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휘트니(Whitney) 감상기, 내 인생 최고의 디바 휘트니 휴스턴

저는 팝가수 휘트니휴스턴의 열렬한 팬이었어요.

학창시절 공부할때도, 등하교길에서도, 독서실에서도 늘 휘트니의 노래를 들으면서 위로를 받곤 했었죠.

휘트니휴스턴의 앨범이란 앨범은 죄다 구입해서 소장했고, 모든 앨범의 노래가사를

달달 외울만큼 너무나도 사랑한 아티스트였습니다. 노래방에서 무리하게 따라하다가 목도 여러번 상했었구요.

머라이어캐리가 잘한다, 휘트니휴스턴이 잘한다를 놓고 친구들과 설전을 벌이기도 했었습니다.


하지만, 그랬던 저도 성인이 되고 바쁜 생활인이 되어가다보니 차츰 음악과는 멀어지게 되었어요.

그 시기와 맞물려, 휘트니 휴스턴도 여러 사건사고들을 거친 이후, 그 특유의 쨍하고 파워풀한 목소리도

점점 힘을 잃어갔구요. 

그러던 어느날 뉴스를 통해 접하게 된 그녀의 사망소식. 망치로 머리를 심하게 얻어맞은듯한 충격.

소주를 한잔 하면서 예전 cd들을 꺼내서 노래를 듣는데 그날 얼마나 많이 울었던지..


휘트니휴스턴의 일대기를 다룬 다큐영화 [휘트니]가 나왔다는 소식을 들었을때도 선뜻 그 영화를 볼 용기가 안났어요.

영화를 보고 또 힘들어질까봐 그냥 미루고 있었죠. 

그런데 최근 [보헤미안 랩소디] 영화를 보고나서 음악이 주는 벅차오르는 감동을 받고 난 뒤에, 

용기를 내어 [휘트니]를 vod를 통해 만날 수 있었습니다.


물론, 두 영화의 성격은 완전히 다르지만요.



영화 휘트니 기본정보

장르는 다큐영화에요, 생전의 휘트니와 주변가족들의 이야기들이 나오구요. 2018년 8월 23일 개봉.
러닝타임은 120분입니다. 케빈 맥도날드 감독 작품이에요. 주인공은 당연히 휘트니휴스턴. 

영화 휘트니 감상기

다큐영화에 특별히 줄거리랄것이 없죠. 세계적인 팝 디바 휘트니휴스턴의 흥망성쇠를 
담담하게 그려나가는 영화입니다.  

I Wanna Dance with Somebody
Who Do You Love
Greatest Love Of All
I Will Always Love You
How Will I Know 
I Have Nothing 

등등 주옥같은 휘트니휴스턴의 명곡들이 영화속에서 등장합니다. 
주변인들이 휘트니에 대해서 추억하는 인터뷰 내용들과 생전의 활동영상들도 이어지구요.
보디가드에서 함께 호흡을 맞췄던 케빈코스트너도 인터뷰에 등장하네요. 




물론, 영화가 사실적으로 그려지는 다큐영화다 보니, 휘트니의 이쁘고 화려한 모습만 등장하진 않는데요.
바비브라운과의 불화와 여러가지 사건사고를 거치면서 점점 추락해가는 디바의 모습을 여과없이 보여줘요.
영화 후반부에 망가질대로 망가진 목상태의 라이브영상도 나옵니다. 
휘트니의 오랜 팬으로서 차마 그 영상은 볼 수 없어서 스킵했네요 ㅠㅠ




영화를 보면서 든 생각은 역시 휘트니휴스턴이라는 것, 그 파워풀한 두성과 

벨팅, 소울감성은 그 어떤 가수도 따라갈 수 없다는 것. 영화 소개 영상에서도 나오죠.

“그 누구도, 노래로는 휘트니를 못 따라가요”



미모와 실력, 인기,명예 모든것을 다 가지고 있던 화려한 여가수.

 



언제나 이렇게 아름다운 모습으로 팬들을 행복하게 해줄 것만 같았던 휘트니.


하지만, 잘못된 선택들과 행동들의 결과는 그녀의 재능을 점점 빼앗아갑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던 아름다운 보이스는 어느덧 갈라지고 허스키해져갔고, 매력있던 외모도 점점 망가져가죠.

기량은 점점 퇴보하고, 슬럼프를 타개하기 위해 휘트니라는 이름을 걸고 세계투어공연에 나서지만,

공연을 할 상태가 아닌데, 무리하게 강행한 공연의 퀄리티는 안봐도 뻔하죠.

오랜 팬들마저 실망하게 만든 어처구니없는 라이브를 보여주게 됩니다. 

 

2010년에 한국에 휘트니가 왔을때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으로 관람을 간적이 있었는데요.

계속해서 기침을 하고, 탁한 목소리로 힘들어하는 모습을 보면서 너무 많이 안타까웠습니다.

세계적인 디바이자 내가 제일 좋아했던 가수 휘트니를 본다는 설렘에 들떠서 갔다가,

집으로 돌아올때는 예전 목소리와 기량을 중년의 나이에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한국가수 이선희가 진짜 가수지.. 이런 생뚱맞은 생각만 하며 돌아왔던 기억이 있네요.


하지만...


그래도 제 인생 최고의 디바는 이전에도, 이후에도 여전히 휘트니휴스턴이에요.

비록 인생의 후반부에 안좋은 모습들만 보여주긴 했지만, 

그녀가 남긴 아름다운 음악들은 여전히 제 가슴속에서 영원히 남아있을 거구요.

전성기 시절 그녀가 보여준 음악적 퍼포먼스는 절대 잊지 않을 거에요. 

영화속 마지막 엔딩 라이브 영상에 나오는 I Have Nothing 

노래속 가사처럼 휘트니휴스턴에게는 팬들이 없다면 아무것도 가진게 없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자신의 노래를 사랑해주는 팬들과 함께 했을때  제일 행복한 미소를 지었던 가수였으니까요. 


개인적인 평점

이 영화에는 평점을 따로 매기고 싶진 않아요. 그냥 휘트니에 대한 팬심으로 감상한 영화.
그래도 혹시나 이 영화를 보실 분들을 위해 몇가지 언급하자면,
인터뷰가 너무 많고, 그에 비해서 노래들이 상대적으로 많이 등장하지 않아서 좀 아쉬웠어요.
다큐영화가 주는 잔잔한 감동보다는 휘트니에 대한 안쓰럽고 씁쓸한 마음만 들었던 영화입니다. 

영화감상기로 시작했던 포스팅이 휘트니를 추억하는 이상한 포스팅으로 바뀌었네요. ㅎㅎ
결론은 휘트니휴스턴은 역사상 가장 위대한 디바였다는 것...! 
오늘 밤 휘트니휴스턴의 All The Man That I Need 노래가 갑자기 듣고 싶어집니다.

 

-> 이 포스팅에 사용된 이미지에 대한 저작권은 

영화 휘트니(제작: 조나단 친,사이먼 친,리사 에스파머, 배급: 판시네마)에게 있으며, 

출처는 다음 영화(movie.daum.net)입니다. <-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25)

  • 2019.02.19 00:55 신고

    가창력 짱!
    대단한 가수죠.ㅎ
    잘 보고 갑니다.

    • 2019.02.19 01:01 신고

      네 정말 대단한 가수였습니다. 그만한 가수가 또 나올 수 있을까 싶네요 ㅠㅠ

  • 2019.02.19 06:54 신고

    휘트니 휴스턴의 진정한 팬이셨군요..
    노래 잘 부르는 가수로만 알고있지 자세하지 알지는 못합니다..

    • 2019.02.19 17:12 신고

      사실 제가 진정한 팬인가 의심스럽기도 합니다. 휘트니가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때 외면했던 기억이 있기 때문에요.

  • 2019.02.19 07:38 신고

    휘트니에 대한 다큐영화군요
    요즘 음악영화가 흥행에도 성공했으니
    다큐지만 볼만한 영화겠어요.. ^^

    • 2019.02.19 17:13 신고

      나쁘지 않은 영화였습니다. 다만 휘트니의 팬의 눈으로 봤을때는 마음이 편치 않았던 영화였어요, 캉단테님 방문 감사드려요 ^^

  • 2019.02.19 07:46 신고

    휘트니 휴스턴이 노래하기 힘들어 했던 부분은 맘아파서 못보셨다니 진정한 팬이시네요ㅠㅠ전 잘 모르지만 글을 읽으니 영화에 관심이 갑니당!

    • 2019.02.19 17:14 신고

      항상 아름답고 멋진 모습만 기억하고 싶은 마음이랄까.. 힘들어하던 모습은 정말 받아들이기가 어려웠어요 ㅠㅠ

  • 2019.02.19 09:07 신고

    오 흥미로운 영화네요.. 저도 휘트니 노래 좋아하는데 나중에 한번 봐야겠어요! 소개 감사해요 :)

    • 2019.02.19 17:14 신고

      네 휘트니의 노래를 좋아하신다면 충분히 감상할만한 영화입니다. ^^ 좋은 하루 되세요~!!

  • 2019.02.19 09:42 신고

    한 시대를 풍미한 디바였으면서도 행복하지 못한 시간이 많았던 것 같아서 안타깝더라고요. 저도 팬입니다.@_@/

    • 2019.02.19 17:15 신고

      그러게요. 그러게 좀 잘 살지 ㅠㅠ
      휘트니만 보면 안타깝고 안쓰럽고 그런 맘이 드네요. 사건사고없이 지금까지 커리어를 이어왔다면 지금도 멋진노래를 들려줄 수 있었을 텐데요.

    • 2019.02.20 09:14 신고

      많은 이들에게 주목받는 삶을 산다는 건 그런걸지도 모르겠다 싶으면서도... 그 상황이 되보질 못했으니 안타깝기만 하네요.

  • 2019.02.19 10:38 신고

    좋은 감상글 잘 보고 갑니다^^
    휘트니에 대한 영화가 있었네요!!

    • 2019.02.19 17:16 신고

      네 휘트니휴스턴은 영화에도 많이 출연했어요. 이 영화는 휘트니휴스턴 사망이후에 생전의 모습들을 편집해서 만든 다큐영화입니다.

  • 2019.02.19 10:47 신고

    으.. 휘트니... 정말 당시 최고의 디바였죠..

    • 2019.02.19 17:16 신고

      최고라는 말도 부족하죠. 전세계에서 이보다 더 노래잘하는 가수가 있나 싶었을 정도였으니까요 ㅠㅠ 말년이 좀...

  • 2019.02.19 11:39 신고

    저도 이런식으로 깔끔하게해야하는데ㅎ 배워갑니다

  • 2019.02.19 12:49 신고

    이 유명한 분을 모르시는 사람이 얼마나 될까요?
    미모면 미모 노래면 노래 실력이 탑급이라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가수죠.
    저는 특히 I Have Nothing를 가장 많이 들었네요.^^

    • 2019.02.19 17:17 신고

      저도 그 노래는 너무 좋아합니다. ^^ 말씀하신대로 미모,노래,실력 모든걸 다 갖춘 완전체 사기캐릭 가수였는데...
      너무나 허무하게 우리 곁에서 떠나버렸습니다 ㅠㅠ

  • 2019.02.19 17:28 신고

    방금 영화 예고편을 보고 왔습니다 ㅎ
    예고편에는 무대영상, 밝은 무대밖의 모습들 위주로만 나오네용
    제나님의 감정을 오롯이 느끼려면 풀감상을 해야겠습니다 ㅎㅎ

    • 2019.02.19 17:49 신고

      풀감상을 하셔도 크게 나쁘진 않으실 거에요. 다큐영화라 큰 재미는 없지만, 괜찮은 영화입니다 ^^

  • 2019.02.21 20:20 신고

    오! 음악영화는 대체로 퀄리티가 있었던 것 같은데요-
    휘트니 휴스턴의 영화라니 팬 이라면 그냥 보는 것만으로도 좋을것 같습니다. 노래 보다도 다큐멘터리 요소가 많았나봐요? 그점은 좀 아쉽지만, 다음에라도 꼭 봐야겠어요

    • 2019.02.21 20:52 신고

      원래 다큐멘터리 장르 영화다보니 인터뷰 장면들이 많이 들어가있고 노래는 그에 비해서 적어서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