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속 역대급 악역 10인

치를 떨게 만드는 영화 속 역대급 악역 10인

개인적으로 스릴러, 범죄,수사물을 좋아하다 보니 악역들을 자주 접하곤 합니다. 주인공을 괴롭히고 위기에 빠트리는 소소한 악역부터 시작해서 선량한 사람들을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싸이코패스까지.. 수많은 악역들이 등장해 존재감을 발산한 바 있죠.

 

오늘은 제가 봤던 영화들 중에서 특히 강하게 뇌리에 남아있는 영화 속 역대급 악역 10인에 대해서 포스팅 해볼까 합니다. (캐릭터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습니다. )

 

 

1. 하워드 페인 (데니스 호퍼)

치밀하게 준비하지만 잘생긴 키아누리브스에게 번번히 막히는 하워드페인

영화 제목

스피드(Speed)

개봉일/장르

1994년 6월 25일 / 스릴러,액션

전직 경찰관 출신 하워드 페인. 처음부터 나쁜 사람은 아니었습니다. 폭탄 전문가로 열심히 일했지만 손가락 하나를 잃고 은퇴 후 이렇다 할 대우를 받지 못하자 흑화해버렸죠.

 

50마일 이하로 속력이 떨어질 경우 폭발하는 특수 폭탄을 버스에 장착해 무고한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캐릭터. 극악무도한 공갈 협박이 주특기. 이후 소개할 악역들에 비하면 살짝 귀여운(?) 수준이긴 하지만 하워드 페인의 활약덕분에 영화 <스피드>는 끝날때까지 긴장감을 잃지 않습니다. 

 

 

영화 스피드(speed) 감상 , 산드라블록-키아누리브스의 리즈시절

한가로운 주말, 영화광인 주인 잘못만나 매일 혹사당하고 있는 빔프로젝터 내부청소도 오랜만에 해주고, dvd 블루레이 정리도 하면서 잉여로운 시간을 보내던 중에 한 영화가 눈에 들어왔어요.

jennablog.kr

 

2. 래치드 (루이스 플레처)

무서운 악녀 간호사

영화 제목

뻐꾸기 둥지위로 날아간 새 (One Flew over the Cuckoo's Nest)

개봉일/장르

1977 / 드라마

정신병원 간호사. 감정을 잃어버린 싸이코패스 캐릭터입니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냉혹함으로 중무장한 래치드 간호사는 환자들의 인권따윈 개나 줘버리고 환자들을 끝없이 괴롭힙니다. 

 

이 카리스마 넘치는 간호사 래치드 역을 맡아 열연한 배우 루이스 플레처는 제48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연기력을 인정받게 됩니다. 미국 영화 연구소 선정 최고의 악역 5위에 오르기도 했죠. 

 

3. 진숙 (윤소정)

아들을 사랑한 엄마의 광기

영화 제목

올가미 (The Hole)

개봉일/장르

1997년 11월 1일 / 스릴러

아들을 연인처럼 사랑한 엄마. 며느리는 아들에게 사준 장난감일 뿐. 광기에 사로잡힌 시어머니 캐릭터입니다. 아들사랑이 각별한 한국에서 어디선가 있을법한 현실적인 악역이 아닐까 생각되네요. 이중적인 가면을 쓰고 아들과 며느리를 대하는 그녀의 모습을 보다보면 소름끼치는 싸이코패스 캐릭터같기도. 

 

비록 많이 알려진 작품은 아니지만, 쫄깃한 긴장감이 일품입니다. 지금은 고인이 되신 윤소정님의 열연을 보고 있노라면 헐리웃 영화속 악역들과 비교해도 전혀 꿀릴게 없네요. 

 

 

영화 올가미, 고부갈등 스릴러

오늘 포스팅할 영화는 최지우,박용우,윤소정 주연의 1997년 개봉작 '올가미'라는 작품입니다. 아들을 연인처럼 사랑한 어머니와 그런 어머니때문에 고통받는 며느리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는

jennablog.kr

 

4. 조커 (히스 레저)

역대 최강의 악역

영화 제목

다크 나이트 (The Dark Knight)

개봉일/장르

1997년 11월 1일 / 범죄,액션

2008 다크나이트 영화를 보다보면 조커를 연기한 히스레저의 연기력에 감탄할 수밖에 없습니다. 다른 어떤 것도 섞이지 않은 순수한 악의 결정체, 역대급 악역이었죠. 전작의 조커 '잭 니콜슨'의 아성을 가뿐히 뛰어넘은 열연이었습니다. 

 

조커 캐릭터를 맡은 배우들은 많았지만 그 중에서도 단연 돋보였던 히스 레저. 원래는 달달한 로맨틱코미디 전문이었는데, 이런 강렬한 캐릭터까지 빈틈없이 소화하는 걸 보면 기가 막히네요. 그의 폭넓은 연기 스펙트럼에 놀라게 됩니다. 

 

 

5. 장경철 (최민식)

꿈에 볼까 무서운..

영화 제목

악마를 보았다 (I Saw the Devil)

개봉일/장르

2010년 8월 12일 / 스릴러

제목부터 이미 <악마를 보았다>. 살아있는 악마가 있다면 이런 모습이지 않을까 싶은 역대급 악역 장경철입니다. 스릴러 장르를 워낙 좋아해서 왠만한 악역들을 다 섭렵했지만 이분의 포스에는 혀를 내두를수밖에 없었네요. 

 

연기 잘하기로 정평이 나 있는 배우 최민식은 극악무도한 연쇄살인마 장경철 역을 맡아 악마보다 더 악마같은 모습을 섬뜩하게 표현했습니다. 보는 내내 치가 떨렸던 캐릭터. 이병헌과의 쫓고 쫓기는 플롯은 이 영화의 백미죠. 

 

 

한국 범죄 스릴러 영화 추천 10편

한국 범죄 스릴러 영화는 세계에서도 인정받는 장르중의 하나입니다. 추격자, 악마를 보았다, 올드보이 등등 캐릭터들이 살아숨쉬고 긴장감 넘치는 작품들이 발표되어 국내외에서 좋은 평가를

jennablog.kr

6. 카모디 (미샤 게이 하든)

보는 내내 혈압올리는 카모디 부인

영화 제목

미스트 (Stephen King's The Mist)

개봉일/장르

2008년 1월 10일 / 스릴러,공포

역대급 발암 캐릭터 카모디 부인. 정신나간 광신도가 소신과 말빨까지 장착하면 얼마나 무서운지 보여줍니다. 사이비 종교 교주같은 그녀는 사람들의 공포심과 불안함을 이용해 종말이 다가온다며 사람들을 선동합니다. 

 

영화 <미스트>속 카모디 부인은 악랄한 악역보다도 더 뒷목잡게 만듭니다. 

 

7. 한니발 렉터 (안소니 홉킨스)

명품 연기란 이런것

영화 제목

양들의 침묵 (The Silence of the Lambs)

개봉일/장르

2008년 1월 10일 / 스릴러,범죄

역대급 악역을 논하면서 이분을 빼면 섭하죠. <양들의 침묵>의 한니발 박사. 세기의 명배우 안소니 홉킨스가 맡아 열연했습니다. 정신과 의사로 자신의 환자 9명을 살해한 엽기적인 연쇄살인마입니다. 

 

<양들의 침묵>에서 한니발이 등장하는 부분은 약 15분 정도. 출연 분량만 보면 조연에 가깝지만 그 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을만큼 존재감 하나만큼은 진주인공을 능가합니다. 똑똑하고 지적인 연쇄살인마 캐릭터의 원조격. 

 

8. 제 빼게노 (레안드로 피르미노)

무자비함의 결정판

영화 제목

시티 오브 갓 (City of God, Cidade de Deus)

개봉일/장르

2005년 11월 3일 / 스릴러,범죄

살인을 즐기며 양심의 가책도 느끼지 않는 전형적인 싸이코패스 캐릭터. 브라질 빈민가를 배경으로 한 이 영화에서 제 빼게노는 갱단의 우두머리가 되기 위해 수단방법 가리지 않는 잔혹한 모습을 보입니다. 

 

9. 조규환 (이성재)

인간 말종 캐릭터

영화 제목

공공의 적 (Public Enemy)

개봉일/장르

2002년 1월 25일 / 범죄, 액션

성공한 기업인, 젠틀해보이는 외모. 하지만 그 이면에는 무서운 싸이코패스의 피가 흐르고 있습니다. 자신에게 돈을 주지 않고 사회에 기부했다는 이유로 부모까지 살해한 비정한 패륜아 조규환. 이 영화를 보다보면 세상에 저런 나쁜놈이 또 있을까 싶습니다. 

 

이성재가 악역 조규환 역할을 어찌나 실감나게 했던지, 배우 이성재의 아버지는 이 영화를 본 뒤 한동안 아들에게 말을 하지 않았다는 기사까지 났을 정도. 사실 부모를 죽이는 것 이상가는 악역이 또 있을까 싶네요. 

 

10. 노재봉 (이동규)

퍽치기 조직의 실세

영화 제목

와일드 카드 (Wild Cards)

개봉일/장르

2003년 5월 16일 / 범죄, 액션

훈훈한 외모는 훼이크. 젊은 여자, 중년부인, 할아버지 가리지 않고 돈이 되겠다 싶으면 쇠공으로 머리부터 내리치고 보는 비정한 퍽치기 조직의 리더입니다. 양심의 가책따위는 개나 줘버린 잔혹무도한 범죄자. 

 

이 영화를 보고나서 밤늦게 돌아다니지 않고 조신하게 일찍일찍 집에 들어갔던 기억이 있네요. 그만큼 노재봉이라는 캐릭터는 공포스러웠습니다. 현실속에서 있을법한 악역이라 더 실감났던거 같아요. 

 

 

영화 와일드카드(Wild Cards), 양동근 정진영 한채영

볼만한 영화가 없을까 넷플릭스 영화코너를 뒤지던 중, 한국영화 '와일드카드'가 눈에 띄었습니다. 4인조 연쇄살인범을 쫓는 강력반 형사들의 이야기인데요. 2003년 개봉당시 극장에서 너무 재

jennablog.kr

 

그 외 영화계를 주름잡은 역대급 악역들

  • 11. 애니 (케시 베이츠) - 미저리 (1990)

  • 12. 안톤 시거 (하비에르 바르뎀) -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 13. 로키 (톰 히들스턴) - 토르:천둥의 신, 어벤저스 

  • 14. 스탠스 필드 (게리 올드만) - 레옹 (1994)

  • 15. 이우진 (유지태) -올드보이 (2003)

  • 16. 지영민 (하정우) - 추격자 (2008)

  • 17. 에이미 던 (로자먼드 파이크) - 나를 찾아줘 (2014)

  • 18. 플랫처 (J. K. 시몬스) - 위플래쉬 (2014)

  • 19. 다스베이더 - 스타워즈 시리즈

  • 20. 직쏘 (토빈 벨)- 쏘우 시리즈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10)

  • 2020.11.08 19:39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좋은 저녁 되세요^^

  • 공수래공수거
    2020.11.09 08:58

    살인 의뢰의 박성웅도 못지 않습니다
    전 한국 영화 배우,배우중 악마를 보았다의 최민식이 제가 본것중에서는
    최고였습니다.

    • 2020.11.10 20:33 신고

      그러고보니 박성웅을 빼먹었네요. (내정신 ㅠㅠ) 말씀하신대로 악마를보았다의 최민식은 정말 보는내내 혈압오르고 치가 떨렸던 기억이 생생합니다. ㅎㅎ

  • 아이리스
    2020.11.09 18:39

    역대급 악역이 나오는영화중 안본영화도있지만
    스피드의 데이스 호퍼나 양들의 침묵 안소니 홉킨스
    추격자의 하정우보다 제 기억속 제일 무섭게 보았던 악역은
    미저리의 캐시베이츠~
    20대 초반에 보았는데 단순히 잔인하게 죽이는 것 보다
    도움을 주는 척 하면서 감금하고 광기어린 모습이 너무 무서웠었거든요..
    지금도 악역하면 미저리가 생각나요..^^
    지금 생각해도 시로~ㅎㅎㅎ

    • 2020.11.10 20:39 신고

      맞아요 미저리에서 케시베이츠의 열연은 잊혀지지 않네요. 당시로써는 정말 쇼킹했죠. 여기저기서 패러디도 많이 되었을만큼 영화사에 큰 획을 그은 작품이 아닌가 생각되요. 저도 지금 생각해도 싫어요 ㅋㅋㅋ

      요즘은 그런 심리스릴러? 비슷한 장르가 많이 없는거 같아요. 미저리같은 작품도 자주 나왔으면 좋겠어요 ㅎㅎ

  • 앨리Son
    2020.11.10 11:00

    꼽아주신 10인의 악역 중에 안 본 영화가 더 많네요.
    저도 범죄 스릴러, 미스터리물을 좋아하는데,
    이상하게도 기억에 남는 악역은 별로 없습니다.. ㅋㅋ
    10인 외에 10편 중에서 스타워즈의 다스베이더도 알고보면 불쌍하고,
    토르의 로키는 미워할 수 없는 악역이고 그렇습니다. ㅎㅎ
    (히들이 팬이라 로키 볼려고 토르를 보거든요^^)
    악역들의 쫄깃한 연기가 영화의 몰입감을 한층 더해주는 것 같습니다.
    연기할 때 자기 안에서 악마를 끄집어내야 하는 배우들이
    영화 끝나고 일상으로 돌아가는 과정이 꽤 힘들겠다는 생각이 문득 듭니다..^^

    • 2020.11.10 20:48 신고

      저는 줄거리나 완성도보다는 배우들 연기보는 재미로 영화를 보거든요 ㅎㅎ (연기인거 뻔히 알고보는데도 실제같은 착각이 들때는 카타르시스가 느껴져요 ㅎ) 그래서 캐릭터가 유독 더 다가오는게 아닌가 싶어요.

      알고보면 미워할 수 없는 악역들도 상당히 많죠. 정이 가는 악역이랄까. 암튼 악역을 똑소리나게 소화하는 배우들 보면 경외심을 느끼게 되요. 본인안에서 악마의 모습을 꺼내서 표현한다는게 참 쉽지만은 않은 작업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일상으로 잘 돌아갔으면 합니다

  • 드림사랑
    2020.11.10 14:24

    앗 덕분에 영화속 악역에 대해 알아가요
    전 이런영화를 안좋아해서요 ㅎㅎ
    이런영화를 보면 몇일정도 꿈에서 시달려서요 ㅠㅠ

    • 2020.11.10 20:41 신고

      맞아요. 그런 영화를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많더라구요. 저도 자주는 안보고 가끔씩 봐요 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