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아들과 딸 감상기. 남아선호사상을 그린 드라마

심심하다고 투정부리시는 어머니께 태블릿pc를 사드리고, 

답답한 작은 화면보다는 시원하게 큰 화면으로 보시라고, 

tv 큰 화면에 연결해서 보는 방법까지 알려드린지 언 두 달여..

이제 어머니는 한가한 시간에 유튜브에 올라와 있는 옛날 드라마 보시는 낙으로 사신답니다. 

(왠지 효도한거 같아서 마음이 뿌듯.. ^^)


하루는 [아들과 딸]이라는 어딘지 모르게 친숙한 제목의 드라마를 열심히 보시길래

옆에서 시간날때마다 같이 보기 시작했는데, 어느새 마지막회까지 얼마전에 다 정주행했네요. ㅎㅎ



▲ 출처 : MBCClassic 유튜브



사실 화질은 살짝 아쉬웠지만, 내용이 흥미진진해서 재미있게 봤습니다.

남아선호사상을 다룬 내용으로, 차별받던 딸과 금지옥엽 키워진 아들의 이야기에요.

지금시대에 이런 내용이 방송되었다면 방송사 난리나겠죠? 역시 시대적 배경은 옛날입니다. 

지금으로부터 몇십년전을 배경으로 하고 있구요.

그 시절을 살아본적이 없어서, 정확한 극중의 시대가 몇년대인지는 모르겠지만, 

아마도 60~70년대 정도일 거라고 추측해보네요. 


출연진을 보니 엄청나네요. 

최수종, 김희애, 채시라, 오연수, 고두심, 정혜선, 백일섭, 한석규... 이거 실화??

정말 연기드림팀이라고 불러도 손색없을 정도. 연기잘하는 배우들 총집합 !!

물론, 저 배우들이 젊은 나이였기에 가능했지, 현재라면 저 배우들을 한 작품에 섭외할 수 있는 

방송사는 없다고 봐도 무방할 정도로 정말 화려한 캐스팅이네요.


1992~1993년 방영된 드라마로, 당시 60% 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고 하네요.

그때는 다시보기 서비스가 없었던 때니까, 다들 본방사수를 했을 것이라는 걸 감안해도

놀라운 시청률이 아닐 수 없습니다. 


드라마 내용을 살펴볼게요.


7대독자로 태어난 귀남(최수종) , 이란성땅둥이인 딸 후남(김희애)

어머니(정혜선)는 아들인 귀남이만 애지중지하며 후남이를 부엌데기로 부려먹습니다. 

아들보다 더 공부잘하는 딸이 못마땅했던 어머니는 아들앞길을 막는다며 후남에게 망언을 쏟아붓죠.

대학시험에서 귀남이는 떨어지고 후남은 합격을 합니다. 그 뒤의 어머니의 반응은...

어머니에게 얻어맞은걸로도 모자라 도둑누명까지 쓰게 된 후남은 환멸감을 느끼고, 가출을 감행. 

무작정 서울로 향하게 되고, 공장, 김밥집 등을 전전하며 고생스러운 하루하루를 보내게 됩니다. 


▲ 출처 : MBCClassic 유튜브

 

그러나 의지의 한국인 후남은 이후 낮에는 일하고, 밤에는 방통대로 공부를 이어가며 

주인공다운 포스를 보여줍니다.

잘 먹지도 못하고 힘들게 일과 공부를 병행하다가 결핵에 걸린 후남.

어머니는 이런 후남에게 "그거 옮기는 병 아니냐"며 귀남이 걱정만 하죠.




저 대사를 듣고 저는 귀를 의심했습니다. 

아무리, 남아선호사상이 심했던 시절이라고 해도,

자기 배아파 낳은 자식이 결핵에 걸렸다는데, 얼마나 아픈지 걱정하는 마음이 먼저 드는게 

정상적인 어머니의 마음 아닌가요?  정말 시청하다가 뒷목 여러번 잡게 만드는 정혜선님의 명연기..

여튼, 어머니의 냉대에도 후남은 공부에 매진, 일반대학 편입후, 출판사 취직을 거쳐 나중에는

교사가 되죠, 이후 [아들과 딸] 이라는 의미심장한 소설을 발표, 소설가로도 성공합니다. 

검사 한석호(한석규)와 결혼에 골인하며, 일도 사랑도 모두다 대성공..

심지어 김희애는 이 작품으로 그해 연기대상까지 수상했다고 하네요.


한편 우리의 귀남이는요. 

집안의 전폭적인 지지와 사랑을 한몸에 받지만, 사법시험 보는 족족 떨어지고, 

짝사랑하던 안미현(채시라)과의 러브라인도 실패, 매일 괴로워하다가 

어느날 갑자기 은행원으로 진로를 급변경, 동생으로 알고 지내던 성자(오연수)와 결혼을 합니다.


▲ 출처 : MBCClassic 유튜브


이후 성자는 내리 딸만 둘을 낳아서 시어머니를 뒷목잡게 만들고, 

후남이는 딸만 낳은 성자를 타박하는 어머니에게 

그동안 딸로써 느꼈던 서운했던 감정을 쏟아냅니다..


이 드라마를 보는 내내 든 생각은 "정말 저 시대에 안태어나길 잘했다" 라는 생각이었어요.

드라마니까 과장이겠거니 생각했는데, 드라마를 보시던 어머니께서는 

쿨하게 "그땐 저런 집 많았다" 라고 말씀하셨거든요.

어머니에게 사랑한번 못받고 모든걸 혼자 힘으로 해내야만 했던 후남이도 가엽지만,

귀남이 입장에서도 그런 관심과 차별대우가 마냥 맘편하지만은 않았을거 같아요. 


저출산시대, 딸이든 아들이든 최선을 다해 키우는 요즘 부모들과는 

많이 동떨어진 내용이지만, 

좋아하는 배우들의 젊었던 시절 풋풋했던 모습을 보는 재미와

극중에서 흘러나오는 잔잔한 올드팝이 귀를 즐겁게 만들었어요.

경험해 보지 못했던 시절을 드라마로나마 간접경험하는 재미도 쏠쏠했구요.~


끝으로,

남동생과 절 차별없이 사랑으로 키워내신

어머니께 앞으로 더 많이 효도해야겠다고 다짐합니다.  " 엄마 사랑해요~ ♡ "


이 글을 공유합시다

facebook twitter kakaostory naver band

댓글(30)

  • 2019.01.20 10:50 신고

    아들과 딸, 완전 추억의 드라마네요.
    정말 인기가 많았던 드라마입니다.
    어르신들 보면 빠지죠.ㅎ

    • 2019.01.20 15:08 신고

      네 60프로 시청률이었다니 그 인기가 짐작이 되네요 ㅎㅎ 저는 보는 내내 정혜선님때문에 혈압올라서 힘들었습니다 ㅋㅋ

  • 2019.01.20 16:29 신고

    잘 보고 갑니다~

  • 2019.01.20 19:36 신고

    와우~이게 언제적 드라마인가여~~
    정말 잼있게 본 드라마인데
    드라마 보면서 남아선호 사상이 심하구나~라는 생각은 안하고 본 것 같아여~ㅎㅎ

    • 2019.01.20 19:45 신고

      유튜브에 있길래 재미삼아 보기 시작한게..
      나중에 알고 보니 엄청 오래된 드라마더라구요 ^^ 아주 흥미진진하게 잼있게 봤어요 ㅎㅎ

  • 2019.01.20 22:47 신고

    예전 드라마들은 그당시의 시대상을 날카롭게 꼬집기 위한 드라마를 많이 만들지 않았나 생각됩니다. ㅎㅎ
    시대의 화두를 던지는 그런 역할?을 했던거 같아요ㅎㅎ

    • 2019.01.21 00:09 신고

      꿍스뿡이님이 언급하신 부분도 충분히 있을 거 같네요.
      드라마건 영화건 시대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순기능을 한다면 더 바랄 게 없죠.^^

  • 2019.01.20 23:28 신고

    출연진보고 괜히 놀라봅니다.
    어마어마한 배우들이 다 모여있네요.
    저 시절에는 으례 그랬던거지요... 그땐 다들 그게 맞다 여기고 살았던 것 같아요. ^^
    하지만, 틀리다~~!! 고 누군가는 외치면서 시대는 변해왔겠지요? ㅎㅎ

    • 2019.01.21 00:11 신고

      옛날드라마가 재미있으면 얼마나 재밌겠어? 이러고 무시하고 봤다가 나오는 배우들 보고 놀랬어요 ㅎㅎ

      네, 말씀하신대로,틀린것을 바로잡으려는 작은 노력들이 끊임없이 모여 세상이 바뀌어져 왔다고 생각됩니다 ^^

  • 2019.01.21 05:37 신고

    저도 본 기억이 어렴풋이 납니다.
    그때의 분위기를 그때의 인기 드라마를 보면 알수 있을겁니다 ㅎ

    • 2019.01.21 12:27 신고

      이 드라마는 90년대 초반에 방송되었다고 하는데, 드라마 속 배경은 70년대거든요,
      20년전 이야기를 하는데도, 그게 시청자들에게 반향을 일으켰다는 건 그만큼 남아선호사상이 오랜 시간 이어져 왔다는 거겠죠..

  • 2019.01.21 06:23 신고

    남아선호사상을 그린 드라마라니 소재가 독특하고 좋은것 같습니다^^ 드라마 아들과 딸- 저는 처음 보는건데요 정말 말씀하신것처럼 좋아하는 배우가 젊은시절도 볼 수 있고 그 당시 시대에 생활풍습? 사고방식 등을 알 수 있어서 역사 공부도 될 것 같습니다^^

    • 2019.01.21 12:28 신고

      저도 처음듣는 제목의 드라마였는데 어머니때문에 알게 되었어요~
      언급하신대로, 옛날드라마가 줄 수 있는 여러가지 깨알재미들이 있어서 유익했던 시간이었어요~

  • 2019.01.21 07:33 신고

    드라마 아들과 딸..
    정말 오래된 드라마지만 그땐 정말 인기가 많았던 드라마이기도 합니다
    다시 볼수 있으면 좋겠네요.. ^^

    • 2019.01.21 12:30 신고

      네 인기가 어마어마했던 드라마였다고 하더라구요,

      지금 다시보실 수 있어요
      유튜브 MBCClassic 채널에서 감상이 가능합니다. 시간나실때 한 번 감상해 보세요 ^^

  • 2019.01.21 09:26 신고

    정말 예전에 인기있었던 드라마... 저는 요즘 스카이캐슬을 정주행하고 싶어집니다.
    하도 유명한데 한번도 못봤다는...ㅎㅎ
    잘읽고 갑니다.

    • 2019.01.21 12:31 신고

      스카이캐슬 저도 몰아볼려고 잠시 스킵해둔 상태에요. 염정아 연기력에 대해선 의심의 여지가 없었는데, 이번에 또 대단한 연기력을 선보였다길래 기대중이에요 ^^

  • 2019.01.21 11:45 신고

    <아들과 딸> 울컥하며 봤던 드라마에요. 1990년대에 20대를 보낸 저같은 경우에는...

    아들 선호 사상 ㅠ
    드라마라 약간의 과장이 있긴 하지만, 저희 자랄때(1970년대생들)는 많이들
    저랬죠.

    아들이라 더 귀하게 여김 받고, 딸이면 편하게 막 대하고. 너가 오빠 혹은 남동생한테 양보해. 그런게 태반이었으니까요.
    (예를 들면 남동생은 버스 타고 학교가고 누나는 걸어서 1시간 넘게 학교 가고. 오빠라서 반찬이 더 좋고 여동생은 대충 먹고. 그런식...)

    여자애들 이름도 진짜 저렇게(후남이 귀남이)으로 짓기도 했구요. 끝녀(여자 고만 낳고 아들낳아야 한다고), 구숙이(아홉번째딸) 등등도 실제로 봤어요.

    말씀은 안하시지만, 그 시절 그랬던 어머님들 지금은 많이 미안해하실거 같아요.
    옛날일이라 많이 희미해지긴 했지만 그러게.. 왜 저렇게까지 했을까? 싶어요.

    • 2019.01.21 12:36 신고

      sound4u 님 안녕하세요~!!

      남아선호사상을 몸소 겪어보셨으니 더 드라마 내용이 와닿으셨을 거 같아요.

      말씀하신 여러 사례들을 보니, 저도 공감이 가는 부분들이 아주 많네요.
      정말 생활 깊숙히 곳곳에 아들을 먼저 챙기는 문화들이 자리잡고 있었고, 몇몇은 지금 시대에도 이어지는 부분이 있는 거 같아요. 제 친구들중에도 말순이라는 이름을 가진 애가 있긴 했던걸 보면... ㅠㅠ 완전히 옛날이야기라고 치부하기도 어려운 듯 해요..

      그 시절 어머님들 본인도 여자였으면서
      왜 그랬을까 궁금하기도 하지만, 마음 한 구석에 아들이 잘 되어야 집안이 산다 이런 마음이 크셨던 거 같아요.
      요즘은 그런게 많이 사라져서 다행이에요~

      sound4u님 방문 감사드립니다~^^

  • 2019.01.21 15:04 신고

    많이 변화한 것 같으면서도 아직 뿌리 깊은 것들이 남아있긴 한 것 같아요.
    성별에 상관없이 평등하다는 것이 딱 떨어지는 답이 있는 것 같지는 않지만, 인식도 그에 따른 우리의 말과 행동도 옳은 방향으로 변화해갔으면 좋겠습니다. ...뭐 그거랑 상관없이 당시에 재밌게 봤던 기억이...ㅎㅎ

    • 2019.01.21 15:54 신고

      그렇죠. 몇십년동안 이어져온 관습들이 하루아침에 바뀔수는 없고, 아직도 그 잔재들이 남아있는 거 같긴 합니다.
      완벽한 평등은 있을수 없겠지만, 성별에 따라 사람을 사람 아래로 깔고 가는 차별은 있어서는 안된다고 생각이 들어요.

      저도 옛날드라마지만 재미있고 유쾌하게 봤어요~^^

  • 2019.01.21 15:24 신고

    한주 시작 잘 하세요~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2019.01.21 15:55 신고

      네 감사합니다 청결원님도 이번 한주 알차게 잘 보내시길 바랍니다. 방문 감사드려요~!!

  • 2019.01.21 15:32 신고

    시청률 60%라니 어마어마한 인기 드라마였네요.
    지금은 여아를 더 좋아하는 세상으로 변화하고 있는 과도기 같아요.

    • 2019.01.21 15:56 신고

      맞아요., 요즘들어서는 아들, 딸 구별하는 세태는 많이 사라졌고 말씀하신대로 여아를 낳아도 좋아들 하시니 좋은 방향으로 많이 바뀌어가고 있는 거 같습니다. 다만 역차별은 없어야겠죠. 아들이든 딸이든 똑같이 사랑으로 대하는 것이 제일 좋은 거 같아요 ^^

  • 2019.01.21 16:59 신고

    저도 이 드라마 기억나네요.
    그때는 정말 인기 있었는데, 요즘이라면 방송 타지도 못할 것 같아요.ㅎㅎ

    • 2019.01.21 17:10 신고

      Choa0 님 안녕하세요!

      의외로 이 드라마를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더라구요. 그정도로 인기드라마였다는 거겠죠. ㅎㅎ

      드라마 내용이 요즘에 방송되면 많은 논란이 있을만한 소재이기도 하구요. 시대가 많이 바뀌었기도 하죠 .
      방문감사드려요!!

  • 2019.01.21 20:22 신고

    저는 이 드라마 끝나는 날..,지금까지 시청해주신 이 자막 나올 때 허탈하던 기분이 지금도 생생히 기억에 나요. 오랜만에 스카이캐슬에서 그 느낌 느낄 거 같습니다. OST 선율이 지금도 기억나는데 세월이 많이도 흘렀어요ㅠ

    • 2019.01.21 20:34 신고

      네 결말이 정말 허탈하더라구요, 뭔가 개운치않은 어색한 결말. 그래도 재미는 있었어요. ㅎㅎ

      스카이캐슬 드라마가 요즘 엄청 핫하더라구요. 다음주 기다리고 이런거 잘 못해서 몰아볼려고 참고 있는데 이제 종영이 다가오니까 1회부터 열심히 달릴 예정이에요 ^^

Designed by JB FACTORY