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라의 달밤, 김혜수 왈가닥 매력

오늘 포스팅할 영화는 2001년 개봉한 영화 '신라의 달밤' 입니다. 차승원, 이성재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추며 김혜수 특유의 밝고 건강한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던 작품이죠.  
 
제 블로그에 자주 오시는 분들이라면 제가 김혜수를 얼마나 좋아하는지 잘 아실거에요. 데뷔때부터 지금까지 김혜수가 출연한 작품은 영화, 드라마 할것없이 한편도 빼놓지 않고 본 광팬인데요. 그 중에서도 특히나 애정하는 작품입니다. 
 

(작품성이 뛰어나서라기보단 김혜수 영화 출연작들 중에 몇 안되는 긴머리+왈가닥 캐릭터라는 희소성 때문. 요즘은 너무 숏커트만 고집하시는거 같네요. ㅠㅠ) 

 
 

김혜수 차승원 이성재, '신라의 달밤'  

 

제목
신라의 달밤 (Kick The Moon)
감독
김상진
출연
김혜수,차승원,이성재
개봉일/관람등급
2001년 6월 23일 / 15세이상관람가
장르/러닝타임
코미디 / 119분
흥행
최종관객 480만을 넘기며 흥행성공

이 영화의 김상진 감독은 한국 코미디 영화의 걸작으로 불리는 '주유소 습격작전'을 연출했던 감독입니다. 이후 '광복절 특사'까지 3연타 흥행 성공을 달리며 승승장구했죠. 코미디 장르에 일가견이 있는 분입니다. 

 

영화 신라의 달밤 줄거리  

-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으며 반전이나 결말 부분은 제외하였습니다. -

 

경주 여행을 떠난 남자 고등학생들이 다른 학교 애들이랑 집단 패싸움을 벌입니다. 
 
학교 짱 최기동은 앞장서서 싸움에 임하고, 모범생 박영준은 한 발 물러나 구경만 합니다. 패싸움이 끝난 뒤 일진 최기동은 선생님들에게 엄청난 체벌을 받죠. 
 
이 사건을 계기로 학교 짱 최기동은 모범생 박영준처럼 살겠다고 다짐하고, 모범생 박영준은 일진 최기동처럼 되겠다고 결심합니다. 
 
 
세월이 흐르고 성인이 된 두 사람.
 
모범생이었던 박영준은 부하들을 통솔하는 조폭의 중간보스로, 학교 짱이었던 최기동은 학생들을 가르치는 선생님이 되었습니다. 자신들의 계획대로 이전과는 다른 삶을 살게 된 박영준과 최기동.  
 
 
우연한 기회에 다시 만나게 된 두 사람.
 
겉으로는 반가운 척 하지만, 옛날 이야기를 하면서 서로에 대한 묘한 신경전을 펼칩니다. 
 
 

그 와중에 미모의 라면집 사장 민주란(김혜수)이 등장하고, 민주란에게 호감을 느낀 최기동과 박영준은 더욱 서로를 경계하며 만나기만 하면 으르렁거리는데.. 

 

유쾌하고 즐거운 영화 신라의 달밤 

 

김혜수의 귀여운 사투리 연기  특유의 섹시한 이미지 때문에 세련되고 도시적인 역할을 많이 했던 김혜수가 이 작품에서는 귀여운 왈가닥으로 변신했습니다. 

 

극중 배경이 경주다보니 경상도 사투리가 등장하는데요. 부산 출신답게 김혜수의 경상도 사투리 연기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너무 하이톤이라 살짝 오글거리는 면이 없지 않아 있지만 팬심으로 극복 가능한 수준. 

  

 

쟁쟁한 조연군단 영화 '신라의 달밤'에는 이원종, 성지루, 유해진, 타조알 김영준, 이종수 등등 연기잘하고 개성넘치는 조연배우들이 대거 등장합니다. 연기 구멍 하나 없이 하나같이 잘해서 보는 내내 웃으면서 즐겁게 봤네요. 

 
 
 

과했던 조폭 미화 영화 '신라의 달밤' 이 개봉할 당시 한국 영화계는 조폭영화 붐이 일었습니다. '달마야 놀자', '조폭 마누라' 등의 작품이 비슷한 시기에 개봉해 세 작품 모두 흥행에 성공을 거뒀죠. 

 
조폭의 의리와 인간적인 면을 강조하는 당시 한국영화 풍토에서 벗어나지 못합니다. 조직폭력배를 미화하는 장면들이 자주 등장해요. 영화 속 액션과 폭력장면까진 소재의 특성상 그러려니 하지만, 그것을 미화하는 건 별개의 문제죠. 
 

뭐 어쨌든 몇가지 불편한 장면들만 빼면 꽤나 재미있고 볼만한 영화가 아니었나 싶네요. 작품성과는 별개로 좋았던 건 o.s.t.  특히 제가 좋아했던 곡은 캔디맨의 [일기]입니다. 당시 아이팟에 넣고 한동안 질리게 들었던 기억이 납니다. 

 

 

오랜만에 들으니 추억돋고 좋네요.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12)

  • 공수래공수거
    2020.10.12 07:43

    저도 얼마전 다시 봤었었는데 지금 봐도 재미있는 영화였ㅅ,ㅡㅂ니다
    풋풋한 모습들을 볼수 잇어 더욱 좋았던 영화였죠^^

    • 2020.10.13 20:31 신고

      스토리는 좀 그런데 배우들 연기랑 코믹스러운 전개가 좋았던 작품이죠.

  • peterjun
    2020.10.12 10:30

    김혜수 배우의 풋풋한 모습이라고 생각하려니..
    이 분 너무 변치 않는 느낌이라는 생각이 먼저 드네요. ㅎㅎ
    말씀처럼 지금 타이밍에 단발이 아닌 기른 머리로 어떤 배역을 하면
    뭔가 멋질 것 같다는 생각도 드네요. ^^
    당시 조폭 영화 나올때마다 재미있게 봤던 기억이 나요.
    미화에 대한 생각을 당시엔 못했는데... 지금 글을 보니 공감이 가네요.

    • 2020.10.13 20:34 신고

      외모는 많이 안 변하셨는데, 최근 들어서는 맡는 역할이 너무 포스있는 것들이 많아서 아쉽긴 합니다. ㅎ 좀 라이트하고 상큼한 역할도 다시 한번 해주셨으면 ㅎㅎ

  • 2020.10.12 17:57 신고

    안녕하세요~~ 처음 방문하고 구독 누르고 가요 !! ㅎㅎ 영화 리뷰 잘 보고 갑니다 ㅎㅅㅎ 안본영환데 한 번 봐봐야겠어요! 맛있는 저녁식사 하세요 ☺️ 자주 놀러오겠습니다 !

    • 2020.10.13 20:35 신고

      방문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 보내시길 바랍니다.

  • 앨리Son
    2020.10.13 10:54

    신라의 달밤~ 제목은 많이 들어봤는데, 본 기억은 없는 것 같아요.
    경주 걷기대회 이름이 신라의 달밤이라서 그 생각이 먼저 딱 떠오르네요 ㅎㅎ
    김혜수님 영화는 많이 보진 못했지만, 예나 지금이나 참 매력적이신 것 같습니다~
    짧은 머리도 잘 어울리시지만, 긴 머리의 발랄한 왈가락 캐릭터도 잘 어울리실 것 같아요.
    팬심으로 극복 가능한 하이톤의 사투리 연기 궁금해지네요^^

    • 2020.10.13 20:41 신고

      의외로 이웃분들이 영화를 많이 안보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당연히 다들 보셨겠지 생각하고 포스팅해보면 반 이상의 이웃분들이 아직 안본 영화라고 말씀하시더라구요 ㅎㅎ)
      제가 남들보다 영화를 많이 보긴 했구나 하는걸 실감하는 요즘입니다. (이제 영화는 좀 줄이고 일을 좀 더 열심히 해야겠어요 ㅎㅎ)

      맞아요. 요즘은 계속 김혜수님이 짧은 머리로 나오시는데, 더 나이먹기 전에 한번만 더 샤랄라한 긴머리로 왈가닥 캐릭터 한번 더 해주셨으면 합니다. ㅎㅎ

  • 2020.10.13 17:05 신고

    덕분에 오래된 영화 제목을 발견해서 그런지
    정말 추억에 푹빠진것같아요 덕분에 잘보고 갑니다.

  • 2020.10.13 19:16 신고

    신라의 달밤, 이름은 많이 들어 본 영화인데 이런 내용이었군요.
    설정이 정말 흥미로워요! 하나의 사건으로 정 반대의 결심을 하게 되는 두 사람이라니..
    두 배우의 매력에 영화가 더 재미있게 진행될 것 같아요. 김혜수님이 나온다니 봐야 하는 이유가 또 크게 생기겠고요!
    요즘 영화 한 편 볼 여유가 없었던 것 같아서 아쉽네요. 제나님 블로그에 보고 싶은 영화들이 정말 많은데..
    조만간 꼭 영화 한 편 보는 시간을 가져야겠어요 ㅎㅎㅎㅎ 이번주도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

    • 2020.10.13 20:47 신고

      꽤나 흥행한 작품이고 티비에서도 많이 해줬는데, 안 보신 분들이 의외로 많은게 놀라워요.

      스토리도 흥미롭고 지루하진 않으실 거에요. 조폭 소재라는 게 좀 그렇긴 한데, 요즘 나오는 양산형 코미디 신파영화보다는 훨씬 재미있습니다.

      바쁠수록 잠시 쉬어가는 여유가 좋죠. 즐거운 한 주 보내시길 바랍니다. ^^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