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 Home
  2. MOVIE/영화리뷰
  3. 아이필프리티, 자존감 찾기? 글쎄..

아이필프리티, 자존감 찾기? 글쎄..

· 댓글 4 · 제나

가볍게 볼만한 영화가 뭐 없을까 찾아보다 우연히 눈에 띈 에이미 슈머 주연 영화 '아이필프리티(I Feel Pretty)'.


통통하고(사실 뚱뚱에 가깝다) 외모에 자신없던 한 여성이 가벼운 사고이후에 자신이 예뻐졌다는 착각을 하게 되고 자신감이 충만해서 일이 술술 잘 풀린다는 내용의 영화다. 사람에게 있어 자존감이 얼마나 중요한지 강조하는 내용인데, 아무 생각없이 편하게 보기 나쁘지 않은 영화였다.

아이필프리티(I Feel Pretty) 이상과 현실 사이

 
 
원제
I Feel Pretty
감독
애비 콘, 마크 실버스테인
출연
에이미 슈머, 미셀 윌리엄스
개봉일/관람등급
2018.06.06 / 15세
장르/러닝타임
 코미디 / 110분

 

줄거리

[상자*- 약간의 내용 누출이 있을 수 있으며, 중요한 반전이나 결말 부분은 제외하였습니다. -*]

 

 

여주인공 르네(에이미 슈머)는 옷도 잘입고 성격도 좋지만, 통통하고 예쁘지 않은 외모때문에 늘 고민이 많은 주인공이다.예뻐지기 위해서 피나게 헬스클럽에서 운동도 하지만, 마음먹은대로 되는건 없고 자신감이 떨어져 있는 상태. 

 

헬스클럽에서 열심히 사이클을 타던 르네는 넘어져 머리를 부딪히는 사고를 당하게 되고, 일어나 거울을 본 르네는 깜짝 놀란다.

 

거울 속에 비친 자신이 너무나 아름답고 예쁘게 변해 있었던 것. (실제로 이뻐진건 아니고, 그냥 본인만의 착각이다.) 

영화속에서 실제로 미녀로 바뀐 모습을 보여주었다면 좀 더  몰입이 더 되었을거 같은 느낌인데 좀 아쉽긴 하다. 물론 미녀로 바뀐 모습이 등장한다면 자존감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이 영화의 주제와는 동떨어질 수 있겠지만.

 

아무튼 본인이 엄청 예뻐졌다는 착각에 빠진 르네는 자신감 뿜뿜. 모든 일에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나선다. (근데, 전에 입던 옷 사이즈랑 전혀 차이가 없는데, 어떻게 그런 착각을 할 수 있지?) 너무 까칠하게 따지고 보면 피곤하니까 그러려니 하면서 영화를 계속 감상했다.

 

르네와 그녀의 친구들. 친구들은 르네의 근거없는 자신감에 어처구니 없어 하면서도 르네를 지지해준다.

 

통통하고 평범한 얼굴이지만, 본인을 예쁘고 멋진 여성이라고 착각하고 있는 르네는 유명 화장품 회사의 안내데스크 직원모집에 지원한다. 안내데스크는 그 회사의 얼굴로 정말 예쁜 여성들만 할 수 있는 자리인데, 르네의 자신감 때문이었을까? 직원으로 채용되는데.. 

예전의 거만하고 콧대높았던 안내데스크 직원들과는 달리 르네는 미소를 잃지 않고 친절하게 고객에게 대하고, 세심한 것까지 준비하는 모습을 보이면서 회사에서 점점 좋은 평가를 받게 된다.

 

자신감 넘치는 르네의 모습. 그녀를 사랑하는 남자까지 생기고..

 

하루하루가 즐겁고 자신만만한 여주인공 르네..

이 행복한 착각이 언제까지 이어질까? 결과는 영화를 통해서 확인하시라.

 

아이필프리티 감상후기

 

영화 '아이필프리티'는 사람이 각자 갖고 있는 컴플렉스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인생은 달라질 수 있다는 것을 강조한다. 똑같은 외모라도 마음을 어떻게 먹냐에 따라 다르고, 사람에게 있어 자존감이 얼마나 중요한 것인지 보여주는데..

물론 영화가 주려는 메세지는 잘 알겠고 자존감 중요한건 맞지만, 주인공 르네의 너무 과한 행동들이 보는 내내 별로라고 느껴졌다. 자신감이 지나쳐 뻔뻔함의 경지로 가는 느낌. 요즘 사람들 지나치게 잘난척하는 사람은 아무리 예뻐도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영화라서 회사사람들이 르네를 안내데스크 직원으로 뽑은거지, 현실이라면 뽑힐 일도 없을 뿐더러 그런 행동에 "쟤 뭐야?" 이런 시선이 돌아올 건 뻔하다. 

 



이런 내용의 영화를 만들려면 좀 더 설득력있는 상황연출과 연기력이 조화를 이뤄야 하는데 '아이필프리티'는 그런 면에서는 부족함이 보인다. "나 자신있어. 난 예쁘니까" 르네의 행동에 사람들은 "오, 저 아가씨 외모는 별로인데 너무 매력있는데?" 라며 너무나도 쉽게 르네에게 마음을 연다. 

'아이필프리티' 영화는 여러모로 아쉽다. 조금만 더 디테일하게 만들었다면 재미와 감동을 한번에 잡을 수 있었을텐데. 

'아이필프리티' 영화를 통해서 자존감을 찾고 살아가는데 새로운 깨달음을 얻는 사람도 어딘가에 분명히 있을 것이다. 그런 면에서는 충분히 괜찮은 작품이지만, 영화적 완성도만 놓고 봤을때는 많은 의구심이 드는 작품이다. 영화의 호불호와는 상관없이 코미디 전문 배우 에이미슈머의 몸을 아끼지 않은 열연에는 박수를 보낸다.

 

-> 이미지 출처 : 다음 영화 (movie.daum.net) <-

SNS 공유하기
💬 댓글 4
logo

금요일밤, 토요일밤 가볍게 보기에 좋은 영화같네요^^
영화의 부자연스럽고 억지스러움도 주말에는 관대함이 커버해줄 것 같습니다 ㅎㅎ
특히 로코 장르에 완성도와 설득력이 부족한 영화가 많긴 하지만,
OST나 아름다운 배경, 배우의 열연이 어느 정도 뒷받침해주면 볼만 하더라고요^^
여주의 몸을 아끼지 열연은 저도 보고 싶네요~
즐거운 토요일밤 보내세요^^

logo

주제는 괜찮거든요. 컴플렉스를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인생은 바뀔수 있고 자존감을 높일수 있다. 뭐 이런 내용인데..

주인공 하는 행동이 제 눈에는 좀 비호감이었던지라... ㅋㅋㅋ 앨리님 말씀대로 주말저녁 가볍게 보기는 나쁘지 않더라구요. 로코물이 좀 말이 안되는 개연성없는 장면들이 많긴 하죠 ㅋㅋ 즐거운 주말 보내세용^^

logo

오~이 영화는 보았는데 마무리가 기억이 나질 않네요..ㅋㅋㅋ
이 영화 보면서 자신감이 얼마나 중요한지 느꼈었거든요
여주인공이 뚱뚱함으로 위축되어 있어서 글지
모든면에서는 준비되어 있었기에 저런 일들이 가능했을 것 같아요
실제로 정말 저런일들은 영화속이니까 가능하겠지만요..^^
제나님 말씀 처럼 공감이 안되는 부분도 많았지만
로코를 좋아하기에 그냥 그려려니 하고 잼있게 보았어요..ㅎㅎㅎ

logo

원래 이런 주제 영화는 결말이 너무 뻔해서. ㅋㅋ 초반 10분만 봐도 결말이 예상되거든요. 역시나 한치의 예상을 벗어나지 않더라구요 ㅎㅎ

자존감의 중요성을 표현하는 방식이 약간 억지스럽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이 들었어요. 주인공의 착각이 아닌.. 정말 여주만이 가진 매력과 긍정의 힘을 개연성있게 보여줬으면 명작의 반열에 올랐을텐데 하는 아쉬움이랄까 ㅋㅋ

그래도 아이리스님 말씀처럼 마음을 열고 그러려니 하면서 편하게 감상하기엔 나쁘지 않은 영화였어요 ^^

이름을 저장합니다.

profileimage
MOVIE, IT&INTERNET, LIFE BLOG
이모티콘창 닫기
울음
안녕
감사해요
당황
피폐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댓글창에 입력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