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인민원발급기 위치 찾는법 - 공무원 불친절 유감


하루 종일 기분나빴던 불친절한 공무원에 대한 기억

낮에 부동산 관련 서류를 떼러 가까운 주민센터에 들렀습니다. 한 주민센터 직원앞에서 민원을 처리하고 있는데, 직원은 단 한번도 저랑 눈을 안마주치더군요. 거기까진 뭐 그럴수 있다 생각했어요. 혼자 중얼거리듯 이야기하길래 "뭐라구요?"라고 다시 물어봤더니 틱틱거리는 말투로 "신분증 달라고요" 라며 쏘아붙입니다. 좋은게 좋은거라고 빨리하고 나가자. 이런 맘으로 신분증을 건냈더니 신분증을 아무말없이 툭 던지듯이 서류위에 올립니다. 그리고 동전을 거슬러받는데 내가 분명히 손을 내밀었음에도 또 던지네요. 

어느정도였느냐하면 동전 굴러가는 소리가 날 정도였어요. 요즘 스트레스도 많이 쌓였던 차에 전날 족발먹고 기운도 보충했겠다 더이상은 못 참겠더라구요. "내가 거지에요? 왜 동전을 던지세요?" 라며 정색을 하고 화를 냈어요. 주위에 등본떼러 오신분들도 다 쳐다보고 저를 응원하는 무언의 눈빛들을 보내더라구요. 그랬더니 그 직원 마지못해 "손에서 잘못 떨어졌네요. 죄송합니다" 라는 말도 안되는 핑계를 대더라구요. 본격적으로 확 뒤집어 엎고 싶었지만, 바쁜 관계로 잠시 노려보고 나왔습니다. 

그런일이 있은 후 하루종일 그 직원때문에 기분이 더러웠어요. 별의 별 생각이 다 들었네요. "나랏밥 먹는다고 철밥통이라 그딴식으로 하는건가?" "공무원 시험이 그렇게 어렵나? 그래서 갑질하나? 나보다 공부 더 못했던 언니도 한번에 붙는걸 보면 그것도 아닌거 같은데?" "불친절 공무원 해고시킬수 있는 방법은 없나?" 이런저런 오고가는 생각으로 일이 손에 잡히지 않더라구요.

저만 재수없게 이런일을 당한건가 싶어서 인터넷검색을 해봤더니, 의외로 이런 경험 가지고 계신분들이 엄청 많습디다.
공격적이고 틱틱거리는 말투, 민원인을 자기 아랫사람 보듯이 하는 시선, 짜증섞인 대응, 교묘하게 반말을 섞은 말투 등등 너무나도 많은 불친절 사례를 접할 수 있었어요. 저만 당한게 아니라고 생각하니 뭔가 덜 억울하긴 했지만, 이거 뭔가 한참 잘못되었다는 느낌이 드는건 어쩔 수가 없었습니다.

제가 재수가 없어서 그런지 몰라도 관공서를 10번 방문한다고 치면 체감상 7번은 공무원의 불친절을 경험하는 거 같습니다. 그중에는 웃는 얼굴로 친절하게 잘 대해주시는 분들도 있긴 하지만요. 그래서 저는 앞으로 이꼴저꼴 안보고 인터넷 민원24 사이트를 이용하거나 무인민원발급기만 이용하기로 굳게 마음먹었습니다. 물론 불친절공무원은 시청 홈페이지 신고센터에 신고완료했구요.

무인민원발급기 위치 확인


저처럼 불친절한 공무원이 싫으시거나, 야간에도 민원발급을 원하시는 분들이라면 무인민원발급기를 이용하시면 편리합니다. 전국의 무인민원발급기 위치는 정부24 홈페이지에서 알수 있구요, 검색하기 귀찮으신분들은 아래 바로가기주소를 이용해주세요. 


'설치장소안내' 를 클릭해서 홈페이지에서 직접 확인할 수도 있고 '설치장소다운(엑셀) 메뉴를 이용해서 저장해서 확인할 수도 있습니다. 설치장소 안내를 누르면 아래와 같이 운영시간이 나오구요, 휴일에도 이용할 수 있고 밤늦은 시간에도 이용할 수 있는 곳들과 24시간 운영하는 곳까지 알 수 있어 편리하게 이용이 가능합니다. 

밑줄쳐진 장소 이름을 클릭하면 상세한 위치와 부가정보들이 설명이 되어 있어서 좋네요. 

엑셀도 한번 다운받아서 확인해봤더니 아래와 같이 나오네요.
저는 그냥 홈페이지에서 확인하는것이 더 편리하다고 느꼈습니다.

예전에 무인민원발급기를 이용했을때는 지문인식이 잘 안되는 경우가 종종 있었는데요. 요즘 나오는 기계들은 그런 오류가 많이 줄어든 편이라고 합니다. 실제도로 많은 분들이 이용하고 있구요. 관공서 공무원들이 조금만 친절하다면 이런 차가운 기계를 통해 민원을 해결하는 것보단 사람대 사람으로 민원을 처리하는 것이 더 좋을텐데요. 여러가지로 아쉽습니다.

불친절 공무원 신고방법

해당 공무원 소속 홈페이지나 시청홈페이지, 동사무소 홈페이지, 구청홈페이지 등에 신고하는 페이지가 있습니다.
그런 메뉴가 안보이는 경우라면 국민신문고를 통해서 하셔도 되구요.

해당 시도별로 약간씩의 차이는 있지만, 신고가 접수되고 신고내용이 타당할 경우, 경고조치와 함께 패널티를 부여하는 조치가 이뤄진다고 합니다. 그리고 친절교육도 실시하는 곳도 있구요. 하루아침에 달라질 순 없겠지만 작은 목소리들이 모이고 모이다보면 변화의 움직임도 기대할 수 있겠죠. 

조금만 친절하길 바라는 건 욕심일까?

물론,  친절하고 민원인들의 목소리에 귀을 기울일 줄 아는 선한 공무원들도 많다는 건 저도 압니다. 하지만 불친절한 공무원들의 문제가 어제 오늘 일이 아니라는 건 인터넷 검색만 잠깐 해봐도 금방 알 수 있습니다. 민원을 처리하다보면 진상 민원인들도 있을 수도 있고, 사람에 치이는 일의 특성상 스트레스를 받는 부분이 있다는 것도 100% 이해하지만, 세상에 쉬운 직업이 어딨나요? 그렇게 기분대로 막 대하는 건 변명의 여지없는 잘못이에요. 관공서로 향하는 길이 짜증나고 꺼려지는 일이 아닌 가벼운 발걸음이 될 수 있도록 조금만 신경써준다면 좋을 거 같네요.


[ 이미지 출처: 정부24 (www.gov.kr) 사이트 캡쳐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27)

  • 2019.03.12 01:07 신고

    에구.... 불친절한 공무원을 만나셨군요 ㅡㅡ
    동사무소 공무원들... 보기에는 안 바빠보이는데
    너무 불친절하신 분들이 많이 있으신거 같아요
    기분 좋게 찾아갔다가 기분 안좋게 나오는 경우가
    종종 있었습니다.. 나랏일[?]을 할거면 좀 더 친절했으면
    좋겠습니다. 물론 친절하신 분이 더 많지만욥

    • 2019.03.12 01:13 신고

      정말 아직까지도 기분이 불쾌합니다. 예전에 인터넷 전입신고 안되던 시절에는 전입신고하러갔더니 우편번호 알아오라고 틱틱거리는 동사무소 직원도 봤네요. 바쁘건 안바쁘건 간에 기본적인 매너는 있어야 하는데, 친절하신 분들도 있긴 하지만, 저 같은 경우는 불친절한 분들을 살면서 더 많이 본 거 같아요 ㅠㅠ

  • 2019.03.12 06:28 신고

    아직도 그런 공무원들이 있나요?
    요즘은 그래도 많이 친절해진것 같던데..예전에 비하면.

    전 엔간하면 "민원24"사이트를 이용합니다.

    • 2019.03.12 15:11 신고

      불친절하게 해도 왠만하면 안짤리다보니 다음에 다시 찾아가도 또 그 직원입니다. 그러다보니 한번 겪으면 또 겪을 확률이 높죠. ㅠㅠ 저도 이제 사이트나 무인민원을 이용합니다 ㅎㅎ

  • 2019.03.12 07:08 신고

    흐린날 이지만 맑은 하루 보내세요~
    포스팅 항상 잘 보고 갔니다~

  • 2019.03.12 07:45 신고

    요즘 많이 개선된 줄 알았는데
    그렇지도 않은가 보네요.
    그 자리가 주민들을 위한 자리이지
    군림하는 자리가 아닌데
    아직도 정신 못 차리는 사람들이 많네요..ㅠㅠ

    • 2019.03.12 15:12 신고

      직원들이랑 이야기를 나눠보니 다 그런 경험들이 있더라구요. 직접 겪었더니 진짜 짜증이. ㅠㅠ

  • 2019.03.12 07:49 신고

    아마도 그 공무원..
    요즘 일시적으로 뽑은 알바(?)가 아닌가 모르겠네요..

    • 2019.03.12 15:13 신고

      다음에 또 가보면 아마 알바인지 정직원인지 알수 있겠지만. 다시는 가고싶지 않네요 정말 불쾌해요 ㅠㅠ

  • 2019.03.12 10:09 신고

    사람마다 다르지만, 불친절한 경우를 저도 몇 번 겪었습니다 ㅎ
    왜 그렇게 하는지 알수가 없더라구요, 민원인이 없으면 공무원도 없는건데 말이죠..
    잘 지르셨습니다 ㅎ 저라면 조금 더 했을지도 모릅니다 ㅎ

    • 2019.03.12 15:14 신고

      제 말이요. 자기들이 받는 월급 다 국민들 세금에서 나오는건데, 왜들 그러는지 정말 이해할 수가 없네요 ㅠㅠ

  • 2019.03.12 11:08 신고

    저는 어제 대형폐기물 스티커 발급받으러 주민센터에 갔었는데...
    퇴근시간후에 도착할듯 하다고 전화했더니 기다려주셔서 너무 고맙더군요...
    잘 보고 갑니다.

    • 2019.03.12 15:14 신고

      친절하고 배려심 많은 공무원들도 많긴 한데, 저는 이상하게 갈때마다 안좋은 경험만 하게 되더라구요 ㅋㅋ

  • 2019.03.12 17:43 신고

    하루종일 감정 노동 중일 그 공무원도 안쓰럽긴 하지만, 그렇다고 또 다른 불씨를 만들 필요는 없었을 텐데 하는 생각이 드네요.=_=^

    • 2019.03.12 17:45 신고

      제말이요. 일부 불친절한 공무원때문에 전체 공무원에 대한 인식이 안좋아 지는 거 같아요 ㅡㅡ

  • 2019.03.12 18:43 신고

    동사무소 직원들 무표정한 얼굴 울 동네만 그런게 아니였군요.
    동사무소 자주 갈일은 없지만 한번씩 갈 때 마다
    무표정으로 일관하는 모습을 보면서 그려러니 했었는데
    어느날 할머니 한분이 오셔서 쓰레기 봉투인지 비닐 봉투인지 달라고 하시는데
    남자 직원 목소리가 귀찮다는 투로 봉투를 꺼내더라구요,,
    그모습 보면서 나오는데 맘이 안좋았어요..
    제나님 말씀 처럼 사람들 상대하는데 피곤하기는 하겠지만
    불친절하지는 않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보네요...^.~

    • 2019.03.12 18:50 신고

      아이리스님 미워요! 저 시아가 아니라 제나에요 ㅋㅋㅋ 맞아요. 제가 겪은 일을 직원들한테 이야기했더니 비슷한 경험들을 한 사람들이 정말 많더라구요. 방실방실 웃는것 까진 바라지도 않아요. 무표정까지는 백번 이해한다고 쳐도 짜증섞인 대응은 좀 안했으면 좋겠네요.
      그나마 젊은 저도 그런데 노인분들은 더 심한 상처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요. 이제는 좀 달라질때도 됐는데.... ㅠㅠ

    • 2019.03.12 19:37 신고

      ㅋㅋ앗~제나님으로 쓴다는게 그만..
      댓글 쓸 때 바로 아래 시아님이 계셔서 ~

  • 2019.03.12 18:45 신고

    무인민원발급기 설치 장소 이정표라도 있었으면 싶더라구요..
    잠실역에서 한번 사용한 적 있는데
    위치 찾는데 한참 걸렸었거든요..ㅎㅎ

    • 2019.03.12 18:51 신고

      그래서 저는 홈페이지에서 위치랑 지도 꼼꼼히 파악하고 가는편인데 그래도 좀 헷갈릴때가 있더라구요. 이정표같은 표시가 있다면 더 찾기 쉬울거 같아요 ㅠㅠ

  • 2019.03.13 06:35 신고

    불친절한 공무원을 재수없게 만나셧군요...
    저도 예전에 한두번 유사경험이 있습니다. 일반 회사처럼 쉽게 짤리지 않는다고.. 그래서 그런지 업무량이 많아서 피로 스트레스 누적이라 그랫던건지는 알 수 없으나 불친절을 겪고나면 짜증이 나는건 같은것 같습니다.. 요즘은 그래도 다행인것이 무인민원발급기가 있어서.. 이런 불친절한 직원면대를 하지 않아도 되서 좋더라고요

    • 2019.03.13 16:51 신고

      아마 한두번씩은 그런 경험들이 다 있을 거 같아요. 말씀하신대로 직장에서 짤리는 일이 잘 없다보니 일부 공무원들이 더 자기기분대로 하는 거 같습니다. 정말 그런 경험하고나면 하루종일 불쾌합니다. 무인민원발급기는 정말 신의 한 수 같아요 ㅋㅋ

  • 2019.03.14 01:06 신고

    완전 하루종일 기분 별로였을꺼 같아요
    부들부들 완전 기분나쁘네요 ㅠㅠ
    저는 소심해서 기분나쁘게해도 말을 못해요 ㅠ
    저의 이런소심함때문에 저한테 자주 화나는 일이많아요
    다른분들은 안친절하거나 부당한일이 있으면
    잘 말하시는데
    저는 항상 부럽다는 말만 해요 ㅠㅠ
    진상한테는 친절하게만 대하면서
    가만히 있는사람한테
    왜 불친절하게 하는줄 모르겟네요
    글을 읽는데 왜 제가 화가날까유 ㅠㅠ
    저도 다음에는 마음편하게 무인민원발급기에서
    마음 편하게 해야겟어요
    스트레스가 없어야 하루가 기분이 좋쵸
    제나님 내일 하루도 화이팅하세요 ^^
    오늘도 꾹꾹 누르고 다녀갑니닷 ^^

    • 2019.03.14 01:59 신고

      역시 Chatterer님이에요. 제 맘을 잘 이해해주시네요 ㅠㅠ 정말 그런 일을 겪고나니 하루종일 기분이 불쾌해서 일이 손에 안잡히더라구요.

      저도 왠만하면 좋은게 좋은거다. 그냥 넘기는 편인데 그날은 이상하게도 못 참겠더라구요. 한마디 쏘아붙이고 왔더니 그나마 덜 분하네요 ㅋㅋㅋㅋㅋ

      저도 왠만하면 이제 무인민원발급기 이용해요. 쌀쌀맞은 사람보다는 차가운 기계가 더 좋네요. ㅠㅠ 안좋았던 기분이 Chatterer님이 좋은 말씀 많이 해주셔서 좋아졌어요.

      Chatterer님 오늘도 방문해주셔서 너무 감사해요. 푹 쉬시고 내일하루도 힘차게 보내셔용 ♡!!

  • 2019.03.16 02:17 신고

    그런일 있으면 진짜 하루종일 기분 더럽게 나쁜데 그래도 한마디 하고 오셔서 다행 저라면 속으로만 부글부글 ㅠㅠ분명 그 공뭔은 제나님한테만 그러는게 아니라 민원인들한테 다 그럴걸요?!ㅠ 요즘 궝뭔들 많이 친절해졌다고 생각했는데 ㅠㅠ

    • 2019.03.16 10:51 신고

      한마디 하고는 왔지만 그래도 기분이 안좋은 건 어쩔 수 없었어요. 많이 친절해진 건 사실인데, 아무래도 가는 곳만 가다보니 그곳에 안친절한 사람이 있으면 답이 없어서 ㅎㅎㅎ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