 영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줄거리, 결말, 감상후기입니다. 

야구심판과 여배우의 사랑이야기,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영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포스터
포스터에서 스포하기 있기 없기?

 
 
영문제목
If Sun Rise Up From West
감독
이은
출연
고소영, 임창정, 원창연, 송영탁
개봉일/관람등급
1998.12.19 / 15세 관람가
장르/러닝타임
 로맨스 / 100분

감독은 이은. 대중들에게 많이 알려진 감독은 아닙니다. 연출보다는 영화 제작 참여를 많이 하신 분입니다. '건축학개론','관능의 법칙','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등등의 영화 제작에 참여했습니다.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은 고소영, 임창정, 차승원 조합으로 개봉 당시 화제를 모은 바 있는데 공식(연감)통계 서울 관객 기준 145,752 관객수를 기록하며 큰 흥행은 하지 못했습니다.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줄거리

고소영,임창정
참으로 풋풋하구나

인상 좋고 착하게 생긴 교통 의경 범수(임창정). 

수수하게 꾸몄지만 숨길 수 없는 미모의 소유자 여대생 현주(고소영). 

뭔가 안 어울리는 듯 어울리는 조합의 남녀주인공입니다. 

 

어느 날, 현주는 겁도 없이 무면허 운전을 하다 접촉사고를 냅니다. (이런 훈훈한 로코물에 무면허 운전이라니.. 이건 빼박 범죄에요. 영화니까 그냥 넘어갑시다.) 아무튼 이 광경을 목격한 범수는 현주의 운전 강사를 자처하며 열심히 운전 연습을 시켜줍니다. 

미녀와 훈남의 만남

야구 선수가 꿈이었던 범수. 하지만 이런 저런 이유로 야구 심판으로 꿈을 바꾼 상태. 반면 현주의 장래희망은 연기자입니다. 서로의 꿈과 인생에 대해 논할 정도로 가까워진 두 사람은 편지를 주고 받으며 공감대를 형성해 나갑니다. 

 

예쁘고 매력있는 현주에게 푹 빠진 범수는 용기를 내어 자신의 감정을 고백하지만, 현주는 범수의 마음을 받아주지 않습니다. 당장의 사랑보다는 자신의 미래를 위해 유학을 떠나버리죠. 

 

꿈을 이룬 현주와 범수
말하는 대로 이루어진다

그렇게 몇 년의 세월이 흐르고, 마침내 각자의 꿈을 이룬 두 사람. 

 

범수는 야구 심판이 되었고, 현주는 유학중 매니저의 눈에 띄어 연기자로 데뷔, 톱스타 대열에 오르며 승승장구합니다. 활동명도 '유하린'으로 변경. 이쯤되면 남녀 주인공의 사랑을 방해하는 능력남이 등장할 때죠? 

 

차승원
흠칫. 쓸데없이 심하게 멋진 이분은 누구?

이 훤칠한 분은 라면 회사 ceo 지민(차승원).  젊고 잘생긴데다 능력까지 갖춘 완벽남이죠.

 

차승원과 고소영
난 이 조합 찬성일세

현주에게 저돌적으로 대쉬하는 지민. 서브 남주 차승원 미모가 후덜덜합니다. 선남 선녀의 만남이랄까.  

차승원 산타코디
설렘 한 바가지

개인적으로 임창정 팬이긴 하지만 리즈 시절 차승원의 폭풍 간지를 따라 잡기는.. 역부족으로 보이네요. (눈물). 

 

아무튼, 범수 역시 tv에 나온 현주의 모습을 보게 되고, 현주를 향한 자신의 마음을 재확인하게 됩니다. 하지만 이제는 '가까이 하기엔 너무 먼 당신'이 되어버린 현주. 

톱스타 유하린 역 고소영
톱스타 유하린

하지만 이대로 끝나면 영화가 아니겠죠? 1루수 심판 범수 경기에 톱스타 하린이 시구자로 참석하게 됩니다. 다시 만난 두 사람은 꿈을 이룬 것을 자축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내게 됩니다.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결말

[경고*스포일러가 있습니다*]

 

야구 심판 회식날. 톱스타 현주가 등장해 범수의 기를 살려줍니다. 놀란 고참 심판은 현주에게 한 가지 제안을 하죠. 한국시리즈 시구 해주면 주심 자리를 양보하겠다는 것. 초보 심판인 범수에게는 정말 파격적인 제안입니다. 현주는 흔쾌히 오케이 콜.  

 

한편 능력남 지민은 여전히 현주에게 들이대고 두 사람의 교제한다는 기사가 스포츠신문 1면에 실립니다. 마지못해 기자회견장으로 향하던 현주. 지민이 건넨 기자회견 질문리스트를 읽다 범수의 흔적을 발견하죠. 뭔가 깨달음을 얻은 현주는 바로 야구장으로 직행합니다. 

 

시구자로 등장한 현주. 그 와중에 라면회사 사장 지민과 톱스타 현주의 결혼 소식이 야구장 방송으로 전국에 생중계되고 이를 본 범수는 크게 낙담합니다. 시구를 끝낸 현주는 범수에게 편지를 건네고 돌아 서는데.. 편지를 본 범수는 현주의 이름을 크게 외칩니다. 이후 결말은.. 

 

결말 사진
행쇼.

결말은 이 사진으로 대신할게요. 

 

풋풋하고 아름다운 영화 '해가 서쪽으로 뜬다면'

고양이상 미녀의 선두주자 고소영

 

아무래도 내용이 내용인 만큼 줄리아 로버츠 주연의 '노팅 힐'이 생각날 수 밖에 없습니다.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이 영화가 노팅힐 따라 한거다 이러는데..엄밀히 말해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이 먼저 나왔습니다.따라 한 거 아니에요.) 개인적으로 노팅힐에 꿀릴 거 1도 없다고 생각함. 한국인 정서에는 오히려 이 영화가 더 잘 맞는거 같아요. 

 

아무튼 두 여배우를 직접적으로 비교하긴 무리가 있지만, 저는 고소영 연기 나쁘지 않았습니다. 영화 속에서 너무 예쁘게 나왔고 톱스타 여배우 역할도 찰떡같이 잘 어울렸어요. 고양이상 미녀인 고소영에겐 이런 역할이 딱. 

노팅힐보다 난 이게 더 낫다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은 스토리도 훈훈하고 보는 내내 따뜻함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영화입니다. 지금 보면 다소 촌스럽게 느껴질 수 있지만 그 촌스러움 마저도 사랑스럽습니다. 클리프 리차드의 명곡 'Early in the morning' ost도 영화 내용과 너무 잘 어울렸죠. 

 

불후의 명곡

comment

1. 리메이크 해도 괜찮을듯.

(고소영 역 손예진, 임창정 역 류승범, 차승원 역 주지훈. 내 맘대로 가상캐스팅) 

2. 소탈하고 순수했던 90년대. 요즘 사람들은 화가 너무 많아. 

3. 과하게 예쁜 고소영, 풋풋했던 임창정. 

 

개인적인 평점 8.5 

영화 '해가 서쪽에서 뜬다면' 에 대한 제 평점은 10점 만점에 8.5점 입니다. 진부하지만 진솔한 이야기. 마지막 엔딩씬은 두고두고 생각날 거 같네요. 

 

[MOVIE/추억의 영화] - 영화 언니가 간다, 고소영 조안

 

영화 언니가 간다, 고소영 조안

고소영, 이범수, 조안이 출연한 2007년 영화 <언니가 간다>를 오랜만에 감상했습니다. 여배우로써의 이미지보다는 광고모델, 미남배우 장동건의 아내로 친숙한 고소영의 로맨틱코미디 영화인데

jennablog.kr

[MOVIE/추억의 영화] - 안재욱, 김혜수 영화 찜 (Tie a Yellow Ribbon) 웰메이드 로맨틱코미디

 

안재욱, 김혜수 영화 찜 (Tie a Yellow Ribbon) 웰메이드 로맨틱코미디

어릴 적 학창시절 저는 김혜수와 안재욱의 왕팬이었어요. 일요일 아침드라마 짝을 보기 위해서 달달한 늦잠도 포기하고 일찍 일어나서 본방사수를 했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ㅎㅎ 김혜수와 안재

jennablog.kr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 댓글 2
logo

읽어 내려오다 능력남 등장에서 빵~터졌습니다~ㅎㅎㅎ
정말 다들 풋풋하네요
요즘 차승원 보면서 나이는 못속인다 생각했는데
리즈시절은 정말 음~~훈훈~좋아 좋아
이 영화 보았는데 워낙 오래되었고 저한테 크게 어필하지 못했는지
기억이 가물가물~
솔직히 이때만해도 임창정을 그닥 좋아하지 않았던 시절이라
임창정이 남주라는게 마음에 들지 않아 잼있게 보진 않았던 것 같아요
지금은 임창정의 연기를 높게 평가하고 있으니
다시보면 느낌이 다를 것 같네요..^^

logo

확실히 리즈시절과 비교하면 나이든게 보이긴 하는데, 그래도 차승원은 참 멋지게 늙어가고 있는거 같아요. (삼시세끼에서 보여준 주부스킬을 보면서 사람이 달라보였어요 ㅎㅎ)
저도 개봉당시에는 그저그랬거든요. 그런데 세월이 흐른 다음에 재감상할때는 또 느낌이 다르더라구요. 최신영화에서는 느낄 수 없는 담백하고 기분좋은 촌스러움이랄까.. ㅎㅎ 아무튼 즐겁게 감상했어요. ^^

이름을 저장합니다.

profileimage
MOVIE, IT&INTERNET, LIFE BLOG
이모티콘창 닫기
울음
안녕
감사해요
당황
피폐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댓글창에 입력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