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MHz 후기, 정은지 영화 데뷔작

에이핑크 정은지의 영화 데뷔작 0.0MHz 를 감상했습니다. 예전 응답하라1997 드라마에서 정겨운 경상도 사투리를 선보이며 좋은 연기를 보여준 적도 있고, 같은 부산출신이라 그런지 왠지 더 정이 가는 느낌이라 응원하는 마음을 담아 보게 되었습니다.

0.0MHz 후기, 정은지 영화 데뷔작
영화 0.0MHz는 귀신 나오는 공포영화입니다. 개인적으로 공포영화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 편인데요. 귀신 나오는 장면쯤이야 불 끄고 깔깔깔 웃으면서 볼 정도로 강심장이지만 큰 소리와 함께 갑자기 툭 튀어나오면서 놀래키는 건 별로 좋아하지 않기 때문이에요. 무서운거랑 놀래키는거랑은 다르죠.
영화 0.0MHz 후기  


영화 0.0MHz는 샌드위치,미스터주부퀴즈왕,고사 두번째 이야기:교생실습 등을 연출한 바 있는 유선동 감독의 작품입니다. 장작 작가의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고 있습니다.
인피니트 성열, 에이핑크 정은지가 주연으로 나오구요. 최윤영,신주환,정원창까지 총 5명이 미스터리한 심령현상을 연구하는 동아리 ‘0.0MHz’ 멤버들 역할로 출연합니다. 아이돌 출신 2명이 메인 주인공이라 보기전부터 살짝 걱정이 되긴 하더라구요.’발연기하면 어떡하지? 욕 먹으면 안돼. 제발 잘해라.’ 성열,정은지 둘 다 제가 좋아하는 아이돌이라 응원하는 마음반, 걱정스러운 마음 반이었죠.
0.0MHz는 2019년 5월29일 개봉작으로 러닝타임은 1시간 42분입니다. 현재 극장, vod 동시상영중입니다.

영화 0.0MHz 줄거리  

 

 

– 줄거리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약간의 내용 누설이 있을 수 있으며 중요한 결말 부분은 최대한 제외했습니다. 

 



소희(이하 정은지), 상엽(이하 성열), 윤정(이하 최윤영), 한석(이하 신주환), 태수(이하 정원창)는 귀신과 미스터리한 사건을 연구하고 분석하는 0.0MHz 동아리 멤버들입니다.


흉흉하고 무서운 이야기가 전해져 오는 한 흉가가 있습니다. 한 여성이 목을 매달아 죽은 뒤 몸통과 머리가 분리되는 기이한 일이 발생했고, 마을 사람들은 무당을 불러 굿을 벌였지만 무당마저 허리와 목기 꺽여 죽은 곳이죠. 0.0MHz 동아리 멤버들은 이 흉가에 대해 흥미를 느끼게 되고 직접 찾아가게 됩니다.


마을에 도착한 멤버들. 정은지 눈에 귀신이 눈에 보이기 시작하고, 정체모를 할머니까지 등장해 정은지를 따라다닙니다. 귀신을 봤으니 몸이 성할리가 없겠죠. 웃고 떠들고 마시는 다른 멤버들과는 달리 정은지는 알수 없는 공포와 함께 몸이 아파오기 시작합니다.


컨디션이 좋지 않은 정은지를 제외한 성열,최윤영,신주환,정원창은 강령술을 통해 귀신을 불러내려고 합니다. 
 
과거에 여자가 목매달아 죽었던 장소에 최윤영이 눕고 정원창은 최윤영이 누운 곳 주변에 소금을 빙 둘러 뿌립니다. 귀신을 가두기 위한 목적이죠. 인형 두개를 준비해 하나는 시체가 있던 곳에 매달고 하나는 배를갈라 최윤영의 손톱을 넣고 대바늘을 인형 가슴에 꽂아 소 간이 들어있는 물에 넣습니다. 강령술의 모든 준비가 끝난 멤버들.


“여기서 죽은 사람 와서 앉으세요”
멤버들은 귀신을 부르는 주문을 같이 외기 시작합니다. 시간이 지나도 별다른 변화가 안보이자 정원창은 ‘거봐, 귀신이 어딨어?’ 라며 대수롭지 않게 생각합니다. 한편 오줌을 누러간 신주환은 머리카락이 달려있는 기괴한 모양의 새를 발견하게 되고, 새는 흉가 아궁이 속으로 사라집니다.
이 와중에 정은지는 방안에서  이상한 소리를 듣고 공포에 휩싸이게 되고, 성열을 불러 어디가지말고 옆에 있어달라고 합니다. 성열은 정은지의 말을 오해하고 ‘진도가 너무 빠른것 아니냐’며 김치국을 마시죠.


그렇게 시간이 흘러가던 중, 주파수가 0.0MHz에 맞춰지고 귀신이 씌인 최윤영은 아궁이속으로 끌려들어갑니다. 이 광경을 목격한 신주환과 정원창은 방안 구들장을 깨고 최윤영을 구하고 급히 짐을 챙겨 이곳을 떠나려고 합니다. 차에 무사히 도착한 동아리멤버들에게 정은지가 한마디 합니다.
“인형은 태우고 왔어?”
흉가 체험 프로젝트를 기획한 신주환이 총대를 메고 인형을 태우러 가게되고, 주환은 인형을 태우지 않고 아궁이에 그냥 버리고 오게 되는데요. 멤버들에게는 태우고 왔다고 거짓말을 합니다.




병원에 입원한 최윤영이 정신을 차린 뒤, 멤버들이 하나둘씩 죽는 사건이 발생합니다. 정은지는 이 모든 것을 해결하기 위해선 다시 흉가로 가야한다고 말합니다.


흉가로 다시 돌아간 동아리 멤버들. 이후 펼쳐지는 장면들이 이 영화의 하이라이트입니다. 이후 장면과 결말부분은 영화 ‘0.0MHz’를 통해 직접 확인해 보세요.


 

추천글 :   어쩌다 로맨스, 로코물이 싫은 여주
영화 0.0MHz 감상후기
 
아이돌 출신 배우들이 많았지만 다행히 연기가 어설프거나 보기 불편하진 않았습니다. 정은지의 연기는 초반엔 약간 부자연스럽다는 느낌이 들었지만 중후반부터는 제대로된 연기돌의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표정, 눈빛,말투 하나하나 공포영화 여주인공으로 전혀 손색이 없는 모습이었습니다.
 


 
최윤영의 연기도 너무 좋았습니다. 노랗게 염색한 짧은 머리로 나왔길래 처음엔 신인여배우인가? 라고 생각했었는데 나중에 귀신들린 연기를 할때 보니 최윤영이 맞더라구요. 기존엔 해맑고 유쾌한 역할을 많이 해오던 배우였는데 이런 어두운 역할도 잘 어울리는 모습입니다. 다음 작품이 기대가 되네요.


 
영화 0.0MHz는 젊은 배우들 5명이 이끌어가는 영화라 다른 칙칙한 공포영화들과는 달리 라이트하게 감상하기에 나쁘지 않은 작품이었습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원작의 치밀함을 영화에서는 제대로 살리지 못했다는 점과 귀신들이 어떤 사연으로 그렇게 되었는지 설명이 부족한 부분입니다. 


 

 
영화를 보면서 든 생각
 
1. 정은지는 이제 아이돌 출신 꼬리표 떼도 되겠다.
2.훌륭한 음향효과,아쉬운 cg.
3.저예산이지만 나름 잘 찍은 듯, 정원창 잘생겼다.
4.불끄고 150인치 빔으로 보니 귀신 나올때 살짝 무서웠음.
5.한국 공포영화도 나름 볼만하구나. 곤지암도 한번 봐야겠다.


개인적인 평점

영화 0.0MHz에 대한 제 개인적인 평점은 7.5점입니다. 저는 공포,스릴러 장르 영화를 워낙 많이 봐서 크게 무섭진 않았는데요. 공포영화 잘 못 보시는 분들이라면 혼자 보면 많이 무서울 수 있습니다. 친구나 가족과 같이 보면 재미있게 볼만하구요. 특히 정은지 팬분들이나 성열 팬분들에게는 선물과도 같은 영화로 남을 거 같네요. 
 

이미지 출처 : 네이버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